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제15차 이프타르 만찬사

  • 작성일 : 2018-05-30
  • 조회수 : 5418





H.E. Mohamed Salim Al-Harthy(모하메드 쌀림 알하르씨)
Ambassador of Oman(주한아랍외교단장)
Dear Colleagues of the Diplomatic Corps
Imam Lee Ju-hwa(이주화)
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

Ramadan Kareem(라마단 카림)



As you may recall, last year’s Iftar was my very first diplomatic event as Foreign Minister. So I am particularly delighted to host the 15th Iftar at my residence, with the view of the Seoul Central Masjid (Mosque), a beacon and a symbol of Korean Islam, behind me.

The Holy month of Ramadan is not just a month of fasting but indeed a month of solidarity–empathizing with those in need by actually feeling thirst and hunger. It is a month of peace and tolerance through reflection and purification, and an opportunity for us to share what we have in order to live together in harmony.
On this occasion, I find my mind turning to places in the world where there is a great deal of suffering and pain among refugees and internally displaced people-particularly in Syria, Yemen, and Afghanistan. I sincerely wish for peace, tolerance and healing, which are at the core of the spirit of Ramadan.

Speaking of the spirit of Ramadan, these values of peace and tolerance, enshrined in the principles espoused by the Holy Book of Quran, have laid the foundation of Islamic contribution to the Western civilization. And today, the rich fruits of Islamic civilization continue to shape our modern lives.

Distinguished Guests,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the Islamic world dates back to the Shilla Dynasty, a kingdom that flourished on the Korean Peninsula more than a thousand years ago.

It is said that
, one of the oldest Korean traditional instruments, a wind instrument similar to an Oboe, was introduced to us during the Koryo Dynasty from Islamic countries in the Middle East and Central Asia.
It were the Muslim merchants who came to Korea about a thousand years ago that later spread the name of this land, Korea, through the Silk Road. And a thousand years later, Korea is now contributing to the further development of the Middle East.

Needless to say, the Middle East region is an important partner for Korea especially in the fields of energy and economic cooperation. Asia, where about 70% of the Muslims of the world are located, is also a key area for Korea’s diplomatic diversification.

President Moon Jae-in made state visits to Indonesia in November 2017 and the UAE in March 2018, both within the first year of his inauguration, upgrading the bilateral relations with each of these countries to a Special Strategic Partnership.

The state visits to Korea by the President of Uzbekistan in November 2017 and of Turkey in May 2018 have also served to reaffirm the special relations between Korea and the Islamic world.

In particular, President Moon’s visit to the UAE officially started with the visit to the Grand Mosque in Abu Dhabi. I sincerely hope that Korea’s people-first diplomacy and its respect for different cultures have touched the hearts of many of our friends in the Islamic world.
Distinguished Guests,

If you will permit me, I would now like to acknowledge a couple of our guests for the work they are doing to bring us ever closer.

I would like to recognize Mr. Zahid Hussain from Pakistan who came to Korea with the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program back in 2008 and who is now a project manager of a Korean Solar company also known for his apperance in one of the last TV series of “(non-Summit meeting)”.

We are also delighted to have here Mr. Mohamed Galal from Egypt, who learned the Korean language in Egypt and is now a lecturer of the Arabic language in Korea.

We are also delighted to see here today Mr. Hasan, a Korean Muslim himself, who runs “Halal Kitchen”, a Korean Halal restaurant in 삼청동, one of the most beautiful districts in Seoul.

In addition, a number of foreign students and professors from Algeria, Bangladesh, Brunei, Gabon, Malaysia, Nigeria, Sudan who are studying or teaching in various universities in Korea are with us this evening.
All of you are playing valuable bridging roles between the peoples of Korea and Islam, especially by expanding academic horizons and deepening mutual understanding.

Last but not least, many Muslim workers from Bangladesh and Pakistan in Korea could not be here with us this evening, but we share our thoughts and minds at this Iftar.

And a final warm welcome also to the CEOs who are here with us. Taking advantage of this opportunity, I would like to request your continued warm consideration for the Muslim workers during the Holy Month of Ramadan.

Distinguished Guests,

Last year, I had asked you to pray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 place where the suffering of separation is very real, coming from more than 70 years of division. And thanks to your prayers and the strong will of the Korean people, the leaders of the South and North met for the first time in 11 years to hold the historic inter-Korean summit, and signed the Panmunjeom Declaration. And just last Saturday, another inter-Korean summit was held to follow up on the Panmunjeom Declaration.
Through such efforts,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realize our goal of denucleariz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of course the continued strong support and close cooperation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Islamic world will be invaluable.

At this time as we observe the Holy Month of Ramadan, the Korean Peninsula is going through a transformation. We count on your continued support and prayers so that the two Koreas can indeed one day be whole again, living in peace and prosperity.

May peace be upon us all (앗 살라무 알라이쿰). 
Ramadan Mubarak (라마단 무바락)!
Shukran jazeelan (슈크란 좌질란). 





