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1,2차관 상세보기

제2차관,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 축사(11.19.)

  • 작성일 : 2020-11-23
  • 조회수 : 1360
  • 부서명 : 아프리카과
  • 작성자 : 아프리카과

제2차관,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 축사(11.19.)


Your Excellency Albert Muchanga,
African Union Commissioner for Trade and Industry,
Your Excellency Ambassador Yeon-ho Choi,
President of the Korea-Africa Foundation,
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

It is a great pleasure to make Congratulatory Remarks at the 2020 Africa-Korea Business Forum on behalf of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This Forum was created to implement the outcome of the 4th Korea-Africa Forum held in 2016 and is now only two years old. Yet, it has served to testify Korea’s readiness to deepen the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Africa.

I recall that last year’s Forum, held in Addis Ababa on the occasion of the Africa Industrialization Week (AIW), attracted a number of Korean start-ups and young entrepreneurs. This year, I am happy to note that many Korean entrepreneurs attend the Intra-African Virtual Trade Fair organized by the AU and the Government of Rwanda even in the midst of COVID-19 pandemic.
 
The theme for today’s Forum -- “Emerging Industries in the Post COVID-19 Era” -- is indeed apt and timely.
COVID-19 has not only transformed our daily lives, but also changed the way in which business is done all around the world.
We are now faced with a new normal.

The WHO once predicted that Africa would be the most vulnerable continent with potentially up to 44 million confirmed cases in the face of the COVID-19 pandemic.  Likewise, experts predicted that COVID-19 would hit the continent most severely, resulting in 19 million people losing their livelihoods, 290 million people additionally falling under the extreme poverty line, resulting in a deteriorating trade deficit, a reduction in remittances, and food crisis.

Over the past several months, however, Africa has demonstrated a clear resilience in response to the pandemic, with the least confirmed cases of all the continents – it is still below two million cases.  No doubt, Africa will continue to show great resilience, proving that it is able to translate its economic potential into reality even during this global crisis.

Distinguished guests,

Over the recent years, Korea and Africa have been broadening the economic partnership in various areas.
With drastic changes the COVID-19 pandemic has brought to our economies, it is time to renew our commitment.

Africa, with its rapidly increasing young population and rising income levels, is emerging as the next big consumer market as well as a great manufacturing base.

The African Continental Free Trade Area (AfCFTA) will bring countries in the continent closer to each other, realizing significantly increased intra-African trade and thereby creating millions of jobs in Africa.

We need to take full advantage of opportunities presented to us, paving the way for a new strategic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Africa.

First and foremost, Korea has worked closely with Africa in the response to COVID-19. Drawing upon the lessons learned in its experiences of responding to COVID-19, based on its rapid diagnostic testing, thorough tracing as well as swift treatment,  Korea has assisted Africa’s efforts to combat the COVID-19 with more than 160 million USD worth of assistance package.

A series of webinars have been offered by the Korean health authorities in an effort to share their practical know-how in the prevention and control of the disease. Korea-made test kits and medical face masks are being distributed in 44 African countries.  With support from KOICA, Madagascar opened the nation’s first National Laboratory for infectious disease and DR Congo opened the COVID-19 Diagnosis Center just this month.

The pandemic has in fact brought new business opportunities for African and Korean countries alike.
Korea’s diagnostic test kits are now being exported to Morocco, Gabon, Equatorial Guinea and many other African countries.
Pasteur Institutes, local hospitals, and pharmaceutical companies from Senegal and Korea joined hands to conduct a clinical trial for COVID-19 treatment.

Secondly, ICT is another area in which there is great scope for the deepening of our partnership in the new normal era.
Rather paradoxically, COVID-19 has in some senses enabled the world to engage in new types of virtual contact.  A digital age is presenting new opportunities for both Africa and Korea.

Korea is pursuing the Digital New Deal, pushing digitalization in a wide range of our lives with bolder and forward-looking investment. 

On the African side, a digital transformation is under way in Sub-Saharan Africa with the fastest-growing mobile economy in the world.  Mobile technology and service economy accounts for around 9% of the total GDP of Sub-Saharan African countries, and the number of mobile subscribers in Sub-Saharan Africa is estimated to be 477 million, accounting for 45 percent of the entire population.

