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eg(전자정부)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1. 어린이·청소년
  2. RSS
  3. ENGLISH

외교부

보도자료

국민 행복을 위한 한‧미 공동의 노력 경주: 제196차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합동위원회 개최

부서명
외교부 > 북미국
작성일
2015-12-17
조회수
1626

123

□ 한·미 양측은 12.17(목) 용산 미군기지에서 제196차 SOFA 합동위원회 회의(우리측 위원장 : 신재현 외교부 북미국장, 미측 위원장 : 테런스 오쇼너시(Terrence J. O’Shaughnessy) 주한미군 부사령관)를 개최하여, ▴탄저균 배달사고, ▴포천 도비탄 사건, ▴미군기지 환경문제, ▴주한미군 한국인근로자 문제, ▴주한미군 범죄 예방 등 주요 SOFA 현안과 관련 한‧미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한‧미 양측은 SOFA 합동위원회 운영절차에 따라 외교부와 용산 미군기지에서 번갈아 개최
- 2014.12월 제194차 SOFA합동위(용산 미군기지), 2015.7월 제195차 SOFA합동위(외교부)

□ 동 합동위 회의에서 양측은 지난 5월 발생한 주한미군 탄저균 배달사고 대응을 위해 구성된 한·미 합동실무단(JWG : Joint Working Group)으로부터 조사 결과를 청취하였다. 양측은 그간 합동실무단이 면밀한 사실관계 파악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온 점을 평가하는 한편, 금번에 마련된 재발방지 대책을 바탕으로 향후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 한편, 우리측은 작년 11월부터 금년 10월 까지 5차례에 걸쳐 잇따라 발생한 포천 지역 도비탄 사건으로 인해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불안감과 우려가 큰 상황임을 강조하며 미측의 정확한 원인규명 및 재발방지 조치가 긴요함을 재차 촉구하였다. 이에 대해 미측은 현재까지 진행해 온 사고원인 조사 결과를 우리측에 설명하였으며, 재발방지를 위해 우리측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약속하였다.

□ 아울러, 양측은 SOFA분과위 현안 중 지속적인 상호협력이 필요한 주요 사안(환경, 노무, 주한미군범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였다.

ㅇ 환경 분야 관련, 양측은 용산기지이전계획(Yongsan Relocation Plan) 및 연합토지관리계획(Land Partnership Plan)에 따라 반환 예정인 잔여 기지의 환경치유 및 반환 문제에 있어 양측이 모두 합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ㅇ 노무 관련, 양측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이 한미 연합작전 수행과 주한미군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주둔 여건 보장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구성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주한미군 기지 평택 이전과 연계된 감원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범위 내에서 협력을 계속해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퇴직금 제도와 관련하여 실질적인 개선을 이루기 위해 상호 협력을 지속하기로 하였다.
ㅇ 마지막으로, 양측은 미군 범죄 예방을 위한 양측의 적극적인 노력의 결과, 미군 관련 범죄건수가 감소 추세에 있음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미군 범죄 예방 및 근절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 차기 SOFA합동위원회 회의는 내년 상반기 중 개최될 예정이며, 우리 정부는 금번 협의와 합의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SOFA 운영 및 절차의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 여건을 마련함으로써 한‧미 연합 방위력을 강화시키고,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한 노력을 적극 경주해 나갈 것이다. 끝.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메뉴담당부서
언론담당관실
전화
02-2100-8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