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중앙일보-CSIS 포럼 연설

  • 작성일 : 2017-06-26
  • 조회수 : 6999

중앙일보-CSIS 포럼 연설

Luncheon Remarksby
H.E. Kang Kyung-wh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J-CSIS Forum
26 June 2017

Ambassador Hong Seok-hyun, Director of Korean Peninsula Forum,
Dr. John Hamre, President of CSIS,
Distinguished Colleagues and Friends,
Ladies and Gentlemen,

It is indeed a great honor and pleasure for me to deliver my first policy speech as Minister of Foreign Affairs, here at the J-CSIS Forum. I thank the organizers for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join this prestigious gathering of respected minds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is forum offers a unique platform to share valuable insights among the movers and shakers of foreign policy in our two countries. While Track 1 consultations are undeniably important, these forums are equally valuable channels. They reflect the thinking and sentiment of opinion leaders as well as the general public and the media on important current issues.

The forum today could not have come at a more opportune time. We are just three days away from the first summit between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Trump. Indeed, President Moon himself will be speaking at the CSIS while in D.C. later this week.

Ladies and Gentlemen,

The ROK-U.S. Alliance has continually evolved in depth and breadth over the past 67 years. The United States fought shoulder to shoulder with us for freedom and democracy on this land. As you may be aware, President Moon’s parents, as well as my own father, were originally from North Korea. They fled south during the Korean War. I would most likely not be here today if it were not for the courageous American men and women who fought for us.

Since then, the ROK-U.S. Alliance has safeguarded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beyond. And today, our alliance covers a whole range of areas including security,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dimensions. Geographically, the alliance extends beyond the Korean Peninsula, and is now going global.

Speaking of culture, Dr. Hamre is an excellent example. He is a great fan of Korean cuisine. Rumor has it that Dr. Hamre has conferred the title “favorite kitchen” to the Korean Ambassador’s Residence in Washington D.C. We have credible intelligence telling us that he is a frequent visitor there indeed.

Dr. Hamre’s good taste has become more refined over the years with every new dish he has tasted and savored. Likewise, with the change of leadership and administrations in our countries over the decades, our alliance has become even stronger and deeper.

On the day my President was sworn in, he had his first phone call with President Trump. Above all, they reaffirmed their unwavering commitment to the ironclad alliance. President Moon stated that the ROK-U.S. Alliance is the foundation of our diplomacy and security. President Trump reciprocated that our two countries are, “not just good allies but great allies.” I myself also had a fruitful telephone conversation with Secretary Tillerson last Thursday, and we reaffirmed these points.

In follow-up to the presidential phone call, a flurry of high-level exchanges has marked the past month and half. We had White House Senior Advisor Mr. Pottinger and State Department Under-Secretary Mr. Shannon visiting us. On our part, Presidential Special Envoy Dr. Hong led a delegation to Washington D.C. and met President Trump. National Security Director and my Vice Foreign Minister flew across the Pacific for face-to-face engagements with their counterparts.

And now, the upcoming summit between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Trump is in the spotlight. Let me offer a couple of points to frame the significance of the meeting.

First and foremost, the summit will be the first encounter for our two Presidents to meet in person. It will be a time for them to build mutual trust and friendship. This is particularly important as they will be sharing the next several years in office. The face-to-face engagement will underscore their common vision and mutual understanding.

Second, our two Presidents will discuss joint strategy on how we, as alliance, may practically achieve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Presidents Moon and Trump see eye to eye on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issues. They have a shared goal– that is the complete dismantlement of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They both have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issues at the top of their priority agenda. They are ready to employ all possible options– sanctions, pressure and dialogue – to tackle the daunting challenge. Finally, they both have the door open for engaging North Korea if conditions are right. In this sense, my government’s strategy mirrors that of 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 of the United States.

Third,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Trump will move up the ROK-U.S. Alliance from good to great. Institutionalization of 2+2 meetings including the Extended Deterrence Strategy and Consultation Group will be a key element of the discussion. Extending our mutual cooperation beyond security issues and beyond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another key component.

Presidents Moon and Trump will also share their views on the strong and dynamic economic cooperation as a crucial pillar of the ROK-U.S. Alliance. They will be discussing ways to move forward our bilateral cooperation in a number of areas, including energy, infrastructur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so as to ensure robust economic growth and job creation in both countries.

There has been some speculation in academia and media that the leaders of our two countries may diverge on some issues. Let’s start with the issue of reopening of Kaesong Industrial Complex. As my President mentioned in his recent interviews, we will pursue this only under the right circumstances. In other words, it is something that can be pursued at a later stage when we are assured of progress in dealing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s threats, and we will do so in closest consultation with the United States. It is not something we can discuss at this stage when we are ratcheting up sanctions and pressure on Pyongyang.