Korean companies are playing an increasing part in constructing sound infrastructure for Africa's digital transformation.
For instance, the largest Korean telecom company, KT Corporation, successfully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Africa's first nationwide 4G LTE network in Rwanda.
In Gabon, KT replaced the previous network with the latest high-speed system, allowing more than 60% of Gabonese people to enjoy uninterrupted Internet access.

Start-ups are coming to the fore, connecting Korea and Africa.
For example, Tella, a Korea-based English mobile tutoring service, hires young Ugandans as English tutors via internet - and it has proved a big hit among Koreans who want to improve their English.

In the coming years, I expect to see more start-up success stories, connecting entrepreneurs in Korea and Africa.

Thirdly, Korea is a committed partner for Africa’s industrialization. COVID-19 has accelerated the fragmentation of global value chains, making Africa more attractive as a manufacturing base.

Korean investment in the private sector in Africa is on the rise. Samsung is operating manufacturing plants in various places in Africa -- South Africa and Egypt, to name a few.
More Korean enterprises such as LG, Hyundai, and Daewoo have established a solid presence in Africa, deepening the economic ties between Africa and Korea.

Together with the engagement by Korean enterprises, the Korean government has also played an active role in boosting industrialization in Africa by dedicating a significant amount of its development cooperation.  The total amount of financing the Korea 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EDCF) has provided for various infrastructure projects in Africa reaches 4.5 billion USD since 1987.

Distinguished Guests,

Last year, the Korean Prime Minister as well as the Foreign Minister paid visits to Africa and demonstrated Korea’s
commitment to further strengthen partnership with Africa.
Next year’s 5th Korea-Africa Forum (KAF), and Korea-Africa Economic Cooperation Ministerial Conference (KOAFEC) will also bring policy makers and entrepreneurs of Africa and Korea closer together.

In closing, I would like to quote a Nigerian proverb that says: “A man cannot sit down alone to plan for prosperity.”  In times of difficulty, it is all the more important to join hands with friends.
As we look to the future, Korea is ready to work together with our friends of Africa in a spirit of partnership.  By doing so, we will be better able to overcome the challenges and build a future of prosperity.
 
I look forward to today’s Forum generating valuable insights that will guide us on the path towards a strengthened bondage of friendship for a brighter future.

Thank you.   /The End/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축사 비공식 번역본

알버트 무찬가 아프리카연합 산업통상집행위원님,
최연호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님,
존경하는 귀빈 여러분,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하여 2020년도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의 축사를 하게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은 2016년에 개최된 제4차 한-아프리카 포럼 결과 이행 차원에서 2019년 처음 개최되었습니다.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한-아프리카 경제협력을 심화시키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산업화주간(AIW) 계기 지난해 아디스아바바에서 개최된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에는 다수의 한국 스타트업 및 청년 기업가가 참가하였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 올해도 많은 한국 기업이 아프리카연합과 르완다정부가 공동주최하는 아프리카역내 가상무역박람회(IAVTF)에 참가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번 포럼의 주제인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신흥 산업”은 매우 시의적절한 주제입니다.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변화시켰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비즈니스 방식의 변화를 가져왔고, 우리는 뉴노멀 시대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당초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아프리카내 최대 4,400만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며 아프리카가 전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대륙이 될 것이라고 예측하였습니다. 전문가들 또한 아프리카내 1,900만여명이 생계를 잃고, 최저빈곤층이 2.9억여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로 인해 무역수지 적자, 해외노동자 송금액 감소 및 식량위기가 발생하는 등 아프리카가 코로나19로부터 가장 심각한 타격을 입는 대륙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였습니다.

그러나 지난 몇 달간 아프리카는 코로나19 대응에 뚜렷한 회복력을 보였습니다. 아프리카내 누적 확진자는 200만명 이하로,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확진자가 가장 적은 대륙입니다. 앞으로도 아프리카는 전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도 아프리카의 경제 잠재력을 현실화하는 회복력을 계속적으로 보여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지난 몇 년간 한국과 아프리카는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협력을 확대해왔습니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친 급격한 변화를 감안하면, 이제는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시기입니다.

