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AMCHAM 오찬간담회 연설

  • 작성일 : 2017-04-14
  • 조회수 : 4481

 AMCHAM 오찬간담회 연설

Remarks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April 14, 2017

Thank you, Chairman Kim.
Jeffrey, Chargé Knapper, Former Chairman Ruch(럭),
Distinguished Guests,

Good afternoon.
Time flies! It seems like only yesterday that I made my debut at AMCHAM’s 60th anniversary celebration just four years ago soon after taking office. Today, I feel privileged to join you once again at this prestigious gathering as I wind down my duties.

It is no coincidence that I should address this Chamber. It is not just because trade and investment are integral to diplomacy, but because geopolitics and geoeconomics are more interlinked than ever before. This year’s “Davos Global Risks Report” once again rated geopolitical uncertainty to be among the most impactful risks. So it is important for us to heed the interplay of the two forces to cope with today’s complex reality.

I have often said these are the most trying times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Today’s challenges are complex and multi-layered, with the weakening of the liberal world order, proliferation of regional tensions, fast-growing terrorism and global climate change, to name a few. From my standpoint,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threat is the most prominent.

The task before us is to cope with North Korean security threat and pave the way for durable peace and business-friendly geopolitical environment. The compass that will help us navigate these turbulent waters is the ROK-U.S. alliance, much as it has done so for the past six decades.

As I come to the end of my tenure, I believe that now is the right time for me to share my thoughts on the state of ROK-U.S. relations and the joint tasks ahead of us.

First is that the balance sheet of the ROK-U.S. alliance has never been stronger over the past four years.

- We concluded milestone agreements on long-standing issues of vital interest such as the new Peaceful Nuclear Cooperation Agreement, or 123 agreement, the 9th Special Measures Agreement and the OPCON Transition Plan;
- We institutionalized bilateral cooperation by regularizing the Foreign and Defense Ministers’ Meetings (2+2), and establishing four high-level consultation mechanisms, including on the economy, nuclear energy, extended deterrence and North Korea;
- We opened new frontiers of cooperation on issues such as public health, space and cyber;
- In the economic sphere, based on the KORUS FTA, bilateral trade grew a whopping 8% in contrast to minus growth in global trade. The KORUS FTA proved to be a symbol of win-win partnership between our two countries and a platform for further growth;

In a nutshell, to quote from the 2017 US 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 Report, the ROK-U.S. relations “reached their most robust state in decades.”

Second, despite the change of leadership in both countries, I believe the ROK-U.S. alliance has made a very good start and is expected to continue to remain rock-solid. President Trump himself told my Acting President that our relations “will be better than ever.” In fact, there have already been 20 high-level consultations over the past four months. The fact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puts high priority on Korea is evidenced by a series of repeated positive developments:

- Korea was among the nine countries President Trump called within 24 hours of taking office;
- It was also the first he called to share the outcomes of the U.S.-China Summit last week;
- Korea was the destination for Defense Secretary Mattis’ first overseas trip in February; and the destination for the first Asia tour by Secretary of State Tillerson in March and Vice President Pence which will take place the day after tomorrow.

On the economic front, high-level economic consultations have been underway, and I see a continued positive role of the KORUS FTA in developing a mutually-beneficial and future-oriented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our two countries.

In particular, we have great potential for further cooperation in energy and manufacturing, which are of great interest to the Trump administration. We are already seeing concrete results:
- In energy, starting from this year, Korea will be importing LNG from the United States, which will reach 5 million tons annually starting from 2019;
- More investment to the United States by Korean companies like Samsung, Hyundai, and LG are in the pipeline, which will create more jobs for Americans.

My third message pertains to what may be your biggest concern: that is, how to deal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conundrum at this critical juncture. The issue has been simmering for over two decades. What makes it prominent now more than ever before is that it has “reached a new level of seriousness,” or a “moment of truth,” a view shared by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Xi at the latest U.S.-China Summit. We are racing against time.

Unfortunately, 2016 was the record-breaking year for North Korea’s strategic provocations. It conducted two nuclear tests and 24 ballistic missile launches of all sorts - unmatched in the entire history of the UN. In response, we have built the framework of the “entire international community versus North Korea“, buttressed by the toughest-eve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unilateral sanctions and diplomatic pressure on North Korea.

Now is the time to further solidify the strongest-ever international unity and solidarity against North Korea. Without wavering, our aim is to achieve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to fundamentally change its strategic calculus.

The key in this endeavor is the close consultation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t every step. There is no space, no daylight between our two countries on North Korea. Indeed, an air-tight ROK-U.S. teamwork will continue to be vital in solving this conundrum.

