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외신 간담회(온브리핑) 모두말씀(9.11.)

  • 작성일 : 2017-09-13
  • 조회수 : 4476

Remarks by H.E. Kang Kyung-wh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Republic of Korea

Meeting with Foreign Correspondents
11 September 2017

1. Greetings

Mr. Lee Chang-ho, President of the SFCC(Seoul Foreign Correspondents’ Club),
Members of the board of the SFCC,
Ladies and gentlemen,

I am delighted to come to the SFCC for the first time in my capacity as Foreign Minister. Apologies for taking so long to come, but the past three months since taking office has truly been non-stop for me -- accompanying the President on his many overseas visits, taking part in Ministerial gathering and meetings and counterparts at both here (Seoul and Busan) as well as overseas, reporting to the Foreign Affair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of course leading the Ministry while launching an ambitious reform drive at a particularly challenging time. At the end of every day, I find myself wishing for a few more hours to the day to do work.

Today, too, we have limited time, so let me start by briefly discussing three things - North Korea’s sixth nuclear test and its aftermath, the outcome of the President’s visit to Russia last week, and his upcoming visit to NY for the 72nd session of the UN General Assembly – and then take your questions.

2. North Korea’s Sixth Nuclear Test and Diplomatic Responses

It has been four months since the Moon Jae-in government was inaugurated, and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remains the biggest challenge on ou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ront and will continue to be so for many years to come.

With the start of the Trump administration in the US and the inauguration of the new government in Korea, there was high expectation that a breakthrough could be made with regard to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 US administration’s stance of “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 towards the North has gone hand in hand with the ROK government’s policy of responding firmly to North Korean provocations through tough sanctions while leaving the door open for dialogue should North Korea change course, with the consistent message to the North that should it change course towards denuclearization, we stand ready to offer it security and economic cooperation. Over the past four months, the frequency and intensity of RoK-US coordination at various levels on North Korea has been greater than ever before.

Unfortunately, North Korea has not changed course and continued to move in the opposite direction from the calls of the ROK government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s provocations over the past two months have been met with condemnation and alarm around the world.

After twice launching ICBM-class ballistic missiles in July, North Korea threatened that it could strike anywhere in the world, and that it was planning to envelop the island of Guam with missile strikes. In late August, it sent an IRBM flying over Japan. Then, in complete defiance of the united warning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North went on to conduct its sixth nuclear test on September 3rd.

By all measures, the impact of the sixth test has been many times stronger and wider than the fifth conducted in September last year, with the North claiming to have tested a thermo-nuclear bomb.

North Korea’s sixth nuclear test has thrown cold water on the hopes of the ROK, the US and the res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hich aimed to change the situation and open a path towards a diplomatic resolution of the issue.

Currently, the RoK government has joined hands with the US and other Security Council members to adopt a resolution including new sanctions measures that would result in significantly heightening the economic pressure on North Korea. Many countries have individually adopted or strengthened diplomatic and economic measures to punish and further isolate the North.

North Korea is on a reckless path. The price of its continued provocations in blatant disregard of the peace-loving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be instability and economic hardship.

The ROK government will continue to work toward a peaceful achievemen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ommon goal of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t will not be easy, but we are steadfast in moving in that direction with patience, perseverance, and complete confidence in the RoK-US combined defense posture and deterrence capabilities.

3. Outcome of the Presidential Visit to Russia

Now the Presidential Visit to Russia. I accompanied President Moon on his visit to Vladivostock for the third Eastern Economic Forum last week.

President Moon held summit talks with President Putin, during which the two leaders discussed the various initiatives underway to enhance the RoK-Russia ties, and exchanged views on ways to resolve North Korea’s nuclear issue, especially in light of the latest provocations.

Sharing the aim of expanding substantive bilateral cooperation in Russia’s Far East region, the two Presidents agreed to set up a cooperative channel between the Russian Ministry for the Development of the Russian Far East and the RoK’s newly established Presidential Committee on Northern Economic cooperation; to boost exchanges between provincial governments; to relaunch a financing platform to encourage business investments in the Far East; and to form a joint working group to study the feasibility of the ROK-Eurasian Economic Union (EAEU) FTA.

The two sides also agreed to continue working together in such fields as shipbuilding, agriculture, fisheries and port development, as well as those fields that will serve as growth engines for the future, such as health and medical care, Arctic cooper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t the third Eastern Economic Forum, the President, through his keynote speech, shared with the other participants the ROK government’s new northern economic policy and vision, based on “nine bridges” -- gas, railroads, ports, electricity, Arctic routes, shipbuilding, job creation, agriculture and fisheries.

On North Korea, the two Presidents strongly condemned North Korea’s sixth nuclear test, and agreed on the urgency of the need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issues as soon as possible. The leaders also agreed to work to ensure that the development of the Far East will induce North Korea’s change and participation, thereby leading to trilateral cooperation among ROK, North Korea and Russia.

During his visit to Russia, President Moon also me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Mongolian President Battulga, and discussed bilateral issues and North Korea. I myself also met separately with my Japanese counterpart, and engaged in in-depth discussions on the bilateral agenda, includ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Next week, President Moon will visit New York to attend the UN General Assembly. And I will accompany him for all of his engagements at the UN, and then stay on for two more days for several bilaterals and events.

The President’s participation in the 72nd GA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reaffirm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support on issues regarding the Korean Peninsula, includ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t the same time, it will serve to demonstrate the President’s commitment to broadening and deepening Korea’s diplomatic horizons. It will also be a chance to generate the suppor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the PyeongChang Olympics and Paralympic Winter Games in February next year.

5. Concluding Remarks

In conclusion, with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changing by the day these days, I can imagine how busy you all must be delivering news on Korea quickly and accurately back to your headquarters.

