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정책

  1. 외교정책
  2. 안보
  3. 북한핵문제
  4. 참고자료

참고자료

국문대표홈페이지 > 외교정책 > 안보 > 북한핵문제 > 참고자료 상세보기

한미 외교장관 전화통화(7.4)

  • 작성일 : 2017-07-04
  • 조회수 : 328
  • 부서명 : 외교부 > 북핵외교기획단

 @ 출처 : 외교부 보도자료

 

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7.4(화) 밤 10시경부터 약 15분간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美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금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관련 상황 평가 및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협의를 가졌다. 

2. 강 장관은 지난 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에게 도발을 중단하고 조속히 비핵화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 지 불과 수일 만에 북한이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였다. 또한, 우리 대통령이 금일 오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향후 굳건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를 비롯하여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나가야 할 것임을 강조하였다. 

3. 틸러슨 장관은 금번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의 심각성에 대한 우리측 평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하면서, 한・미간 물샐틈없는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 대해 신속하고 단호한 외교적 대응을 펼쳐나가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또한,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비롯, 대북 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높여나가는 가운데, 특히 중국측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4. 양 장관은 지난 주 한・미 정상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추진해나간다는 확고한 공감대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평가하였다. 이와 관련, 양 장관은 북핵 공조 관련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모멘텀을 바탕으로, 이번 주 G20 정상회의 계기 한・미・일 정상 만찬(7.6)이 북한 비핵화라는 국제사회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한 또 하나의 좋은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G20 등 다양한 기회를 활용하여 양 장관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나가기로 하였다. 끝.

 

 

 

메뉴담당부서 : 북핵협상과

전화 : 2100-8069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