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장관, CBS 인터뷰(3. 18.)

  • 등록일 : 2018-03-20 18:00:31
  • 조회수 : 5626
  • 부서명 :  

@CBS 인터뷰 동영상 방송분(7분 25초) 바로가기

@CBS 인터뷰 동영상 풀버전(27분 19초) 바로가기 

 

 장관, CBS 인터뷰(3. 18.)

*위 이미지 클릭시 인터뷰 동영상 방송분(7분 25초)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MARGARET BRENNAN] It’s been ten days since President Trump accepte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s invitation to meet, but there’s still been no public response from North Korea... Have you heard anything from North Korea in response?

 

[Foreign Minister Kang] Well, nothing publicly. But there is a channel of communication now established. So I'm sure there are back and forth messages. But I think the North Korean leader would also need some time, given the readiness with which President Trump has accepted the invitation to talks. I think we were all quite surprised by the readiness of that decision. I think it was an extremely courageous decision on the part of President Trump. We believe the North Korean leader is now taking stock. We give them the benefit of the doubt, and the time that he would need to come out with some public messaging.

 

[MARGARET BRENNAN] So, you were surprised President Trump accepted so quickly? Do you think Kim Jong Un was surprised?

 

[Foreign Minister Kang] I think we all were.

 

[MARGARET BRENNAN] Your President Moon has plans already to meet with Kim Jong Un next month. What does South Korea hope to achieve from that conversation?

 

[Foreign Minister Kang] This is, of course, also a very historic engagement and the North Korean leader is coming just south of the DMZ for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The two previous ones were held in Pyongyang, the North Korean capital. So, the indication that he is willing to come south for this is very significant in itself.

 

[MARGARET BRENNAN] In the talk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ill the nuclear program even be a topic? Or are you saving that for President Trump?

 

[Foreign Minister Kang] No, we're not saving that for..., I think, President Trump. I think this is a concern not just for the United States but for South Korea as well. But I think we will want to discuss key security issues including the denuclearization issue.

 

[MARGARET BRENNAN] What conditions do the North Koreans have to meet before this conversation happens?

 

[Foreign Minister Kang] Well, in effect, they already have. We have asked the North to indicate in clear terms the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and he has, in fact, conveyed that commitment.

 

[MARGARET BRENNAN] He's given his word?

 

[Foreign Minister Kang] He's given his word. But the significance of his word is  quite weighty in the sense that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words came directly from the North Korean supreme leader himself, and that has never been done before.

 

[MARGARET BRENNAN] The idea of 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meeting with an American president caught a lot of people by surprise. What is the significance of that to South Korea?

 

[Foreign Minister Kang] Well, it clearly demonstrates the President Trump's will...  determination to resolve this issue once and for all. And, I think that's hugely appreciated by the South Korean public. The previous years before the administration has been one of non-action, called "strategic patience". What has changed is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which is a series of Security Council sanctions but also U.S. unilateral sanctions. North Korea is in a situation of very limited ability to engage economically with the outside world, which means it has very limited ways of improving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MARGARET BRENNAN] You're describing a weak North Korea financially...

 

[Foreign Minister Kang] Economically, definitely.

 

[MARGARET BRENNAN] But they've never been this militarily strong when it comes to the development of their nuclear program. They've never come this close to being able to hit the U.S. mainland with a weapon before. So, they're actually walking into these talks in a strong position in some ways.

 

[Foreign Minister Kang] But I think that's probably what goes into the North Korean calculation of coming out to dialogue at this point. But again, it's strength on the side of its nuclear missiles program. On the side of the economy, very, very weak and increasingly so. The art of diplomacy and negotiation is... what this boils down to...

 

[MARGARET BRENNAN] What is South Korea, and what is the U.S., its partner, willing to offer North Korea at this negotiation?

 

[Foreign Minister Kang] At this point, we haven't offered it anything. We have made it clear that we will engage, but there will be no reward for dialogue.

 

[MARGARET BRENNAN] Does South Korea trust Kim Jong Un?