--------------------------------------------(비공식 국문 번역문)---------------------------------------





모하메드 쌀림 알하르씨 주한 오만 대사님(주한 외교단 대표)을 비롯한 외교단 여러분,
이주화 한국이슬람중앙회 이맘님,
그리고 오늘 이프타르에 참석해주신 내외 귀빈 여러분,

라마단 카림(Ramadan Kareem) “자비로운 라마단‘이란 뜻으로 ”라마단 무바라크“와 함께 라마단 기간중의 대표적인 인사말




작년 6월, 제가 외교장관으로 취임후 첫 공식행사가 이프타르 행사였는데 오늘 이렇게 한국 이슬람의 상징인 이태원 중앙성원(Seoul Central Masjid(Mosque)이 보이는 장관 공관에서 제15차 외교부 이프타르 행사를 갖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합니다.

라마단 성월은 “단순히 단식하는 달”이 아닌, 타는 듯한 목마름과 고통스러운 배고픔의 경험을 함께 느껴보는 연대(solidarity)의 달이자, 성찰과 정화를 통한 평화와 관용(peace and tolerance) 달이며, 우리가 함께 조화롭게 살기 위해 나눌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현재 시리아, 예멘에서의 내전과 난민,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첨예한 대립으로 갈라지고 고통을 겪고 있는 지역에 특별히 라마단의 평화와 관용, 치유의 정신이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꾸란에 기반한 이슬람 문화의 평화와 관용의 정신은 서구 문명의 발전에 기여했습니다. 이슬람 문명의 열매는 오늘날 우리의 삶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한국과 이슬람세계간 오랜 교류의 역사는 1,200여년 전 신라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우리의 오래된 민속악기‘태평소’ “호적(오랑캐의 피리)’라고 불리며 아라비아-터키-이란-중앙아에서 형태와 음역이 대동소이한 악기(surnay) 존재도 고려시대때 중동·중앙아시아의 이슬람 국가로부터 도입된 것이라는 점에서 한국과 이슬람세계간의 깊은 교류의 역사를 느낄 수 있습니다.

약 천여년전 한국의 이름(“Korea(高麗)”)을 처음으로 지어준 장본인이 무슬림이었듯이 이제는 한국민들이 중동국가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중요 에너지·경협 파트너인 중동, 중앙아시아는 물론, 전세계 무슬림 인구의 약 70%를 차지하고 아시아는 한국 외교다변화의 핵심 대상 지역이기도 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취임 원년에 인도네시아(2017.11), UAE(2018.3)를 방문하여 양자 관계를 모두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으며, 우즈베키스탄(2017.11), 터키(2018.5) 터어키는 유엔 16개국중 유일한 이슬람국가로서 참전. 낙동강 전투에서 사망한 군인들은 사망후 24시간내에 매장하는 이슬람 관습에 따라 가까운 부산(유엔묘지)에 대거 안치. 이같은 이유로 금년 5.2-3간 국빈 방문한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은 부산 유엔묘지를 방문, 헌화
 정상의 국빈방한 접수 등을 통해 한국과 이슬람세계간의 특별한 유대관계를 재확인하였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의 UAE 방문시 첫 공식일정이 그랜드 모스크 방문이었다는 점에서 느낄 수 있듯이“사람중심”, 그리고 다름으로부터 새로운 배움을 찾아가는“공감(共感)중심”의 진정성 있는 외교행보는 이슬람세계에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오늘 이프타르 만찬에는 한국과 이슬람 세계를 이어주고 있는 귀한 분들이 참석해 주셨는데, 몇 분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o 자히드 후세인: 2008년 정부장학생으로 한국 유학이래, 현재 국내 태양광 회사 프로젝트 매니저로 근무중
   - 비정상회담 TV 프로그램에서  2016-2017년간 파키스탄 대표로 출연

  o 갈랄氏: 아랍어 강사
   - 이집트에서 한국어를 학습한후, 한국에서 아랍어 강사로 활동중

  o 하산 이경엽 사장(‘할랄 키친’할랄식 한식당 운영)

  o 알제리, 브루나이, 가봉, 말레이시아, 나이지리아, 수단 출신 외국인 학생 및 교수(강사) 

  o 오늘 이 자리에는 함께 하지 않은 국내 무슬림 근로자(특히 파키스탄/방글라데시 근로자)

  o 참석 CEO
    - 현재 한국에 있는 아시아 무슬림 중 많은 수가 우리 산업현장에서 일하고 있음을 감안, 라마단 기간에 이들 외국 무슬림 근로자에 대한 회사측의 각별한 배려를 요청

내외 귀빈 여러분!

작년 이프타르 행사때 70년 이상 분단의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한반도에 평화가 깃들기를 기도해 달라고 말씀드렸었는데, 남·북한 한민족의 염원에 더하여 여러분들의 기도 덕분으로 11년 만에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고 판문점선언을 서명하였으며, 바로 지난주 토요일에 2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었습니다.

한반도의 비핵화와 영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해 갈 것이며, 이슬람 세계를 포함한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습니다.

한반도 대변환기에 맞이하는 금년도 라다만 성월에 분단된 한반도가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여러분들의 특별한 성원과 평화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앗 살라무 알라이쿰!),
라마단의 축복이 여러분과 함께(Ramadan Mubarak!)
감사합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