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한-아세안센터 제4대 사무총장 취임 리셉션 축사

  • 작성일 : 2018-04-24
  • 조회수 : 6181

한-아세안센터 제4대 사무총장 취임 리셉션 축사


H.E. Ambassador Lee Hyuk, Secretary-General of the ASEAN-Korea Center,
H.E. Long Dimanche, Ambassador of Cambodia to Korea,
Excellencies, Representatives from ASEAN Member Countries and the Diplomatic Corps,
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


On behalf of the Korean Government, I am pleased to offer my congratulations to H.E. Ambassador Lee Hyuk on his inauguration as the 4th Secretary- General of the ASEAN-Korea Centre. With over 38 years of experience at the Foreign Ministry, including as Ambassador to Vietnam and to the Philippines, Ambassador Lee brings to the ASEAN-Korea Centre impeccable credentials as a preeminent diplomat and an outstanding leader. I had the pleasure of working with him as a colleague back in 2005 when I joined the Ministry as Director-General f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mbassador Lee was then serving as Director-General for the Asia Pacific and I can personally attest to his dedication and compassion not only for his work but also for his colleagues and fellow officials. Indeed, I cannot think of a better person to lead the ASEAN-Korea Centre, and am confident that the Centre will continue to thrive under Ambassador’s Lee’s leadership.



Excellencies, Distinguished Guests,


These are some very exciting times in ASEAN-Korea relations. Few partnerships have grown so quickly and with such intensity as the one between ASEAN and Korea. Today, we are amongst the most valued economic partners to each other with a total two-way trade volume of almost 150 billion US dollars. And our people-to-people ties, supported by a large and growing Korean community in ASEAN and ASEAN community in Korea—including 62,000 people who are part of multicultural families—are strong and growing.
The remarkable achievements of the ASEAN-Korea Strategic Partnership and the mutual confidence that has deepened over the past three decades point to a future together of shared prosperity and peace for our peoples and countries. It is against this backdrop that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the New Southern Policy during his tour of Southeast Asia last November. This aims to elevate the ASEAN-Korea partnership to a heightened level of shared values and interests. Placing unprecedented emphasis on ASEAN in Korea’s foreign relations, the new policy is not simply about reinforcing existing ties, but envisages a Future Community of ASEAN and Korea that is built on the three pillars of People, Prosperity, and Peace.


While all three pillars are important, people-to-people connections are at the very heart of President Moon’s vision. And this is where the ASEAN-Korea Center is so important. Over the past nine years, the Centre, as the focal point for ASEAN-Korea cooperation, has played a crucial role in bringing together politicians, the business community, scholars, artists, youth and the general public from ASEAN and Korea. The diverse programs organized by the Centre, ranging from trade fairs and academic seminars to music festivals, have led to the natural interweaving of our peoples which reached a record 9.5 million last year.


Now, as we seek to take our partnership to a higher level and build a Future Community of ASEAN and Korea, the Centre has an even more important role to play. And given the Centre’s track record of past achievements, there are, no doubt, higher expectations and a lot of work ahead. Nevertheless, I am confident that, with the benefit of Ambassador Lee’s outstanding leadership, the ASEAN-Korea Centre will even exceed expectations. I trust that it will build on its past legacy, playing an even greater part in fostering a lasting and genuine partnership between ASEAN and Korea. Taking this opportunity, I would like to ask all our ASEAN partners as well as our Korean partners here today for your continued support and cooperation for the ASEAN-Korea Centre.


Once again, I would like to extend my sincere congratulations to the new Secretary-General. I wish the ASEAN-Korea Center every continued success. And looking forward to even deeper cooperation with ASEAN in all areas in the coming years, I would like to wish everyone here good health and happiness.


Thank you. /End/


-------------------------------------    비공식 국문 번역본   -----------------------------------------------------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님,
롱 디망 주한캄보디아대사님,
아세안 회원국 대표단 및 외교단 여러분,
그리고 내‧외빈 여러분,


한국 정부를 대표하여 이혁 대사님의 한-아세안센터 제4대 사무총장 취임을 축하하게 되어 기쁩니다. 베트남 대사, 필리핀 대사를 포함해 외교부에서 38년 남짓의 경험을 쌓으신 이혁 대사님은 탁월한 외교관이자 훌륭한 리더로서 한-아세안센터를 이끌어나감에 있어 적임자라 생각됩니다. 제가 국제기구국장으로 외교부에 첫발을 내디뎠던 2005년, 이 대사님과 동료로서 함께 일했던 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 대사님은 아태국장이셨는데 업무뿐 아니라 부하직원과 동료에게도 열정과 애정을 아끼지 않으시는 모습이 참으로 인상 깊었습니다. 이 대사님은 한-아세안센터의 리더로서 더할 나위 없는 인물이며, 이 대사님의 리더십 하에 센터는 앞으로 더욱 번창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내빈 여러분,


지금은 한-아세안 관계가 매우 흥미로워지고 있는 시기입니다. 한-아세안 파트너십의 확대 못지않게 여러 파트너십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상호 총교역액이 1천 5백억 불에 달하는 한국과 아세안은 오늘날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협력 파트너입니다. 또한, 6만 2천여 명이 이루고 있는 다문화가정들을 포함해 아세안내 한국 커뮤니티와 한국내 아세안 커뮤니티는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상호 인적 유대도 더욱 강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30년간 단단해져온 한-아세안 전략 파트너십과 상호 신뢰의 눈부신 성과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 그리고 그 국민들에게 공동번영과 평화가 함께하는 미래상을 제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작년 11월 동남아 순방 중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천명하신 신남방정책은 이러한 맥락에서 탄생하였습니다. 신남방정책의 목표는 한-아세안 파트너십을 더 높은 수준의 가치와 이해관계를 공유하도록 격상하는 것입니다. 한국의 대외 관계에 있어 아세안에 전례없는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이 신정책은, 비단 기존의 유대 관계를 강화하는 데 그치지 않고 사람, 공동번영, 평화의 세 기둥 위에 세워질 한-아세안 미래 공동체를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이 세 기둥은 모두 중요하지만 문 대통령님의 구상의 핵심은‘사람과 사람 간의 연결’입니다. 그리고 이는 한-아세안센터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지난 9년간 센터는 한-아세안 협력의 구심점으로서 한국과 아세안의 정치인, 비즈니스 공동체, 학자, 예술가, 청년 그리고 일반 대중을 한데 아우르는 중대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무역 박람회 및 학술 세미나부터 뮤직 페스티벌에 이르기까지 센터가 기획한 다양한 프로그램은 자연스레 한국과 아세안 국민 간 교류로 이어졌고 작년에는 약 9백 50만 명이 이에 참여하였습니다.


한-아세안 파트너십을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고 한-아세안 미래공동체를 구축하고자 하는 지금, 센터에 지워진 임무는 보다 중요합니다. 또한 지금까지의 센터의 업적으로 보건대 앞으로 더 높은 기대와 다양한 업무를 마주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이 대사님의 뛰어난 리더십 하에 센터는 그러한 기대를 뛰어넘는 활약을 펼칠 것이라 확신합니다. 그리고 센터는 지금까지의 성과를 기반으로 지속적이며 진실된 한-아세안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 믿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해주신 모든 한국 및 아세안 관계자분들께 한-아세안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성원과 협조를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다시 한번, 새롭게 취임하신 사무총장님께 진심을 담아 축하의 말씀을 전합니다. 한-아세안센터의 앞날에 성공만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앞으로도 아세안과의 전방위적 협력 강화를 고대하며 모든분들이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끝.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