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연설·기고 > 인터뷰연설 > 연설 > 장관 상세보기

제네바 군축회의(CD) 외교장관 기조연설문

  • 작성일 : 2017-02-28
  • 조회수 : 4668

제네바 군축회의(CD) 외교장관 기조연설문

Statement
H.E. Yun Byung-s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Conference on Disarmament
February 28, 2017

Mr. President,
Distinguished Delegates,

At the outset, let me congratulate Ambassador Alexey Borodavkin on his assumption of the Presidency of the CD. I would also like to take a moment to express my sincere condolences to the late Russian Ambassador to the UN Vitaly Churkin who was also a good friend of Korea.

Mr. President,

It is my great pleasure and privilege to be back at the High-level Segment of the Conference on Disarmament (CD) following last year. It always feels like homecoming.

But at the same time, I feel daunted by the many challenges facing us. The international security environment is graver than ever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Global challenges including WMD proliferation, terrorism, refugees, climate change and pandemics, are coming simultaneously. Most importantly, the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is under threat in an unprecedented manner.

How best we can shape the future of the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is a matter of great concern to all stakeholders including the UN, G20 and the CD, etc. In particular, the G20 had in-depth discussions on this topic two weeks ago in Bonn.

Now the CD, as the single multilateral disarmament negotiating forum, has a special responsibility as a norm-setter. To our dismay, not only the landmark achievements of the CD such as the CWC and CTBT but also its key objective for nuclear disarmament and denuclearization are being seriously challenged by its own member. That is North Korea.

Last year, when I spoke at this august body, I elaborated why North Korea is a norm-breaker par excellence, unparalleled in the history of the UN. I stressed at the time that:
- North Korea is the first country which has conducted nuclear tests in this century;
- It is the first country which has developed nuclear weapons programs within the NPT regime and announced its withdrawal from both the IAEA and the NPT;
- It is the first country which has officially declared itself as a “nuclear-armed state” in its constitution;
- And it is also the first CD member state which declared itself as “the youngest nuclear weapons state,” at this very Conference.

Just a few hours after my statement last year, the UN Security Council adopted the strongest-ever resolution 2270 further tightening sanctions and pressure against repeated violations by North Korea. North Korea ridiculed this resolution by conducting its fifth nuclear test in six months time. During the course of the last year, it also launched 24 ballistic missiles. It means that last year alone, North Korea violated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t least 26 times. Not only that: North Korea over the last year violated wide range of international norms including the UN Charte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NPT and CTBT.
And just two weeks ago, North Korea launched another IRBM. IRBM is a prelude to the development of ICBM which can target North America, not to mention East Asia and Europe. Now, no country is safe from the threat.

But while we were occupied with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threats over the past years, we inadvertently lost sight of another serious threat which is the chemical weapons programme of North Korea.

Earlier this month, the brother of the current leader of North Korea was brutally assassinated at an international airport on Malaysian territory. According to the Malaysian authorities, a North Korean diplomat and seven other North Korean official passport holders were behind the scene. A member of the CD, North Korea, is suspected of violating the sovereignty of another member of the CD, Malaysia.

Most alarmingly, Malaysian authorities revealed that the victim was killed with VX nerve agent, a chemical weapon classified as a weapon of mass destruction by the UN and also strictly banned by the Chemical Weapons Convention.

VX is 100 times more lethal than sarine, the nerve agent that was used to kill and injure several thousand civilians at the 1995 Tokyo subway attack. Just a few grams of VX is sufficient for mass killing. To our disbelief, North Korea is reported to have not just grams but thousands of tons of chemical weapons including VX all over the country. In this sense, the recent assassination is a wake-up call to all of us to North Korea’s chemical weapons capability and its intent to actually use them.

Last year, I warned that North Korea possesses not only nuclear capability but the intent to actually use them. This is now becoming a reality in the area of chemical weapons as well.

Many international media pointed out that North Korea’s use of chemical weapons for the targeted killing in a third country sent a very clear message to the world: Namely, this impulsive, unpredictable, trigger-happy and brutal regime is ready and willing to strike anyone, anytime, anywhere.

For us, it is clear why North Korea has not joined the CWC. You may recall that in 1993 North Korea announced its withdrawal from the NPT after it was caught red handed with a nuclear weapons programme that it had clandestinely developed in violation of the NPT regime. You see the parallel.

Year after year, the UN General Assembly has adopted strong resolutions emphasizing that any use of chemical weapons anywhere, at any time, by anyone, under any circumstances is unacceptable.

