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공식만찬 만찬사

  • 작성일 : 2018-06-27
  • 조회수 : 5325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공식만찬 만찬사


Honored guests, distinguished participants, ladies and gentlemen,


I am delighted to host this dinner for the participants of the 2018 Jeju Forum for Peace and Prosperity. Let me begin by thanking Governor Won Heeryong, Chairma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Amb. Suh Chung-Ha, President of the Jeju Peace Institute, and all others who have worked very hard for months to put together such a rich program.  There are many sessions on diverse issues, with the participation of distinguished speakers and experts from around the world.  


The Forum theme this year is Re-engineering Peace for Asia. I presume the theme was selected well in advance. But it was prescient, for it foresaw the dramatic diplomatic developments that have unfolded on the Korean Peninsula over the past few months. As a result, a new era of peace and a way to a peaceful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s issue have opened. Asia has many challenges to peace and security, but a Korean Peninsula that is nuclear weapons-free and wholly at peace will be a positive force for peace and prosperity in the wider region.


Ladies and gentlemen,


Just two months ago, on 27 April, the Panmunjom Declaration was adopted at the end of the 3rd Inter-Korean Summit, proclaiming the start of a new era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t committed the two Koreas to reduce military tension, build a permanent and solid peace regime to replace the seven decades-old state of Armistice, and implement all previous inter-Korean agreements. It elaborated concrete areas for continued dialogue and cooperation, and stated North Korea's commitment to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just barely two weeks ago, the first-ever US-North Korea Summit was held in Singapore, resulting in a short but historic joint statement, which reaffirmed the Panmunjom Declaration and North Korea’s commitment to complete denuclearization. The Singapore statement also committed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to work together to overcome decades of hostility and build a new relationship, establish a lasting and stable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cooperate for the return of POW/MIA remains. Furthermore, President Trump committed to providing security guarantees to North Korea.


In between, there have been numerous meeting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ncluding another summit meeting, in the follow-up to Panmunjom. Preparations are also ongoing for the US-North Korea talks to follow up on Singapore.

At many levels, these are truly pivotal developments. They have begun to replace the hostilities that have long defined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and, remarkably,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For the first time, they have placed the three sides on mutually complementary tracks of dialogue and cooperation, so that advances in inter-Korean and US-NK relations can proceed in the same direction and in a coordinated pace. They have also directly and explicitly engaged the political will of the highest authorities of the three sides to peace and denucleariz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ith the top leadership on all sides so engaged and invested, the ensuing work of getting North Korea to take action on denuclearization is expected to proceed expeditiously as well. 


Ladies and gentlemen,


Compared to where we were at the end of last year, it seems a miracle that so much could take place this year. But as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noted, no miracle is just miraculous. There are causes, and conviction, effort and leadership.


Just a year ago, when President Moon delivered a video message to this Forum, his pledge to pursue lasting peace and share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o achieve improvements in inter-Korean and US-North Korea relations, could have seemed fanciful to many, as we were only seeing relentless provocations by Pyongyang. But he stayed the course, further elaborated his policy towards a future of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Berlin Initiative” in July, and has never wavered from the key tenets of this policy. 


The strategic use of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 and Paralympic Games was instrumental in drawing North Korea out of its isolation to engage in dialogue to drive home the point that its nuclear ambition will never be accepted by the global community, that it should thus change course, and should it change course, we stand ready to provide the security guarantee that it seeks and work together towards a brighter future of peaceful coexistence.  


That has been, and continues to be our message and approach to North Korea. In the process, we have maintained, and indeed greatly strengthened coordination and collaboration with our ally, the United States.  We have also maintained close consultations with Japan, China and Russia, and key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Ladies and gentlemen,


The path ahead is clear, and we expect North Korea to deliver on its denuclearization commitment. The Security Council sanctions, which have been activated in response to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s provocations, should remain in place and continue to be implemented by all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until we are assured of North Korea's complete denuclearization.  Meanwhile, we will continue to engage North Korea in good faith negotiations in a broad range of areas and seek cooperation where possible under the sanctions regime.


Ladies and gentlemen,


The hostile division on the Korean Peninsula has been the lingering legacy of the Cold War in Northeast Asia. We have now a historic opportunity to abolish this barrier to genuin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strengthen the forces for peace in the region and beyond. 


I hope you will agree to this inspiring prospect, and lend your valuable experience, knowledge and wisdom, here at the Jeju Forum.


With your support and insights, my government will stay the course, so that we can indeed turn this into a definitive period towards a nuclear weapons-free, peaceful Korean Peninsula. 