아프리카는 급격히 증가하는 청년 인구 및 소득 수준을 바탕으로 떠오르는 대형 소비시장이자 매력적인 생산기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자유무역지대(AfCFTA)는 아프리카 역내 무역 비중을 증가시켜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아프리카 국가간 연계성을 강화하는 효과를 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과 아프리카는 새로운 전략적 협력 관계를 모색하기 위해 주어진 기회를 충분히 활용해야 할 것입니다.

첫째로, 한국은 아프리카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긴밀히 협력해왔습니다. 한국은 신속한 검사 및 치료와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한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아프리카에 총 1.6억불 규모의 지원을 제공하였습니다. 한국 보건당국은 질병 관리 및 예방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웹세미나 시리즈를 개최하였습니다. 현재 한국산 진단키트와 마스크가 44개 아프리카 국가에 배포되고 있습니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지원으로 마다가스카르는 국가 최초 감염병 연구소를 개관하였고, 콩고민주공화국은 코로나19 진단센터를 이번달(11월)에 개원하였습니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은 한국과 아프리카 국가 모두에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였습니다. 한국산 진단키트가 모로코, 가봉, 적도기니를 포함한 여러 아프리카 국가에 수출되고 있으며, 세네갈과 한국의 파스퇴르연구소, 현지 병원과 제약회사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시행 중입니다.

둘째로, ICT는 뉴 노멀 시대 하 한-아프리카 협력을 심화시킬 수 있는 또 다른 분야입니다. 코로나19는 역설적으로 전 세계가 새로운 방식의 가상 연결로 교류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이처럼 다가오는 디지털 시대는 한국과 아프리카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과감하고 미래지향적인 투자를 통해 우리 삶 전반에서 디지털화가 촉진될 수 있도록 디지털 뉴딜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에서도 사하라 이남 지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모바일 시장으로 부상하는 등 디지털 시대로의 전환이 진행중입니다. 모바일 기술 및 서비스 산업이 사하라 이남 국가 GDP의 약 9%를 차지하고 있으며, 모바일 가입자 수는 전체 인구의 약 45%인 4억 7천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 기업도 아프리카의 디지털화를 위한 인프라 기반 구축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 최대 통신회사인 KT는 아프리카 최초로 르완다에 4G LTE 전국망을 성공적으로 구축하였습니다. 가봉에서는 노후화된 네트워크를 초고속 시스템으로 교체하여 가봉 국민 60% 이상이 끊김 없는 인터넷 환경을 누리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기업도 한국과 아프리카를 활발히 연결하며 주목받고 있습니다. 일례로, 한국 모바일 영어 교육 서비스 업체인 ‘텔라’는 우간다인들을 온라인상 영어 교사로 채용하며 영어 학습을 희망하는 한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한국과 아프리카의 기업가들을 연결하는 스타트업 성공사례가 더 많이 생겨나기를 바랍니다.

셋째로, 한국은 아프리카의 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초래한 글로벌 가치 사슬의 분절화가 오히려 아프리카를 매력적인 생산기지로 만들었습니다.

아프리카 민간분야에 대한 한국의 투자도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남아공, 이집트 등 아프리카내 여러 국가에서 조립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LG, 현대, 대우 등 한국 기업들은 아프리카내 굳건한 입지를 다지며 한국과 아프리카의 경제 관계를 심화시키는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기업 차원의 교류와 더불어, 정부 또한 상당한 규모의 개발협력 지원을 통해 아프리카의 산업화를 촉진시키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습니다. 1987년 이래 인프라 분야 프로젝트를 포함한 아프리카내 우리 대외협력기금(EDCF) 지원액은 45억불에 달합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한국은 지난해 총리 및 외교장관의 아프리카 순방을 통해 한-아프리카 관계 강화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내년 개최 예정인 제5차 한-아프리카 포럼(KAF) 및 한-아프리카 경제협력회의(KOAFEC)는 한국과 아프리카의 정책결정자 및 기업인을 더욱 가까워지게 만들 것입니다.

“번영은 혼자 계획할 수 없다(A man cannot sit down alone to plan for prosperity)”는 나이지리아 속담처럼, 어려운 시기일수록 함께 협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한국은 앞으로도 동반자 정신을 바탕으로 아프리카와 함께 협력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이러한 협력을 통해 한국과 아프리카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번영의 미래를 구축해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 개최될 포럼이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한-아프리카간 우호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소중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끝.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