Meanwhile, humanitarian assistance and exchanges will move forward, in parallel with sanctions and pressure. They should be independent from political considerations and take place within the framework of the international sanctions regime on North Korea.

In addition, the Republic of Korea will stay the course with our policy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Human rights is a universal value that transcends borders. Every person counts and must be protected against abuses committed in the name of sovereignty. In this regard, my President conveyed his deepest condolences on the tragic death of Mr. Otto Warmbier. We strongly condemn North Korea’s inhuman and cruel treatment of Mr. Warmbier and our hearts go out to his bereaved family.

Finally, on THAAD deployment: As my President himself made it clear on numerous occasions, my government has no intention to basically reverse the commitments made in the spirit of the ROK-US alliance. Going through the environmental-impact assessment is an issue of domestic due process. It does not mean that we will cancel or reverse the decision to deploy THAAD.

With democratic and procedural legitimacy obtained, we will strengthen public support for the deployment, which in turn will further strengthen the alliance into the future. The deployment of THAAD was an alliance decision, so will we, as alliance, continue to collaborate on the basis of mutual trust.

Ladies and gentlemen,

The situation surrounding the Korean Peninsula has never been so challenging as it is today. Against this backdrop, the upcoming ROK-U.S. Summit will be a milestone, a historical first step, toward a peaceful future of the peninsula.

I have said much today but it all amounts to this: The ROK-U.S. Alliance has been the foundation of our diplomacy and security and it will remain so in the future. As alliance partners, we will be closely consulting each other as we design and implement the roadmap for peace and security on the Korean Peninsula.

Once again, I thank the organizers of the J-CSIS Forum for hosting such an important gathering at such a critical time. The insights and advice from the leaders who are with us here today will be of great value as we envision the future of our alliance. With your assistance, I am confident that the ROK-U.S. Alliance will become even stronger and greater.

On that note, I wish all the participants bon apetit and a very fruitful meeting this afternoon. Thank you. 감사합니다. /END/



-------------------------------------비공식 국문 번역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님,
존 햄리 CSIS 소장님,
내외 귀빈 여러분,
그리고 신사 숙녀 여러분,

외교장관으로서의 첫 정책 연설을 중앙일보-CSIS 포럼에서 갖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국과 미국에서 존경받는 석학들이 참석하는 귀중한 자리에 함께 할 수 있도록 초청해주신 주최측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 포럼은 양국 외교정책에 영향력을 갖는 분들이 모여 고견을 나누는 특별한 자리입니다. 한미 정부간 협의가 중요하다는 것은 말할 나위가 없으나, 이러한 포럼들도 그 못지않게 소중한 교류의 장입니다. 이러한 포럼들은 중요한 현안에 대한 여론 주도층은 물론 일반 대중, 언론의 생각과 분위기를 반영합니다.

오늘 포럼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불과 사흘 앞두고 개최된다는 점에서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문 대통령께서는 금주 말 방미시 CSIS에서 직접 연설을 하실 예정입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한미 동맹은 지난 67년간 협력의 폭과 깊이를 더해가며 지속적으로 진화해왔습니다. 미국은 이 땅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와 함께 싸웠습니다. 이미 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문 대통령의 양친과 저의 부친은 모두 한국전쟁 당시 남한으로 피난한 북한 출신 실향민이십니다. 우리를 위해 싸운 용감한 미군 장병들이 없었다면, 저는 아마도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할 수 없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한국전쟁 이후 한미 동맹은 한반도와 이를 넘어 평화와 번영을 수호해 왔습니다. 그리고 오늘날 한미 동맹은 안보, 경제, 사회·문화적 영역을 포괄하고, 지리적으로는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로 확장되고 있습니다.

문화 분야와 관련하여, 햄리 박사님은 좋은 사례입니다. 햄리 박사님께서는 평소 한국 음식을 즐기시고, 특히 워싱턴 DC에 있는 우리 대사 관저 요리를 매우 좋아하셔서 “가장 좋아하는 식사 장소”라고 부르신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햄리 박사님께서 수 년에 걸쳐 새로운 요리를 맛보면서 탁월한 취향을 세련되게 발전시켜 오신 것처럼, 한미동맹은 지난 수십년에 걸친 양국 지도자 및 행정부 교체와 함께 더욱 강력하고 심도있는 관계로 발전해왔습니다.

우리 대통령은 취임한 바로 그날 외국 정상으로서는 처음으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졌습니다. 무엇보다도, 양 정상은 철통같은 동맹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공약을 재확인하였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께서는 한미 동맹이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라고 언급하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단순히 좋은 동맹이 아니라 위대한 동맹”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저 역시 지난주 목요일 틸러슨 국무장관과 내실있는 통화를 갖고 이러한 점을 재확인하였습니다.

