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설문

제주포럼 만찬사 (9.15.)

작성일
2022-09-16 10:53:43
조회수
27132






Dinner Speech at the 17th Jeju Forum

(September 15, 2022)





The Honorable 정진석,


Deputy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The Honorable Takeda Ryota,


Secretary-General of the Korea-Japan Parliamentarians’ Union,


 


The Honorable Marc Garneau,


Member of the House of Commons of Canada,


 


The Honorable Yuen Pau Woo, Senator of Canada,


 


Members of the Diplomatic Corps,


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


 


It is a great pleasure to welcome you all to this beautiful Jeju


Island.


 


I am pleased to host the Gala Dinner of the 17th Jeju Forum as


Foreign Minister of the Republic of Korea.


 


I would like to thank former Foreign Minister 김성환, Acting


Chairman of the International Peace Foundation, and President


한인택 of the Jeju Peace Institute.


I would also like to thank everyone whose tremendous work made


 

today’s event possible.


 


The theme of this year’s Jeju Forum is “Beyond Conflict, Towards Peace: Coexistence and Cooperation.”


 


I believe the four keywords here – “Conflict,” “Peace,”


“Coexistence,” and “Cooperation” – well encapsulate the realities


of our international community and provide direction to confront


the challenges of our time.


 


Richard Haas, President of the Council of Foreign Relations,


argued in his book “A World in Disarray” that the global trend is


“one of declining order” and that “the 21st century will prove


extremely difficult to manage.”


 


Indeed, the world is in disarray.


 


We are witnessing the revival of traditional geopolitics: U.S.-China


great power competition and Russia’s invasion of Ukraine.


 


And heightened geopolitical competition makes it even more difficult to produce cooperation demanded by the new challenges central to the contemporary era.

 


 

These new challenges, including the COVID-19 pandemic, climate change, and supply chain disruptions, are profoundly impacting our everyday lives in an unprecedented manner.


 


And, of course,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proliferations


remain a direct threat to the region and beyond.


 


President Yoon Suk Yeol’s administration is acutely aware of the complex security environment surrounding us.


 


Winston Churchill once said, “A pessimist sees difficulty in every opportunity, an optimist sees the opportunity in every difficulty.”


 


In order to turn this difficulty into an opportunity, the Republic of Korea is seeking to realize the vision of becoming a “global pivotal state,” or GPS in short.


 


Korea is now taking a leap forward to join the ranks of G7.


 

 

The GPS vision we embrace will expand and advance our diplomacy in accordance with the sta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today, contributing to the freedom, peace, and prosperity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Korea has a compelling success story to tell the world.


 


We recovered from the ashes of the Korean War nearly seven decades ago to become one of the world’s top economic powerhouses in just over half a century.


 


Korea is now the world’s tenth largest economy and ranks seventh in global trade volume.


 


Other data on military strength, nuclear power, information technology, and space exploration indicate that we have come close to the G7.


 


Our internet penetration rate is ranked fourth globally, and we rank first in the Bloomberg Innovation Index.


 


Do you know what else Korea has number 1 title at?




Consumption of seafood.  And vegetables.


 


Koreans are the world’s greatest healthy food lovers.


 


And this is the secret behind delicious Korean dishes.


 


Korea emerged from once being an authoritarian country to a leading democracy in Asia.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s 2020 report listed Korea as one of five full democracies in the Asian region.


 


Combining economic success with democratic culture is an essential driving force behind Korean soft power.


 


Moreover, from K-Pop group BTS to K-Drama Squid Game, Korea is becoming the world’s newest cultural epicenter.


 


Two days ago, “Squid Game” made history by becoming the first Korean and non-English-language TV series to win a major Emmy Award.


 


Actor 이정재, the star of “Squid Game,” who is loved by many Koreans, finally made it.




This game was quite popular when I was in my 20s.


 


I never thought it would become such a worldwide phenomenon.


 


Distinguished Guests,


 


Cooperatio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essential for realizing our GPS vision.


 


We are endeavoring to upgrade our ties of cooperation with countries worldwide.


 


Forged in blood from the Korean War, the ROK-U.S. alliance


has served as the linchpin for peace and prosperity in the region.


