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코리아 소사이어티 창립 60주년 기념만찬 축사

  • 작성일 : 2017-07-19
  • 조회수 : 6193

코리아 소사이어티 창립 60주년 기념만찬 축사

Congratulatory Remarks by
H.E. Kang Kyung-wh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The Korea Society’s 60th Anniversary Seoul Gala
18 July 2017

Chairman Hubbard,
President Byrne,
Charge d’Affaires Mr. Knapper,
General Brooks,
Ambassador Negroponte,
Chairman Chey,
Excellencies, Distinguished Guests,

I am indeed deeply honored and delighted to be part of this special evening as we celebrate the 60th anniversary of the Korea Society. If General Van Fleet were here tonight and saw all that the Korea Society has accomplished, I think we can be pretty sure he would be very proud. The fruits of the hard work undertaken by the Korea Society - the strength of the bond between our two countries and peoples - are something all of us witness year after year.

Across different administrations, the Korean government has been proud to partner with the Korea Society over the past decades to promote greater awareness,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deed as Ambassador Hubbard mentioned, I had a chance to take part in the Korea Society’s “Young Professionals’ Network Brown Bag Series” in 2013 when I was working at the United Nations. So I know something about the dedication and passion that the staff and supporters of the Society bring to its many activities, and I thank them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ndeed, the Korea Society has over the past decades served at the frontlines to enhance the mutual friendship between our countries and peoples through various exchange and cultural programs. And in the recent years, it has expanded its scope and has been hosting policy seminars and media outreach activities, thereby contributing to the U.S. government and people’s understanding of Korea’s policies. So let me take this opportunity to thank the Korea Society for all of its accomplishments over the past six decades.

Thanks to the valuable contributions by supporters such as Chairman Chey Tae-won, this year’s Van Fleet Award winner, and all of you here tonight, the ROK-U.S. alliance has continually evolved in depth and breadth over the past 67 years. Today, our alliance covers a whole range of areas including security,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dimensions. The alliance has proven to be mutually beneficial and will continue to serve as the linchpin for security, stability,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the Asia Pacific region, and increasingly around the world as expressed in the Joint Statement by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Trump in Washington D.C. last month.

Indeed, the recent summit between our two leaders was a timely opportunity to solidify our strong bilateral partnership in all areas. The two Presidents engaged in frank and extensive discussions over about a total of four hours and built a solid foundation for mutual trust and friendship. President Trump noted the “great chemistry,” according to his own words, between himself and President Moon, and expressed his deep respect for our President and the Korean people. Most importantly, President Trump agreed to reciprocate the visit within this year.

On substance, the two Presidents reaffirmed their shared resolve to build an even greater alliance going forward. To enhance coordination on Alliance issues, they agreed to regularize the “2+2” Ministerial as well as the Extended Deterrence Strategy and Consultation Group meetings. Expeditious enabling of the conditions-based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was another important part of the agreement. In the economic sphere, our two countries pledged to work together to boost economic growth and job creation via various channels including the Commercial Dialogue, Senior Economic Dialogue and the joint public-private forum. Energy, outerspace and defense technology were singled out as areas for continued active cooperation between our two countries.

Last but not least, the two Presidents saw eye to eye on how to address the North Korean problem. They agreed that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s THE top priority issue; they pledged to achiev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 peaceful manner; and they also noted that sanctions are a tool of diplomacy and agreed to apply maximum pressure to bring North Korea to the table for denuclearization dialogue. Furthermore, President Trump supported Korea’s leading role in fostering an environment for peace and re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is common stance was also echoed at the ROK-U.S.-Japan trilateral summit which took place on the margins of the G20 Hamburg Summit earlier this month.

Much to our regret, however, North Korea test launched a ballistic missile with intercontinental range only four days after our Presidents reiterated that they stand ready to offer a brighter future for North Korea should it choose to change course. Indeed, Pyongyang has fired nearly one missile per week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My government’s position is clear. As President Moon has outlined in his Körber Foundation speech in Berlin earlier this month, we are ready to embark on a bold and comprehensive journey toward establishing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we urge North Korea to travel this road with us. We urge North Korea to stop at once all provocations and realize that denuclearization is the only way to achieve security and economic development -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will lead to nowhere but a dead-end. If the North persists with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it will only face heightened sanctions and pressure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President Moon said, now is the last chance for North Korea to make the right choice and also the best time to do so.

Ladies and Gentlemen,

The challenges may seem overwhelming but I have unwavering confidence in the strength of our great alliance - the foundation of our diplomacy and security and our shared commitment to tackle any challenge through close collaboration and cooperation. And we have a common goal of building on the successes of the past and realizing the full potential of the alliance for the future.

