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외교부, 「장관-재외공관장 간 화상대화」 개최

  • 작성일 : 2021-07-15
  • 조회수 : 2058
  • 부서명 : 혁신행정담당관실
첨부파일 [21-510](보도자료)장관-재외공관장간 대화 개최.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21-510](보도자료)장관-재외공관장간 대화 개최.pdf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사진1.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사진2.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사진3.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 외교부는 7.14.(수) 20:00-21:50(한국시간) 「우리의 국제위상에 걸맞은 ‘선진 외교’를 위한 공관의 역할」을 주제로 ‘장관-재외공관장 간 대화’(화상)를 개최하였다. 


□  정의용 장관은 최근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서 우리나라의 지위가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변경되는 등 한국의 높아진 국제적 위상이 확인되었다고 언급하면서, 국내외의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 국격에 걸맞은 선진외교를 펼칠 수 있도록 공관이 일선에서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이와 관련 정 장관은 본부와 공관이 유기적 협력을 통해 ▴한반도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노력, ▴세계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하는 선도적 역할 수행, ▴탄소중립, 과학기술 등 새로운 과제에 대한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긴요함을 강조하였다. 

  ◦ 또한, 정 장관은 현 정부의 중점 국정과제에 대한 그간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외교적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공관도 소관 과제별로 세밀한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해줄 것을 주문하였다. 


□ 또한, 정 장관은 ▴남아공·미얀마·아이티·아프간 상황, ▴브라질 및 인도네시아 내 코로나19 확산 등과 관련하여 현장 상황을 점검하면서, 특히, 남아공 시위 사태로 인한 우리기업 피해 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현지 공관이 우리 교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으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줄 것을 주문하였다.


□ 공관장들은 외교활동을 수행하는 데 있어 주재국의 한국에 대한 인식과 평가가 높아졌음을 체감하고 있다고 하고, 이러한 국제적 평가를 바탕으로 향후 선진외교의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특히, ▴신남방정책과 같은 우리 대표 외교전략 마련, ▴기후변화·보건안보 등 글로벌 이슈 해결을 위한 적극적 기여와 이를 통한 국익 증진, ▴우리기업 진출 지원 및 재외국민의 안전 확보 등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 한편, 정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모두가 어려운 엄중한 시기임을 감안, 공관장을 비롯한 모든 공관원들이 국가를 대표하는 외교관으로서 복무 관리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주문하였다. 


□ 이번 대화는 정의용 장관 취임 후 지난 2월 대화 이후 두 번째로 개최된 것으로, 상반기 외교 실적을 점검하고, 하반기 코로나19 상황 등 대내외 외교 환경 변화에 유기적으로 대처하면서 선진외교를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었다.

  ◦ 한편, 이번 대화를 통해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본부-공관 간 소통을 원활히 유지하면서 효율적인 본부-공관 간 협업이 이루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붙임 : 장관-재외공관장 대화 행사 사진.  끝.

메뉴담당부서 : 언론담당관실

전화 : 2100-812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