In the wake of this heinous act of using chemical weapons in Malaysia, we have to seriously consider what steps we should take in the coming weeks and months. In this era of greater accountability, we must hold those rule-breakers accountable under the principle of no impunity.

Once the Malaysian government releases its final investigation results, the Security Council and CWC Meeting of the States Parties should take up this case as a high priority agenda.

Already the UN Security Council adopted sanctions through relevant resolutions including 2270 deciding that North Korea shall abandon all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and weapons related programmes. Now specific action is in order.

CWC States Parties could also invoke Article 12 of the Convention and take collective measures and bring the issue to the attention of UN General Assembly and the Security Council.

Considering that the use of VX nerve agent endangers the safety at airports, effective countermeasures should be taken against such offence in accordance with relevant international convention.

And now is the time, I believe, for us to seriously consider taking more fundamental measures on their membership in relevant regional and international fora including the UN as well as the CD. It could take the form of suspension of North Korea’s rights and privileges as a UN member as stipulated i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321. If Malaysian government conclusively finds that North Korean authorities are behind this criminal act, the CD might need to question the membership of North Korea. Serial rule-breakers should not be granted a seat in this august rule-making body.

Distinguished delegates,

The Bulletin of the Atomic Scientists recently advanced the Doomsday Clock to just two and a half minutes to midnight. The chilling announcement was in part due to the increasing threat posed by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me.

I also believe that the stalemate at the CD is not free from blame. To illustrate, the few hundred grams of nuclear material North Korea possessed around the time of the first nuclear crisis in 1993 has grown exponentially since then.
North Korea’s fast growing WMD and missile capabilities including chemical weapons has become gravest threat to the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I urge all of you to join the international efforts to achieve CVID for nuclear weapons programme and abandonment of all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in North Korea.

I look forward to the full support of the CD members to this end. We have to take the first step to stop the Dooms Day Clocknow. Thank you. /END/




--------------------------------------------(비공식 국문번역문)--------------------------------------------




의장님,
각국 대표 여러분,

먼저 Alexey Borodavkin 주제네바 러시아대사의 CD 의장 수임을 축하합니다. 아울러, 한국의 친한 친구였던 故 Vitaly Churkin 주유엔 러시아대사에 대한 심심한 애도를 표합니다.

의장님,

작년에 이어 제네바 군축회의(CD) 고위급회기에 다시 참석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제네바에 오면 언제나 고향에 돌아온 듯한 기분이 듭니다.

하지만 동시에 우리가 직면한 여러 도전들에 의해 압도당하는 느낌도 받습니다. 오늘날 국제 안보환경은 냉전 이후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합니다. 대량살상무기 확산, 테러리즘, 난민, 기후변화, 전염병 등 각종 도전들이 한꺼번에 몰려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규범에 기반한 국제 규범이 전례 없는 위험에 처해있습니다.

규범에 기반한 국제규범의 미래를 어떻게 형성해 나갈지는 UN, G20, 그리고 CD를 포함한 모든 당사자들의 지대한 관심사입니다. 특히, 2주 전 독일 본에서 개최된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동 주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진바 있습니다.

유일한 다자 군축협상 포럼인 CD는 규범설정자(norm-setter)로서의 특별한 책임이 있습니다. 그러나 실망스럽게도 CWC, CTBT 등과 같은 CD의 기념비적 성과들뿐만 아니라 핵군축·비확산이라는 핵심 목적 자체가 한 CD 회원국에 의해 심각하게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그 회원국은 바로 북한입니다.

본인은 작년 이 권위 있는 회의장(august chamber)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이 왜 유엔 역사상 전례 없는 대표적인 규범파괴자(norm-breaker par excellence)인지 그 이유를 설명한 바 있습니다. 동시에, 본인은 북한이 :
- 21세기 들어 최초로 핵실험을 실시한 나라,
- 최초로 NPT 체제 내에서 핵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NPT 및 IAEA 탈퇴를 선언한 나라,
- 최초로 스스로 핵 보유국임을 헌법을 통해 공식적으로 천명한 나라이자,
- 바로 이 회의장에서 버젓이 “가장 젊은 핵보유국(the youngest nuclear weapon state)”이 되었다고 선전한 나라라고 강조하였습니다.

작년 본인의 기조연설 수 시간 후 북한의 지속적인 위반에 대한 제재·압박을 강화한 유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결의 2270호가 채택되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단 6개월만에 5차 핵실험을 감행함으로써 이 결의를 다시금 조롱하였습니다. 또한, 작년 중 24발의 각종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였습니다. 이는 북한이 작년 한 해에만 26차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북한은 작년동안 유엔 헌장을 포함하여 광범위한 국제 규범을 위반하였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불과 2주 전 또 다른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했습니다. IRBM은 북미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와 유럽까지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의 전조로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어느 누구도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국제사회가 지난 수년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집중하고 있는 동안, 우리는 의도치 않게 북한의 화학무기 프로그램이라는 또 다른 중대한 위협을 잊고 있었습니다.