 

[Foreign Minister Kang] As I say, it's not a matter of trusting. It's a matter of discussing, and pressing for action. And once you see those actions, then you move forward further.

 

[MARGARET BRENNAN] When President Trump says things like he did reportedly at this political event earlier this week when he suggested U.S. troops could be removed because of a trade dispute, how were those comments received in South Korea?

 

[Foreign Minister Kang] Well, anytime troops are mentioned, it raises eyebrows. So, yes, it has caught attention, but we are absolutely confident of the American commitment to the alliance and the troop presence in our country.

 

[MARGARET BRENNAN] So, you don't take comments like that seriously?

 

[Foreign Minister Kang] Well, we take any comment coming from the president very seriously, but in the larger scheme of things -- this alliance that have been the bedrock of peace and security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the northeast Asia for decades.

 

[MARGARET BRENNAN] Next week, those tariffs on steel and aluminum go into effect. What's going to happen to South Korea?

 

[Foreign Minister Kang] Well, we've been arguing very much, you know, as ally and particularly in a visible alliance at this point when we are trying to make the most of this opportunity that is created to come to terms with a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at we need an exemption on this. So, we've put all of our arguments and considerations on the table and we're hoping for a good result.

 

[MARGARET BRENNAN] No assurances that you will be exempt yet?

 

[Foreign Minister Kang] I think we'll know when the decision is made and announced. But I think we've put... we're putting the best arguments in place.

 

[MARGARET BRENNAN] This comes in the middle of what was already a tough renegotiation of that U.S. free trade deal with South Korea. So are you concerned that some of this beating up on trade is going to hurt the alliance?

 

[Foreign Minister Kang] There have always been trade issues. The steel issue is not entirely new. This is particularly big, but we take it for what it is and try to deal with it. But again, yes, coming at this particular time, it's not helpful.

 

[MARGARET BRENNAN] Minister, thank you.

 

[Foreign Minister Kang] Thank you.

 

 

--- (비공식 국문 번역) ---

 

 

[MARGARET BRENNAN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초청을 수용한 지 열흘이 지났으나, 북한으로부터의 공개적인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으로부터 반응을 들으신 게 있으신가요?

 

[강경화 장관] 공개적으로 나온 반응은 없습니다. 그러나 현재 소통 채널이 구축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오가는 메시지들이 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선뜻 대화 요청을 받아들였다는 점을 고려해볼 때 북한에게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뜻 그 같은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모두들 놀랐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린 굉장히 용기 있는 결정이었다고 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생각을 가다듬고 있을 것으로 봅니다. 우리는 북한을 일단 믿고 공개 메시지를 내놓을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빨리 (정상회담 제안을) 수락한 것에 놀라셨다는 말씀이시죠? 김정은 위원장도 놀랐을 것으로 보시나요?

 

[강경화 장관] 우리 모두가 놀랐다고 봅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다음 달 문 대통령께서는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예정하고 있는데, 동 회담에서 한국이 성취하고자 하는 바는 무엇인지요?

 

[강경화 장관] 이번 정상회담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관여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남측 비무장지대(DMZ)로 내려오게 됩니다. 이전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은 모두 평양에서 개최되었습니다. 따라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남쪽으로 내려올 의향이 있다는 것 자체가 대단히 중대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남북 정상회담에서 핵 문제가 의제로 다뤄질 예정인가요? 아니면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동 의제 논의를 보류하실 생각이신가요?

 

[강경화 장관]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북핵 문제 논의를) 보류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핵 문제는 미국뿐 만 아니라 우리의 우려 사항이기도 합니다. 비핵화 문제를 포함한 핵심 안보 이슈에 대해 논의해야 할 것으로 봅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이러한 대화가 있기 전까지 북한이 충족해야 할 조건이 있다면 무엇인지요?

 

[강경화 장관] 사실 북한은 이미 그러한 조건을 충족했습니다. 우리는 북한에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보여줄 것을 요청해왔고, 김정은 위원장은 실제 그러한 의지를 전달해왔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을 했다는 말씀이시죠?