 


Now, we seek to develop the ROK-U.S. partnership into a “global comprehensive strategic alliance,” as agreed upon between our two leaders at their summit in May this year.


 


Our two presidents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the defens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combined defense posture under our Mutual Defense Treaty.




Building upon our historic KORUS FTA, we are committed to  enhancing policy coordination on economic security issues, including securing resilient supply chains and setting the norms and rules of the new international economic order.


 


As we continue to strengthen ROK-US cooperation on economic security, Korean companies should receive equal treatment as U.S. companies without discrimination.


 


The two leaders also pledged to deepen and broaden cooperation on critical and emerging technologies and cyber, economic, and energy security.


 


President Biden started his trip to Korea with a visit to the Samsung Electronics Pyeongtaek Campus near the U.S. military base Camp Humphreys.


 


The Samsung Pyeongtaek Campus is the single largest semiconductor manufacturing facility in the world.


 


And during the tour of the facility, President Biden mentioned



 

 “incredible,” “fabulous,” and “amazing” several times.


 


We expect U.S. Vice President Kamala Harris’ visit to Korea later this month will further contribute to developing the ROK-U.S.


global comprehensive strategic alliance.


 


President Yoon said in his National Liberation Day speech that today Japan is our partner as we face common threats that challenge the freedom of global citizens.


 


Regarding Korea-Japan relations, the two countries must squarely face the past and move toward a future-oriented partnership, by upholding the spirit of the “김대중-Obuchi Joint Declaration.”


 

We will work toward the resumption of shuttle diplomacy between the leaders of our two countries.


 


Prime Minister 한덕수 will attend the state funeral of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Abe Shinzo, which is scheduled on September 27 in Tokyo, on behalf of the Korean government.



 

The Yoon administration is also committed to strengthening ROK-U.S.-Japan trilateral cooperation in the face of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and evolving regional and global challenges.


 


In June, the leaders held the first Trilateral Summit in almost five years on the sidelines of the NATO Summit in Madrid, Spain.


 


They committed to strengthening trilateral cooperation across the range of shared agendas.


 


The three foreign ministers from Korea, the U.S., and Japan


subsequently met in Bali in July to follow up on the summit and identify areas for substantial cooperation.


 


Last month, the Republic of Korea and China marked the 30th anniversary of bilateral diplomatic ties with meaningful events held in our capitals.


 


Seeking to further our shared interests, we will work with China to expand our cooperation on supply chains, health, climate change, and the environment.



 

We will strengthen our communication and strategic dialogue to avoid misunderstanding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particular, with respect to national security issues or historical issues that are related to our identity, we intend to conduct bold and decisive diplomacy based on principle.


 


Last month, I visited Qingdao, Shandong Province, to meet with my counterpart, Wang Yi.


 


It was the fourth time I met him, including our first virtual call in May.


 


We will continue to keep momentum for high-level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cluding Foreign Minister Wang Yi’s visit within this year.




At the invitation of National Assembly Speaker 김진표, Chairman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of China Li Zhanshu has just arrived in Korea.


 


China and Japan are the two countries that have consulates in Jeju.




As a host country, Korea hopes to revive the momentum for Korea -Japan-China trilateral cooperation.


 


Throughout the trilateral cooperation initiative, our three countries will enhance cooperation in response to common issues in our region and worldwide, including health, the environment, and science and technology. 


 


We planted the “ASEAN-ROK Friendship Tree” together this afternoon to celebrate the 55th ASEAN Day.


 


We will strengthen our cooperation with ASEAN member states and expand our diplomacy in the Indo-Pacific.


 


In addition to participating in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we are developing our own Indo-Pacific strategy.


 


The centerpiece of our strategy is ASEAN.


 


Our Indo-Pacific Strategy will advance mutually beneficial and




future-oriented cooperation anchored in the principles of the ASEAN Outlook on the Indo-Pacific and grounded on our respect for ASEAN centrality.


 


We will strengthen strategic communications with ASEAN and take our relations to a higher level.


 


Korea also sincerely hopes that Myanmar will return to the path to democracy, and its situation will be settled peacefully.


