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박차․․․공관장 회의 개최

  • 작성일 : 2021-04-09
  • 조회수 : 2774
  • 부서명 : 기후환경과학외교국
첨부파일 [21-232] (공동보도자료)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박차․․․공관장 회의 개최.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P4G 공관장회의 사진(1).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P4G 공관장회의 사진(2).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P4G 공관장회의 사진(3).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 외교부(장관 정의용)와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4.9.(금) 오후 외교부 청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관련 주요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주재하여 정상회의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한 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
  ※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 전 세계 공공・민간 기관의 협력 확대를 통해 녹색성장과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 가속화를 위한 다자협력 네트워크로 우리나라, 덴마크 등 12개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매 2년마다 정상급 회의 개최
    - P4G 정상회의 공식 명칭 :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 알기 쉬운 우리말 명칭 :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파리협정과 2050 탄소중립 이행 첫해인 올해 우리나라가 주최하는 최초의 환경분야 다자정상회의라는 점에서 의미가 각별하다고 강조하고 이번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외교 일선에서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각국의 공관장들이 세계 각지에서 기후대응에 대한 논의 흐름과 우리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를 잘 알고 있는 만큼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준비 동향을 공유하고 각국 정상이 참여하는 일정의 효과적인 운영방안 등에 대해 다각도로 논의했다. 또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가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현장에서 외교노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 5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정상회의 세션 외에도 물, 에너지, 농업/식량, 도시, 순환경제 등 5개 중점 분야를 토대로 시민사회, 미래세대, 녹색금융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회의도 함께 열린다.
   * 미래세대, 탄소중립실천, 녹색기술, 해양, 생물다양성, 비즈니스 포럼, 산림, 그린뉴딜, 녹색금융 등

  o 이를 통해 기후환경 문제에 대한 우리 국민 및 국제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전 세계가 탄소중립 생활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 외교부와 환경부는 앞으로도 공관과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면서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21 P4G 서울 정상회의’가 내실 있는 회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다.  끝.
 
붙임 : P4G 개요.  끝.

 


메뉴담당부서 : 언론담당관실

전화 : 2100-812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