Thanks to your hard work,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are aware of the current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my government’s foreign policy. This is my first engagement with you, but I certainly hope to come back as often as possible. Thank you very much and now I’ll take your questions.


-----------------------(비공식 국문 번역본 *실제 발언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1. 인사말씀

이창호 회장님을 비롯한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간부진 여러분,
그리고 신사숙녀 여러분,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외신기자클럽(SFCC)을
방문하게 되어 대단히 기쁩니다.
여러분들과 만날 기회가
조금 더 일찍 마련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만,
대통령님 해외 순방 수행, 국내외 각종 회의 및 면담 참석,
국회 외통위 보고, 외교부 혁신 과제 추진 등으로
지난 3개월간 말 그대로 숨 가쁜 하루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래서 요즘 매일 하루 일과를 마치고
시간이 조금만 더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오늘도 역시 시간이 제약되어 있기에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외교적 대응
△정상 방러 성과 △대통령님의 제72차 유엔 총회 참석이라는
세 가지 주제에 대해 간략히 말씀드리고,
여러분들의 질문에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 북한 6차 핵실험 및 외교적 대응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넉 달이 지났습니다.
북핵 문제는 여전히 외교안보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도전으로 남아있고, 향후 수년 간 계속 그러할 것입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과 한국 신정부 출범이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서 북핵문제에 있어 새로운 돌파구 마련에 대한 기대가 컸습니다.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라는 미 행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를 통해 단호히 대응하는 한편,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하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있고,
또 북한이 비핵화의 길을 택한다면 북한에 체제보장과 경제적 협력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지속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우리 정부의 정책과 잘 조화를 이루는 것이었습니다.

지난 넉 달을 돌이켜 볼 때,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미 공조는
각 레벨에서 그 어느 때보다 빈번하고 심도 있게
이루어져 왔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북한은 변화하기 보다는
계속해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요청과는
정 반대의 방향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두 달 간 북한의 행태는
국제사회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지난 7월 두 차례에 걸쳐 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은 전 세계 어디든 타격할 수 있으며
괌 포위사격을 계획하고 있다고 위협하였습니다.
8월에는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중거리미사일(IRBM)을 발사하였습니다.
그리고 심지어는 지난 9월 3일
국제사회의 일치된 경고를 철저히 무시하고
6차 핵실험까지 감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번 6차 핵실험의 위력은 모든 면에서
작년 9월 5차 핵실험과 비교하여 몇 배나 더 강력했으며,
북한은 이번 핵 실험을 수소탄 실험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북한의 이번 6차 핵 실험은 국면 전환을 통해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위해 새로운 기회의 창을 열려고 했던
한국과 미국, 그리고 국제사회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현재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현저하게 강화시킬 신규 제재 조치를 담은 안보리 결의 채택을 위해
미국 및 여타 안보리 이사국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현재 무모한 길을 걷고 있습니다.
국제사회의 평화 애호국들을 노골적으로 무시한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에는
불안정과 경제적 고난이라는 대가가 따를 것입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비핵화라는 국제사회의 공동의 목표를 평화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펼쳐 나갈 것입니다.

그 과정이 쉽지는 않을 것이나
인내와 끈기, 그리고 한미 연합 방위 태세와 억지력에 대한
확고한 신념 하에 꾸준히 전진해 나갈 것입니다.

3. 정상 방러 성과

아시다시피 지난주에는 대통령을 모시고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 차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다녀왔습니다.

대통령께서는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러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진행 중인 다양한 구상과
북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의견을 교환하였습니다.

양 정상은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양국간 실질협력을
강화해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하고, 이를 위해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설립 및 러시아 극동개발부와의 협력채널 구축,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
△금융지원 및 투자컨설팅 기능 강화,
△한-유라시아 경제연합(EAEU) FTA 공동실무작업반 구성
등에 합의하였습니다.
또한, 조선, 농수산, 항만개발 등 양국간 전통적 협력분야와
보건의료, 북극협력, 과학기술 등 미래성장동력 확충분야에서의
협력도 지속 추진해나가기로 하였습니다.

대통령께서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비전을 제시하고,
“9개의 다리(9-Bridge 전략)”를 통해
극동개발과 유라시아 번영을 위한 동시다발적 협력을
이루어나갈 것을 제안하였습니다.
9개의 협력분야는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을 포함합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 양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 핵・미사일 문제의 조속한 해결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였습니다.
또한 양 정상은 극동개발이 북한의 변화와 참여까지 이끌어 내어
향후 본격적인 남북러 3각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 기반을 준비해나가기로 하였습니다.

한편, 금번 대통령님의 러시아 방문 계기,
한-일 정상회담과 한-몽 정상회담이 개최되었으며,
대통령께서는 아베 일본총리와 바톨가 몽골 대통령과 함께
주요 양자현안 및 북한, 북핵문제 관련 협의를 가지셨습니다.

저도 블라디보스톡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별도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를 포함한 양자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졌습니다.

4. 유엔 총회 참석 계획

이달 하순에는
대통령께서 유엔 총회 참석 차 뉴욕을 방문하실 예정입니다.
저 역시 유엔 모든 일정에 있어 대통령님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틀 더 현지에 체류하면서 여타 양자 일정 등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번 대통령님의 유엔 총회 참석은
북핵 문제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동시에 우리 외교의 지평을 넓히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아울러,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러림픽스 개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성원을 다지는 계기도 될 것입니다.

5. 마무리말씀

신사숙녀 여러분,

최근 한반도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본국의 독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한반도 정세만큼이나
분주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의 노고가 있기에
작금의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대외 정책이
전 세계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이 자리가 여러분들과의 첫 만남이지만,
앞으로 외신 기자 여러분들과 가능한 자주 만나 뵐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질의를 받도록 하겠습니다. 끝.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