컨텐츠 바로가기

외교정책

  1. 외교정책
  2. 인권
  3. 북한인권문제

북한인권문제

개요 및 연혁

  • 유엔에서의 북한인권 문제 논의는 유엔 인권이사회 및 총회에서 매년 채택되는 북한인권 결의를 중심으로 이루어집니다. 2003년 제59차 유엔 인권위원회(현 인권이사회의 전신)가 처음으로 북한인권 결의를 채택하였으며, 유엔 총회에서는 2005년부터 북한인권 결의가 채택되고 있습니다.

    유엔 총회 결의는 북한 내의 인권침해 및 식량위기 등 인도적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북한의 개선 노력을 촉구하는 포괄적 내용을 담아왔으며, 인권이사회 결의는 인권이사회 특별절차(special procedure)의 하나인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임명 또는 임무 갱신을 요청하고, 북한과 유엔 등 국제사회에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 방문, 탈북민 면담 등의 결과를 토대로 매년 2차례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하여 유엔 인권이사회와 총회에 각각 제출하며, 유엔 사무총장도 매년 유엔 총회에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합니다.

최근 논의 동향 및 전망

  • 2018년 3월 제37차 유엔 인권이사회는 결의를 통해 북한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참가를 계기로 조성된 남북대화의 모멘텀과 최근 남북관계의 진전을 환영하고, 북한의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남북대화를 포함한 대화의 중요성에 주목하였습니다.

    또한, 동 결의는 2017년 유엔 장애인인권 특별보고관의 북한 방문을 평가하고 북한이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에 참가한 점에 주목하면서, 북한에 대해 유엔 인권메커니즘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을 촉구하였습니다.

    인권은 인류 보편적 가치의 문제로서, 우리 정부는 최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간의 교류?협력 강화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시키는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유엔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입니다.

관련 문서

관련 발언문/연설문

관련사이트


메뉴담당부서 : 인권사회과

전화 : 2100-725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