I wish you an enjoyable evening, and more engaging discussions in the next two days. 


Thank you.


--------------------------------------------(비공식 국문 번역문)---------------------------------------


세계 각 국에서 오신 지도자와 석학 여러분,
그리고 내외 귀빈 여러분,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열리는
아름다운 평화의 섬 제주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뜻깊은 행사를 준비해주신 원희룡 제주도지사님과
서정하 제주평화연구원장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반도 평화 논의가 세계인의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 곳 제주도에서도 그 열기를 느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마침 오늘(6.27)은 4.27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지 두 달째 되는 날이고,
정전협정 체결 65주년(7.27)을 한 달 앞둔 날이기도 합니다.


연초 남북 대화의 물고를 튼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부터,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6개월 채 안 된 시간 동안,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저도 2년 전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님을 모시고 제주포럼에 참석한 바 있지만,
그때는 오늘과 같은 상황이 오리라고 전혀 상상을 못 했습니다.


그러나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첫 남북 정상회담을 이끈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남기신 말입니다.
결과는 기적처럼 보일지 몰라도, 원인 없는 결과는 없다는 얘기입니다.


우리는 분단과 전쟁, 긴장과 갈등의 암울한 역사 속에서 73년을 살아왔습니다.
이 곳 제주 역시 이념의 이름으로 수만 명이 희생당한 곳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분단의 아픔이 서려 있는 이곳조차 ‘세계평화의 섬’으로 지정하고,
이곳에 평화 연구소(→제주평화연구원)를 두고,
이곳에서 매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포럼을 개최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한반도 평화, 나아가 세계 평화에 대해 목말라 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미 1972년 남북공동성명과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
그리고 2000년, 2007년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들을 거치면서 얻은 중요한 교훈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합의의 분량이 아니라,
합의를 이끌어 낸 ‘정상들의 강한 의지’와
이를 실천할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사실 문재인 대통령은 2007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으로서,
남북정상회담추진위원장을 맡으셨습니다.
열심히 노력하여 상당히 많은 합의를 이끌어 냈으나,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고 정권이 교체되어,
이를 실행에 옮기기에는 시간이 충분치 않았다는 점을 잘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이러한 교훈을 누구보다 마음속에 새기신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초기인 작년 6월, 바로 이곳 제주포럼에서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위한
완전히 새로운 구상, 담대한 실천을 시작할 것”을 천명하셨습니다.


“북핵문제 해결과 남북 및 북미관계 개선을 함께 이뤄내겠다”고까지 약속했습니다.


제주에서의 그 약속(2017.6.1)은 한 달 뒤 ‘베를린 구상’(2017.7.6)으로 구체화 됐고,
그로부터 9개월 뒤 ‘판문점 선언’(2018.4.27.)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센토사에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 간 만남(2018.6.12.)을 이루어 냈습니다.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목표를 국제사회에 천명했고,
센토사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미국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하였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의 가장 큰 성과는
남북 간 합의된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북핵문제, 북미관계 정상화, 평화체제 등 한반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포괄적 합의가 양 정상 차원에서 도출되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남・북에 이어 북・미 정상이 직접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눔으로써 신뢰를 쌓고, 후속 협의를 갖기로 한 만큼,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는 제도적인 틀도 마련되었습니다.


이제 남・북과 북・미는 70여 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을 극복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남・북・미 정상들의 의지는 그 어느 때보다 강합니다.
의사 결정도 과거 상향식(bottom-up)에서 하향식(top-down)으로
신속히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남북 및 북미 간 합의를 실천한 충분한 시간도 허락되어 있습니다.


이제 우리가 나아갈 방향이 분명해진 만큼,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비핵화와 안전보장, 평화체제로 이어지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청사진을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북한이 과감하게 비핵화에 대한 조치를 이행해나갈 수 있도록
일관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입니다.
남・북・미 간 다양한 대화를 통해 신뢰를 쌓아가면서,
주변국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소통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한반도의 분단이 동북아의 분단을 만들었다면,
한반도에서의 평화는 동북아의 평화, 나아가 전 세계의 평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한반도에서 뿌리내리고 있는 평화가 우리 모두의 평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러분의 소중한 경험과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바쁘신 일정에도 어려운 발걸음 하셨으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제주의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여유를 가지시고,
한 바퀴 둘러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다녀왔지만, 만약 시간이 되신다면 ‘제주4.3평화공원’도 다녀오셨으면 합니다.
냉전의 비극이 서린 그곳에서 평화의 소중함을 느끼시는 기회를 가지시길 바랍니다.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