 


With Europe, we are bolstering our health, green, and digital


partnerships and cooperation on economic security issues, including nuclear power, defense material, semiconductors, and space.


 


Rooted in our shared values of democracy, freedom, human rights, and rule of law, Europe and Canada are our essential partners in building a coalition of like-minded tech-leading countries.


 


President Yoon became the first Korean president to attend a NATO Summit this June.


 



------------------------------------------------[비공식 국문 번역본]-------------------------------------------------------



 


제17회 제주포럼 외교부 주최 만찬(9.15.) 만찬사


 



존경하는 정진석 국회부의장님,


존경하는 다케다 료타 일한의원연맹 간사장님,


존경하는 마크 가노 캐나다 하원의원님,


존경하는 우엔 파우 우 캐나다 상원의원님,


주한외교단 여러분,


그리고 내외귀빈 여러분,


 


이렇게 아름다운 제주도에서 여러분 모두를 맞이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대한민국 외교부장관으로서 제17회 제주포럼 공식 만찬을 주최하게 된 것도 기쁘게 생각합니다.


 


국제평화재단 이사장 대행을 맡고 계시는 김성환 전 외교부장관님과 한인택 제주평화연구원장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 행사를 위해 많은 수고를 하신 모든 분께도 감사드립니다.


 


올해 제주포럼의 주제는“갈등을 넘어 평화로: 공존과 협력”입니다.


 


저는 갈등・평화・공존・협력이라는 4개의 핵심단어가 국제사회의 현실을 압축적으로 기술하는 동시에 우리 시대의 도전에 맞서기 위한 방향성을 잘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외교협회 회장인 리처드 하스는“혼돈의 세계”라는 저서에서“쇠퇴하는 질서”가 세계적 추세이며“21세기는 관리가 지극히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세계는 혼돈 속에 빠져 있습니다.


 


우리는 미・중 강대국 경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은 전통적인 지정학의 부활을 목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지정학적 경쟁의 고조는 새롭게 부상하는 도전과제들이 요구하는 협력을 더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후변화, 공급망 교란을 포함한 신흥안보 도전들은 전례 없는 방식으로 우리의 일상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물론 북한의 핵・미사일 확산은 역내 그리고 그 밖의 지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는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엄중하면서도 복합적인 안보 환경을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윈스턴 처칠은“비관주의자는 모든 기회 속에서 어려움을 보고, 낙관주의자는 모든 어려움 속에서 기회를 본다”고 했습니다.


 


대한민국은“글로벌 중추국가(GPS)”로 가는 비전의 실현을 통해 어려움을 기회로 만들어 나가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은 지금“G7”에 버금가는 국가로 도약하고 있습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통해 우리 외교를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게 확대・발전시켜 나가면서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그리고 번영에 대한 기여를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전 세계가 귀를 기울일 수 있는 강력한 성공스토리를 갖고 있습니다.


 


우리는 약 70년 전 한국전쟁의 폐허를 딛고 불과 반세기 만에 세계 최고의 경제강국 중 하나로 발돋움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은 현재 세계 10대 경제국가이며, 교역 규모 기준 세계 7위 국가입니다.


 


군사력, 원자력, 정보기술, 우주탐사와 같은 다른 분야의 지표들도 우리가“G7”에 근접했음을 보여줍니다.


 


인터넷 보급률은 세계 4위이며, 블룸버그 혁신 지수는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밖에 어떤 분야에서 한국이 세계 1위인지 아십니까?


 


바로 해산물과 채소 소비입니다.


 


한국인들은 세계에서 건강한 음식을 가장 좋아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맛있는 한국 음식의 비결입니다.


 


과거 권위주의 국가였던 대한민국은 오늘날 아시아 민주주의의 선도국으로 성장했습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Economist Intelligence Unit의 2020년 보고서는 아시아 지역에서 5개의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 중 하나로 한국을 언급했습니다.