Above all, I know I can count on the good work of the Korea Society and other friends in the civil society in further strengthening the close bonds of friendship and cooperation between our two countries. On that note, let me once again congratulate the Korea Society on its 60th anniversary, its hwangap as noted, and wish it another hwangap, sixty more years, of great accomplishment in strengthening the ROK-U.S. ties. Thank you so much. /END/



------------------------------------------(비공식 국문 번역본)------------------------------------------


허바드 이사장님,
번 회장님,
내퍼 대사대리님,
브룩스 사령관님,
네그로폰테 대사님,
최태원 회장님,
그리고 내외 귀빈 여러분,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창립 60주년을 축하하는 특별한 자리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밴 플리트 장군이 오늘밤 이 자리에서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이루어온 성과를 본다면 매우 자랑스러워할 것이 분명합니다. 우리는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각고의 노력을 통해 이루어낸 한미 양국과 국민간 유대 강화라는 성과를 매년 목도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수 십년 동안 한미 양국간 상호 인식과 이해, 협력 증진을 위해 코리아 소사이어티와 함께해온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허바드 대사님이 말씀하셨듯이 저도 유엔 근무시절인 2013년 “Young Professionals’ Network Brown Bag Series”라는 코리아 소사이어티 행사에 참여한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활동에 있어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구성원과 후원자들이 보여준 헌신과 열정을 잘 알고 있으며, 마음 속 깊이 감사드립니다.

실제로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지난 60년간 다양한 교류·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한미 양국과 양국 국민들 간 상호 우호 증진을 위해 최전선에서 봉사해왔습니다. 최근에는 활동 범위를 확대하여 정책 세미나 개최 및 언론 아웃리치 활동 등을 통해 한국 정책에 대한 미 조야의 이해를 제고하는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지난 60년 간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이루어낸 모든 성과에 감사드리고자 합니다.

금년도 밴 플리트 상 수상자인 최태원 회장님을 비롯하여 오늘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과 같은 후원자들의 소중한 기여 덕분에, 한미 동맹은 지난 67년 동안 그 폭과 깊이를 더해가면서 지속적으로 진화해왔습니다. 현재 한미 동맹은 안보, 경제, 사회, 문화적 측면을 포함한 모든 영역을 포괄하고 있습니다. 한미동맹은 상호 호혜적이며, 지난달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표현되어 있듯이 한반도와 아태지역, 나아가 전세계의 안보, 안정 그리고 번영을 위한 핵심축 역할을 계속해서 수행해나갈 것입니다.

최근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은 모든 영역에서 강력한 양자 파트너십을 공고화하는 시의적절한 기회였습니다. 두 정상은 약 네 시간 동안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면서 상호 신뢰와 우의를 위한 강한 기반을 형성하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호흡이 잘 맞는다고 직접 언급하였으며, 문 대통령과 한국인들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표명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금년 내 답방에 동의하였습니다.

내용 측면에서, 양 정상은 한미동맹을 보다 위대하게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하였습니다. 동맹 현안 관련 공조 강화를 위해 외교·국방(2+2) 장관회의 및 고위급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개최를 정례화하기로 하였으며, 조건에 기초한 한국군으로의 전작권 전환이 조속히 가능하도록 동맹 차원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경제 분야에 있어서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산업협력 대화, 고위급 경제협의회, 민관합동 포럼 등의 채널을 통해 협력해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에너지, 우주, 방산 기술 등 분야에서도 양국간 활발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두 대통령은 북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 의견을 같이하였으며, 한미 양국이 공히 북핵문제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부여한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아울러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평화적인 방식으로 달성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제재가 외교의 수단이라는 점에 주목하면서, 최대의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유도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 통일 환경을 조성하는 데 있어 대한민국의 주도적 역할을 지지하였습니다. 이러한 공동의 입장은 이달 초 G20 함부르크 정상회의 계기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시에도 확인되었습니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게 보다 밝은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되어있음을 한미 정상이 강조한지 불과 나흘 만에 북한은 대륙간 사거리를 갖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였습니다. 사실, 북한은 우리 신정부 출범 이후 거의 일주일에 한 번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우리 정부의 입장은 분명합니다. 문 대통령이 이번달 초 독일 베를린 쾨르버 재단 주최 연설에서 밝힌 바와 같이 우리 정부는 한반도에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할 것이며, 북한이 이에 함께할 것을 촉구합니다. 우리는 북한이 즉각적으로 모든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만이 안전을 보장받고 경제적 발전을 이룩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며, 핵・미사일의 개발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만을 초래할 것임을 깨닫기를 촉구합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고수한다면 국제 사회의 더 강력한 제재와 압박에 직면할 수밖에 없습니다. 문 대통령이 언급했듯이, 지금이야말로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고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이 압도적으로 보일지라도 저는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인 위대한 한미 동맹의 힘에 대한 확고한 신뢰가 있습니다. 또한 그 어떠한 도전도 양국의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는 공통의 의지와 신념에 대한 확고한 신뢰가 있습니다. 우리는 한미 동맹이 이룩한 과거의 성공적 토대 위에서 미래의 잠재력을 완전히 실현시켜 간다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한미 양국간 우정과 협력의 긴밀한 유대를 한층 심화시키는데 있어 코리아 소사이어티를 비롯한 시민 사회의 역할이 클 것으로 기대합니다. 코리아 소사이어티 창립 60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또 다른 환갑, 즉 앞으로의 60년에도 한미 관계를 강화하는 위대한 성취가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끝.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