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eg(전자정부)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1. 어린이·청소년
  2. RSS
  3. ENGLISH

외교부

보도자료

한일 외교장관 회담(7.18) 결과

부서명
아시아태평양국
작성일
2022-07-18
조회수
4124

□ 박진 외교부장관은 취임 후 첫 공식 방일하여 하야시 요시마사(林 芳正) 일본 외무대신과 7.18(월) 한일 외교장관 회담 및 만찬을 갖고, 양국간 현안 문제 및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고,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 외교장관의 양자 차원의 방일은 2017.12월이 마지막(단, 다자회의 참석 등 목적으로는 2019.11월 G20 외교장관회의 계기 방일이 마지막)


□ 회담에 앞서, 박 장관은 기시다 총리와 하야시 대신의 리더십 하에 일본 국민들이 아베 前 총리의 별세에 따른 충격과 슬픔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기를 기원하고, 일본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


□ 양 장관은 급변하는 국제정세 하 한일 양국이 지역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향후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이 일치하였다. 


□ 양 장관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는 한편,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유연하고 열린 외교적 접근을 추진해 나가기 위해 한일·한미일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하였다. 


□ 박 장관은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정신과 취지에 따라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하였다. 


□ 박 장관은 강제징용 판결 관련 현금화가 이루어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하고, 양측은 동 문제의 조기 해결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였다. 


□ 박 장관은 그간 양국간 긴밀한 소통 하에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격리면제 등 한일간 인적교류 복원을 위한 조치가 이루어진 점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비자면제 등 교류 재활성화에 필요한 제도적 기반 정비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하였다. 

    ※ 박 장관은 금번 방일시 김포-하네다 노선 이용


□ 양 장관은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간 제반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장관간을 포함하여 협의를 가속화하자는데 의견이 일치하였다.



붙임 : 회담사진.  끝.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메뉴담당부서
언론담당관실
전화
02-2100-8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