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eg(전자정부)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1. 어린이·청소년
  2. RSS
  3. ENGLISH

외교부

보도자료

우리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지정

부서명
북핵외교기획단
작성일
2023-07-14
조회수
3824

 우리 정부는 한반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7.12.(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7.14.(금)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및 자금 조달에 관여한 개인 4명과 기관 3개를 대북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기로 하였다. 


이는 윤석열 정부 들어 10번째 대북 독자제재로써, 작년 10월 이후 우리 정부가 지정한 대북 독자제재 대상은 개인 49명과 기관 50개로 늘어나게 된다.


 이번에 제재대상으로 지정되는 개인 4명은 △북한 전ㆍ현직 고위관리1)로서 핵ㆍ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했거나, △유엔 안보리 제재를 위반하는 상업 활동에 관여2)하며 북한 정권의 수익 창출 및 핵ㆍ미사일 자금 조달에 기여하였다. 


1) 정경택(총정치국장), 박광호(前선전선동부장) 

2) 박화송, 황길수 : 조선백호무역 민주콩고지사 소속으로 北 위장회사인 Congo Aconde SARL社를 설립하여, 조형물 건립*, 北 건설 노동자 송출 등 예술 

ㆍ건설 사업을 통한 외화벌이에 관여

* 안보리 결의 2321호는 북한의 조형물(statue) 수출 금지 


제재대상으로 지정되는 기관 3개는 △북한 정권이 운영하는 무역 회사 로서 기계 등 금수품 거래1), △인민무력성 하위 조직으로서 북한 조형물 수출, 북한 노동자 송출2)3) 등을 통해 북한의 대북 제재 회피 및 핵ㆍ미사일 자금 조달에 관여하였다. 


1) 칠성무역회사 

2) 조선백호무역회사 : 北 인민무력성 하위조직으로, 1980년대부터 아중동 전역에서 예술ㆍ건설 사업에 관여(조형물 해외 수출, 북한 노동자 송출 등) 

3) Congo Aconde SARL : 민주콩고 내 조선백호무역회사의 위장회사로서, 조형물 건립 등에 관여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이 이러한 사실을 분명히 깨닫고 긴장 조성 행위를 중단하고 비핵화 대화에 나오도록 미국, 일본을 비롯한 국제 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다. 


특히, 이번에 지정하는 대상은 미국 또는 EU측이 과거에 지정했던 대상 으로, 이번 조치는 국제사회의 제재망을 더욱 촘촘하게 하고 우방국간 대북 정책 공조를 강화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한다.

※ 오늘 제재대상으로 발표한 대상은 미측이 2018.12월-2023.3월간 독자제재 대상으로 기지정 / 박화송, 황길수 및 칠성무역회사, 조선백호무역회사는 EU도 22.4월 제재대상으로 지정 


이번 조치는 “외국환거래법”과 “공중 등 협박목적 및 대량살상무기확산을 위한 자금조달행위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이다. 이번 금융제재 대상자로 지정된 대상과 외환거래 또는 금융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각각 한국은행 총재 또는 금융위원회의 사전 허가가 필요하며, 허가를 받지 않고 거래하는 경우 관련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 끝.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메뉴담당부서
언론담당관실
전화
02-2100-8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