이달 초 북한의 현 지도자의 형이 말레이시아에서 잔인하게 살해되었습니다. 말레이시아 당국에 따르면 북한 외교관과 일곱 명의 북한 관용여권 소지자들이 동 사건에 개입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CD 회원국인 북한이 또 다른 CD 회원국인 말레이시아의 주권을 침해했다는 강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가장 우려스러운 점은 말레이시아 당국이 동 피해자가 유엔에 의해 대량살상무기로 분류된 화학무기이자, 화학무기금지조약(CWC)에 의해 Schedule 1 화학무기로 엄격히 금지된 VX 신경작용제에 의해 살해되었다는 사실을 밝힌 것입니다.

VX는 1995년 동경지하철 독가스 테러 당시 사용된 사린가스보다 100배가량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불과 몇 그램만 가지고도 엄청난 살상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놀랍게도 북한은 전국에 걸쳐 VX를 포함한 화학무기를 몇 그램이 아니라 수천 톤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같은 차원에서, 최근 살해사건은 북한의 화학무기 능력과 실전 사용가능성을 국제사회에 일깨워준 경종이 되었습니다.

본인은 작년에 북한이 핵 능력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핵무기를 실제 사용할 의도를 지니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이 같은 우려는 이제 화학무기 분야에서도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최근 많은 국제 언론은 북한이 화학무기를 제3국에서 표적살해의 수단으로 사용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해 명백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지적하였습니다. 즉, 충동적이고 예측불가하며 호전적이고 잔인하기까지 한 북한정권이 언제 어디서든 그 누구에게도 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북한이 CWC에 가입하지 않고 있는 이유는 자명합니다. 이는 마치 북한이 NPT를 위반하여 비밀리에 핵프로그램을 개발하다가 이것이 적발되자 1993년 NPT 탈퇴를 선언한 당시 상황을 떠올리게 합니다.

유엔 총회는 매년 화학무기를 때와 장소, 대상을 가리지 않고 사용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결의를 채택해왔습니다.

금번 말레이시아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극악무도한 행위에 대해서, 국제사회가 앞으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 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 오늘과 같은 책임규명의 시대에 규범파괴자에 대해서 무관용의 자세로 책임규명을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말레이시아 정부의 최종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유엔 안보리, OPCW 및 CWC 당사국회의에서 동 사건이 중요한 의제로 다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

유엔 안보리는 이미 2270호를 포함한 관련 결의를 통해 북한이 모든 생화학무기 및 관련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규정한 바 있습니다. 이제 구체적인 행동이 취해져야 합니다.

CWC 당사국들 역시 협약 제12조를 인용하여 공동대응을 통해 동 사건을 유엔 안보리는 물론 총회에 회부할 수 있을 것입니다.

VX 신경작용제의 사용이 공항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몬트리올 협약과 같은 관련 국제협약에 따라 효과적인 대응조치가 취해져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이제는 모든 관련 지역 포럼과 유엔·CD를 포함한 국제포럼에서 북한의 회원국 자격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조치를 진지하게 고려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조치는 안보리 결의 2321호가 규정한 유엔 회원국 자격 및 특권 정지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북한정권이 동 범법행위의 배후에 있다는 사실을 확정할 경우 북한의 CD 회원국 자격 문제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연쇄 규범파괴자에게 이 권위 있는 규범을 만드는 회의장에 앉아있을 자격을 부여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각국 대표 여러분,

얼마 전 The Bulletin of the Atomic Scientists는 종말의 시계(Doomsday Clock)를 자정까지 2분 30초로 앞당겼습니다. 이런 섬뜩한 조치를 취한 데에는 증대하고 있는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위협이 주요 원인이 되었다고 합니다.

본인은 CD의 정체상태도 동 결정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일례로, 1993년 1차 북핵 위기 당시 몇 백 그램에 불과했던 북한의 핵물질 양이 그간 기하급수적으로 증대되었습니다.

빠르게 증대하고 있는 북한의 화학무기를 포함한 대량살상무기 및 미사일 능력은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가장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와 북한 내 모든 생화학무기 폐기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CD 회원국 모두가 동참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를 위한 CD 회원국 여러분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기대합니다. 이제 종말의 시계를 멈추기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어야 합니다. 감사합니다. 끝.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