Last but not least, I cannot overemphasize the importance of synergy between diplomatic pressure and military deterrence. The core function of this year’s large-scale ROK-U.S. combined military exercises and the recent dispatch of U.S. strategic assets including USS Carl Vinson, is to strengthen deterrence. President Trump himself made clear that the ships are meant to “deter North Korea from taking further actions.” I am sure Vice President Pence, who will be speaking to you in a few days, will reaffirm our strong resolve to maintain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One specific measure to translate our resolve into action is the joint decision of the alliance to deploy the THAAD system to U.S. Forces Korea as part of our strengthened military readiness and defense against North Korea’s fast-growing threats. The deployment will proceed seamlessly as scheduled.

What we, Korea and United States, are doing together now have implications on our security, safety, your business, regional peace and prosperity. This is why Korea and the United States maintain well-established principles and practices of close consultations on any measures or actions on North Korea. If you talk to any high-level U.S. officials, you will get the same answer. I met my colleague, US Secretary Tillerson, four times over the last two months, and I am going to meet him again later this month in New York at the UN Security Council Special Session on North Korea.

Distinguished guests,

Andy Grove, the former CEO of Intel, said: “Bad companies are destroyed by crisis. Good companies survive them. Great companies are improved by them.” Korea is a living proof, having a track record of coming out of multiple storms even stronger. The Korean government will continue all-out efforts to turn these challenges into opportunities.

AMCHAM has played the role of an “All Star Cheerleader” between our two countries for the past 64 years. Your “Doorknock” campaign was pivotal to the enactment of the KORUS FTA. Let us be partners in charting new territories as entrepreneurs in both business and diplomacy. I ask for your continued strong support. And feel free to invest more in Korea! Thank you.


----------------------------------------(비공식 국문 번역문)----------------------------------------


제임스 김 의장님, 마크 내퍼 대사대리님, 럭 전 의장님,
내외 귀빈 여러분,

시간이 참 빨리 갑니다. 제가 4년 전 취임한지 얼마 안되어 암참 60주년 행사에 데뷔한게 바로 어제처럼 느껴집니다. 오늘 제가 외교부장관으로서의 임기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이렇게 권위있는 모임에서 다시금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제가 이곳 상공회의소에서 연설을 한다는 것이 우연이 아닙니다. 이는 무역과 투자가 외교의 불가분의 일체일 뿐만 아니라, 지정학과 지경학이 그 어느 때보다 상호 연계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다보스 글로벌 리스크 보고서”는 다시 한 번 지정학적 불확실성을 가장 영향력이 큰 위험요소중 하나로 평가하였습니다. 따라서 오늘날 복잡한 현실에 대처하는데 있어서 이들 두 힘 사이의 상호작용에 주의를 기울어야 하겠습니다.

저는 지금 이 순간이 냉전 종식 이후 가장 도전적인 시기라고 종종 언급해왔습니다. 몇 가지 예를 들자면 오늘날의 도전과제들은 자유주의 세계질서의 약화, 역내 긴장의 확산, 테러리즘의 급성장, 그리고 글로벌 기후변화 등 매우 복잡하고 다층적입니다. 그리고 제 관점에서는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 가장 중대한 도전입니다.

우리의 당면 과제는 북한의 안보위협에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평화와 기업친화적인 지정학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난 60여년간 그래왔듯이 한미 동맹은 우리가 이러한 거친 물살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나침판입니다.

제 임기가 끝나가는 현 시점에서 저는 여러분과 한미관계와 우리의 당면 공동 과제에 대한 제 생각을 공유코자 합니다.

첫째, 한미동맹 대차대조표(balance sheet)는 지난 4년간 그 어느 때보다 견고했습니다.

- 양국은 123 협정으로 불리는 새로운 한ㆍ미 원자력협정, 제9차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계획 등 오래된 양국의 핵심이해와 관련된 기념비적인 협정을 체결하였습니다.

- 외교ˑ국방장관 2+2 회담의 정례화와 경제, 원자력, 확장 억제, 북한 등 4개 분야에서의 고위급 협의 메커니즘 등 설치를 통해 양자 협력을 제도화하였습니다.

- 양국은 공중보건, 우주, 사이버 이슈와 같은 새로운 협력의 지평을 열었습니다.

- 경제분야에서는 글로벌 교역의 마이너스 성장에도 불구, 양국 교역은 한미 FTA에 기초하여 8% 성장하였습니다. 이는 한ㆍ미 FTA가 양국간 상호 호혜적인 파트너십의 상징이자 더 큰 성장을 위한 기반이라는 것을 증명합니다.

간단히 말씀드리자면, 2017년 미의회조사국(CRS) 보고서 표현대로 한ㆍ미 관계는 “수십 년중 가장 견고한 단계에 이르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둘째, 양국 리더십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은 이미 매우 좋은 출발을 하였으며, 앞으로도 바위처럼 굳건하게 유지될 것으로 믿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께서는 우리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양국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좋을 것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양국간에는 지난 4개월간 약 20회의 고위급 협의가 이루어졌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을 고도로 우선시한다는 점이 여러 번 반복해서 분명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 한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지 24시간 내에 통화한 9개 국가 중 하나입니다.