한미 정상간 전화통화의 후속조치로서 지난 한달 반동안 양국간 고위급 협의를 활발히 진행해왔습니다. Pottinger NSC 선임보좌관과 Shannon 미 국무부 정무차관이 방한하였으며, 홍석현 회장님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워싱턴을 방문하여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고, 우리 국가안보실장, 외교부 1차관도 방미하여, 미측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고 협의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지금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오는 정상회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상회담의 의미와 관련 몇 가지 말씀드리겠습니다.

무엇보다도, 금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의 첫 만남이라는 점입니다. 금번 회담은 양 정상간 상호 신뢰와 친밀감을 쌓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특히, 양 정상이 향후 수 년간 임기를 함께 한다는 점에서 중요합니다. 양 정상의 첫 만남은 양국간의 공통된 비전과 상호 이해를 강조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둘째, 양국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동맹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실질적으로 달성해나가기 위한 공동의 전략을 논의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양 정상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폐기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또한, 양 정상은 북핵・미사일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습니다. 양 정상은 이처럼 어려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재·압박과 대화 등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양 정상은 올바른 여건이 조성되면 북한에 대한 관여의 문이 열려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우리 정부의 전략은 미국의 최대의 압박과 관여라는 전략과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셋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좋은 동맹에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킬 것입니다.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를 비롯한 양국간 2+2 회의의 제도화는 양 정상간 논의의 핵심 요소가 될 것입니다. 한미간 상호 협력의 범주를 안보 및 한반도 관련 이슈 너머로 확장시키는 것 또한 중요 요소입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강하고 역동적인 경제 협력이 한미 동맹의 매우 중요한 기둥이라는 시각을 공유할 것입니다. 두 정상은 에너지, 인프라, 정보통신기술 등 양국의 강력한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보장할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

학계와 언론에서 한미 정상이 일부 현안에 대해 의견이 다를 수 있다는 추측이 있어 왔습니다. 먼저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께서 최근 인터뷰에서 언급하였듯이, 우리 정부는 개성공단 재개를 오로지 올바른 여건 하에서만 추진할 것입니다. 즉, 개성공단 재개는 우리가 추후의 단계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을 다루는데 진전이 있다고 확신할 수 있을 때에만, 미국과의 매우 긴밀한 공조 하에 추진할 문제입니다. 이는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현 단계에서 논의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닙니다.

한편, 인도적 지원과 교류는 제재․압박과 함께 병행하여 진행해 나갈 것입니다. 인도적 지원과 교류는 정치적 고려와는 독립적이어야 하며, 북한에 대한 국제제재 레짐의 틀 안에서 추진되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대한민국은 북한 인권 상황과 관련한 정책을 유지할 것입니다. 인권은 국경을 초월한 보편적인 가치입니다. 모든 사람이 소중하며, 주권이라는 미명 아래 행해지는 학대로부터 보호 받아야 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문 대통령께서는 오토 웜비어 군의 비극적 죽음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명하셨습니다. 우리는 웜비어 군에 대한 북한의 비인도적이고 잔혹한 대우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명합니다.

마지막으로, 사드 배치와 관련, 문 대통령께서 직접 여러 계기에 분명하게 밝히신 바 있듯이, 우리 정부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없습니다. 환경영향평가 실시는 국내적 적법 절차의 문제로서, 사드 배치 결정의 취소나 철회를 의도하고 있지 않습니다.

민주적·절차적 정당성이 확보된다면, 배치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는 더욱 강력해 질 것이고, 이는 결과적으로 한미 동맹의 강화로 이어질 것입니다. 사드 배치는 동맹의 결정이었고, 우리는 동맹으로서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계속 협조해나갈 것입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한반도를 둘러싼 현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다가오는 한미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평화로운 미래를 향한 역사적 첫 걸음으로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오늘 많은 말씀을 드렸는데, 이는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습니다.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와 안보의 중요한 근간이며, 앞으로도 그러할 것입니다. 한미 양국은 동맹 파트너로서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한 로드맵을 설계하고 이행하는 과정에서 서로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이렇게 중차대한 시기에 중요한 자리를 마련해주신 중앙일보-CSIS 포럼 주최측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 함께하신 여러분들의 소중한 통찰은 우리 동맹의 미래를 그려 나가는데 소중한 자산이 될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지원으로 한미 동맹이 보다 강하고 위대해지리라 확신합니다.

모든 참석자분들의 즐거운 점심을 기원하며, 금일 포럼시 생산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끝.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