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외교정책 > 경제 > 국제경제동향 상세보기

[경제동향] [필리핀] 최근 경제 동향

  • 작성일 : 2021-04-27
  • 조회 : 2098
  • 부서명 : 양자경제외교총괄과

(정보제공: 주필리핀대한민국대사관)




□ 글로벌 반도체 부족현황 관련 필리핀內 반도체 생산업체 동향 


ㅇ 최근 대두된 글로벌 반도체 부족현상이 필리핀 반도체 생산업체들에게도 공급사슬 경색 문제를

   야기하여, 필리핀 업체들 역시 주문생산량 충족을 위해 투입 비용을 제고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보도됨(4.26, Business World).


 - 필리핀 반도체·전자기기 산업협회(SEIPI)측에 따르면, 글로벌 반도체 부족현상은 필리핀 수출기업에 있어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나, 생산에 필요한 장비 조달이 지연되고 있어 생산량 달성에 애로사항이 존재하고 있다고 설명

 - SEIPI는 코로나 발생으로 2020년 반도체 수출액이 8.8% 감소하여 396.7억 달러를 기록한 바 있으나, 금년에는 반도체 수요

    증가로 필리핀 반도체 산업이 약 7% 성장할 것으로 전망



ㅇ 한편, 필리핀 재벌 Ayala 그룹 산하의 전자기기 생산 및 전력 반도체 조립 업체 Integrated Micro-Electronics, Inc.(IMI)측은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 공급 업체를 추가로 물색 중이나, 美-中 반도체 갈등으로 인해 중국이 반도체 관련 물자를 비축함에

    따라 애로사항이 관찰되고 있다고 설명함.  

- 또한 많은 필리핀 반도체 생산 업체들이 주문량을 따라잡기 위해 생산량 증대를 추진 중이나, 코로나19 확산 방지 목적으로

  실시 중인 각종 지역사회 격리/봉쇄조치로 인해 평시 대비 인력 운영 및 물류확보에 차질이 발생하여 추가 특근 수당 증가 및

   원자재 긴급 조달에 따른 운영비용이 증가하고 있는 현황임을 언급. 

□ 추가 경기부양책(Bayanihan 3) 관련 필 정부內 논의 동향

ㅇ Dominguez 재무장관은 4.14(수, 미국시간) 주미필리핀대사관이 주최한 필-美 경제인 간담회 계기 브리핑에서

   팬데믹에 따른 당장의 경기부양책을 위해 장기 국가 부채를 악화시키는 것은 지양해야 할 것이며, 재정에 있어 섬세한 균형을

   유지하는데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임을 강조함(4.15, Manila Bulletin).  

 - 약 76.4억 미불 상당의 팬데믹 대응 3차 경기부양책(Bayanihan 3)이 하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Dominguez 장관은

    필 중앙정부가 약 2,200만명에 달하는 국민들에게 이미 55억 미불 상당을 무상/무조건으로  긴급지원 했고, 법인세도

    기존보다 낮은 방향으로 책정되고 있다고 설명하며 추가 경기부양책 필요성을 저평가


- 현재 필리핀의 경기부양책 의존도가 과도함을 지적하고, 당장의 경기부양책보다는 現정부가 출범 이후 지속  추진 중인 성장

   정책(growth policies)을 통한 진정한 경기회복에 무게를 싣고 있다고 부연  

- 상기 성장정책 관련, Dominguez 장관은 두테르테 행정부가 추진 중인 대규모 인프라 개발 프로그램  Build Build Build(BBB)

   를 예로 들며, 포스트코로나에서 동 인프라개발이 활발하게 추진되어 경기 회복의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하고, 인프라개발 지출의 높은 승수효과를 강조



ㅇ 한편, Lopez 통상산업부 장관은 4.22(목) 팬데믹에 따른 필리핀 중소기업들의 어려움과 서민들의 민생고가 다대한 상황에서,

    현재 의회에서 논의 되고 있는 경기부양책이 통과된다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함(4.23 Philstar). 


 - 특히 소상공인(very small micro entrepreneurs)에게는 3천~5천 페소(70~100달러) 수준의 긴급 지원금도 큰 도움이 될 것

    이며, 노동자들의 임금 확보/생계유지에도 기여하여 당장 직면한 굶주림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 

- Lopez 장관은 소상공인들의 영업허가(business permit) 갱신 평가에 활용되는 매출액 기준연도를 코로나 팬데믹으로 큰 타격

  을 입은 2020년이 아니라 2019년도로 설정하는 방안을 국세청 포함 여타 유관기관들과 논의 중일 정도로 어려운 상황임을

  부연. 끝.





메뉴담당부서 : 양자경제외교총괄과, 다자경제기구과

전화 : 2100-7665, 2100-7733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