 

[강경화 장관] 네 약속했습니다. 이러한 약속은 북한 최고 지도자로부터 직접 나온, 이전에는 없었던, 최초라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난다는 구상이 많은 사람들은 놀라게 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 성사가 한국에는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요?

 

[강경화 장관] 미북 정상회담 성사는 북핵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 결의를 분명하게 보여주는 것입니다. 한국 국민들은 이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봅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전 시기는 소위 ‘전략적 인내’로 불리는 실제적인 행동이 부재한 시기였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바뀐 것은 일련의 안보리 결의들과 미국의 독자 제재로 구성된 최대 압박 정책입니다. 북한은 경제적으로 외부 세계와 교류할 수 있는 능력이 매우 제한된 상황, 즉 자국 국민들의 생계를 개선할 수 있는 길이 매우 제한적인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북한이 재정적으로 어렵다고 말씀하고 계신데...

 

[강경화 장관] 경제적으로 분명히 그렇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그렇지만 북한은 핵 프로그램 개발과 관련해서 군사적으로 이렇게 강했던 적이 없습니다. 북한이 미 본토 타격 능력에 이렇게 근접했던 적은 없었습니다. 따라서 북한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유리한 입장에서 이번 회담에 나오고 있습니다.

 

[강경화 장관] 그러한 점이 현 시점에서 대화에 나서겠다는 북한의 계산에 들어있는 것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이는 핵・미사일 프로그램 측면에서 강력하다는 것이고, 경제적인 측면에서 (북한은) 대단히 취약하고 점차 더 취약해지고 있습니다. 외교 및 협상 기술의 핵심은...

 

[MARGARET BRENNAN 앵커] 이번 협상에서 한국과 미국은 북한에게 무엇을 제공해 줄 의향이 있으신지요?

 

[강경화 장관] 현 시점에서 우리는 아무것도 제공해주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관여할 것이지만 대화에 대한 보상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한국은 김정은 위원장을 신뢰하고 계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말씀드리지만, 이는 신뢰의 문제가 아니라 논의하고 행동을 촉구하는 문제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행동이 취해진다면, 더 앞으로 전진하게 되는 것입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한 정치 관련 행사에서 무역 분쟁 때문에 미군을 철수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는 보도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발언을 할 때 한국에서의 반응은 어땠는지요?

 

[강경화 장관] 군대(주한 미군) 문제가 언급될 때마다 눈썹을 치켜 올리게 됩니다. 맞습니다. 그러한 발언들이 관심을 끈 것은 맞지만, 한미 동맹에 대한 미국의 공약과 주한 미군 주둔에 대해서는 절대적으로 확신하고 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그렇다면 이런 발언들을 그렇게 진지하게 받아들이시지 않는다는 건지요?

[강경화 장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든 발언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지난 수십 년간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에서 평화와 안보의 기반이었던 동맹 관계라는 보다 큰 차원에서 그러한 발언들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다음 주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가 발효됩니다. 한국에는 무슨 일이 일어날 것으로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동맹국으로서, 특히 분명한 동맹 관계 속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고자 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우리는 이번 관세 부과에서 면제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적극 주장해왔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가 가진 모든 주장과 고려사항을 제시해 놓은 상황이고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면제가 될 것이라는 보장은 아직 없다는 말씀이시죠?

 

[강경화 장관] 결정이 이루어지고 발표가 되면 알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주장을 펼치는 중입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이번 관세 부과 문제는 어려운 한미 FTA 재협상이 이루어지고 있는 와중에 나온 것입니다. 이러한 통상 분야에서의 압력이 동맹 관계를 해칠 것이라는 우려는 없는지요?

 

[강경화 장관] 통상 문제는 늘 상 있어 왔습니다. 철강 문제가 전적으로 새로운 문제는 아닙니다. 이번에는 특히 큰 문제지만, 우리는 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대처해 나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지금과 같은 시점에서 이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MARGARET BRENNAN 앵커] 감사합니다 장관님.

 

[강경화 장관] 감사합니다.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