- 한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미중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통화한 첫 번째 국가였습니다.

- 한국은 지난 2월 매티스 국방장관이 첫 해외 순방한 국가이고, 지난 3월 틸러슨 국무장관이 순방한 첫 아시아국가중 하나입니다. 또한 모레 방한하는 펜스 부통령이 방문하는 첫 아시아 국가이기도 합니다.

경제분야에서는 양국간 고위급 경제협의가 계속 진행되어 왔으며, 한ㆍ미 FTA는 앞으로도 양국간 상호 호혜적이며 미래지향적인 경제 파트너십을 발전시키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양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큰 관심사인 에너지와 제조업 분야에서 보다 협력을 심화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미 구체적인 성과도 보이고 있습니다.

- 에너지 분야의 경우, 한국은 금년부터 미국으로부터 LNG 수입을 개시할 예정이고, 2019년부터 수입량이 연간 500만톤에 이를 예정입니다.

- 삼성, 현대, LG 등 한국 기업들의 대미 투자가 보다 확대될 예정이고, 미국인들에게 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입니다.

셋째, 여러분들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 사안으로, 현재의 엄중한 시점에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와 관련된 사안입니다.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는 지난 20년 이상 지속되어 온 문제입니다. 다만, 현재 이 문제가 이전보다 중차대해진 이유는 이 문제의 “심각성이 새로운 국면” 또는 “진실의 순간”에 도달하였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시각은 미ㆍ중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간에 공유된 바 있습니다. 우리는 시간에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불행히도 2016년은 북한 전략적 도발에 있어 기록적인 한 해였습니다. 북한은 두 차례 핵실험과 24차례 각종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였으며, 이는 UN 역사상 유례가 없습니다. 그 대응으로, 우리는 “국제사회 對 북한”이라는 구도를 구축하고, 가장 강력한 UN 안보리 결의, 독자제재 및 대북 외교적 압박 등을 통해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제 북한에 대한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국제적 결속과 연대를 보다 더 공고히 할 때입니다. 우리의 흔들림 없는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고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을 위해 모든 단계에 있어서 한국과 미국간의 긴밀한 협의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북한 문제에 있어서는 양국간 어떠한 간극도, 어떠한 의견차이도 없습니다. 특히, 한ㆍ미 양국간 빈틈없는 공조는 이러한 난제 해결의 핵심입니다.

마지막으로, 외교적 압박과 군사적 억제간의 시너지 효과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금년도 대규모 한ㆍ미 합동 군사훈련과 최근 칼빈슨호(USS Carl Vinson) 미해군 항모전단 등 미국의 전략자산 배치의 가장 핵심적 역할은 군사적 억제를 강화하기 위함입니다.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도 분명히 밝힌 바와 같이 이번 배치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것입니다, 며칠 후 여러분들 앞에서 연설할 펜스 부통령도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한 우리의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양국의 의지를 행동으로 실천한 구체적 조치중 하나는 THAAD를 주한미군에 배치키로 공동으로 결정한 것입니다. 이는 양국이 강화된 군사적 준비 태세를 갖추고 빠르게 점증하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방어의 일환입니다. 사드 배치는 예정된 대로 원활하게 추진될 예정입니다.

또한, 현시점에서 한국과 미국이 함께 행동하는 것은 양국의 안보, 안전, 여러분의 비즈니스, 지역 평화와 번영에 함의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은 북한에 대한 어떠한 조치나 행동도 긴밀한 협의하에 취한다는 견고히 확립된 원칙과 관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미국의 어떠한 고위급 인사에게 묻더라도 나누더라도 동일한 답변을 듣게 될 것입니다. 저는 틸러슨 국무장관과 지난 2개월간 4번 만났으며, 이번 달 말 뉴욕에서 개최되는 북한 비확산 관련 UN 안보리 장관급회의 참석계기에 다시 한 번 만날 예정입니다.

귀빈 여러분,

인텔사의 전 CEO인 앤디 그로브(Andy Grove)는 “삼류 기업은 위기에 의해 파괴되고, 이류기업은 위기를 이겨내며, 일류기업은 위기로 인해 발전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국은 수차례 폭풍에서 살아남아 더욱 강해진 여러 차례의 기록이 있는 살아있는 증거입니다. 한국 정부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서 이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 나갈 것입니다.

암참은 지난 64년간 양국간 “올스타 치어리더(All Star Cheerleader)” 역할을 수행해 왔습니다. 암참의 “Doorknock” 캠페인은 한ㆍ미 FTA 발효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암참과 한국이 기업정신을 가지고 비즈니스와 외교 모두에서 새로운 영역을 구축하는데 있어 파트너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여러분들의 지속적이고 든든한 지원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한국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데 있어 주저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