 


경제적 성공과 민주적 문화의 결합은 한국 소프트 파워의 핵심 동력이라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K-팝 그룹 BTS부터 K-드라마 '오징어 게임'까지 대한민국은 전 세계의 최신 문화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이틀 전 '오징어 게임'은 에미상 주요 부문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한국어・비영어권 TV 시리즈로서는 최초로, 역사적인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국의 인기배우인 '오징어 게임'의 주인공 이정재 씨가 결국 해냈습니다.


 


이 게임은 제가 20대였을 때 유행했었습니다만, 저는 이것이 세계적 유행이 되리라고는 결코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내외귀빈 여러분,


 


 

우리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와의 협력이 필수적입니다.


 


우리는 전 세계 국가들과의 협력 관계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국전쟁에서부터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이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 되어 왔습니다.


 


이제 우리는 올해 5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한 대로 한미 파트너십을“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양국 정상은 상호방위조약에 따른 대한 방위 공약과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하였습니다.


 


우리는 한・미 FTA에 기반하여 회복력 있는 공급망 확보와 신국제경제질서 규범・규칙 수립과 같은 경제안보 현안에 대한 정책조율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한미 경제안보 협력에 있어 한국 기업이 미국 기업과 차별 없는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또한 양국 정상은 핵심・신흥 기술과 사이버・경제・에너지 안보에 관한 협력을 심화・확대해 나가기로 약속하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캠프 험프리 미군 기지 인근의 삼성 반도체 공장 시찰로 방한 일정을 시작하였습니다.


 


삼성 평택 반도체 공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기지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찰하는 동안“믿을 수 없다(incredible)”,“굉장하다(fabulous)”,“경이롭다(amazing)”고 여러 번 감탄했습니다.


 


우리는 이달 말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방한이 한미 간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더욱 발전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오늘날의 일본은 글로벌 시민들의 자유에 대한 도전이라는 공동의 위협에 함께 직면한 우리의 이웃이라고 언급하였습니다.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 한일 양국은 과거를 직시하고, 미래지향적인 파트너십을 만들기 위한 “김대중-오부치 선언”정신을 발전적으로 계승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양국 정상 간 셔틀외교 복원을 위해서도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9.27.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아베 전 총리 국장에 우리 정부를 대표하여 참석할 예정입니다.


 


 

또한 윤석열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지역・글로벌 도전에 직면하여 한미일 3국 협력 강화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미일 3국 정상들은 지난 6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나토 정상회의에서 약 5년여 만에 3국 정상회담을 개최하였습니다.


 


한미일 정상들은 다양한 분야의 공동 관심 사안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어서 7월에는 한미일 외교장관들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만나 3국 정상회담의 후속 협의를 진행하고, 실질협력 분야를 모색하였습니다.


 


지난달에 대한민국과 중국은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 있는 행사들을 양국의 수도에서 개최하였습니다.


 


우리는 양국 간 공동 이익을 심화해 나가기 위해 공급망, 보건, 기후변화, 환경 등 분야에서 중국과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양국 간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특히, 안보 주권 사안이나 우리의 정체성과 관련된 역사문제에 대해서는 원칙에 기반한 당당한 외교를 전개해 나갈 것입니다.


 


지난달 저는 산둥성 칭다오를 방문하여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올해 5월 화상회의를 포함한다면 이는 저와 왕이 부장과의 4번째 만남에 해당합니다.


 


왕이 부장의 연내 방한 등 향후에도 양국 간 고위급 교류를 이어 나갈 것입니다.


 


조금 전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김진표 국회의장의 초청으로 한국에 도착하였습니다.


 


중국과 일본은 제주에 총영사관을 설치한 두 국가입니다.


 


한국은 한일중 3국 협력 의장국으로서 대화의 모멘텀을 되살리기를 희망합니다.


 


한일중 3국 협력 구상을 통해 보건, 환경, 과학기술 등 지역 그리고 글로벌 공동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 오후 제55차 아세안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한-아세안 우호 식수”행사를 가졌습니다.


 


한국은 아세안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인도-태평양에서의 외교를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인태경제프레임워크(IPEF) 참가와 더불어 자체적인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그 전략의 중심에는 아세안이 있습니다.



우리의 인도-태평양 전략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아세안의 관점(AOIP)'상의 원칙과 아세안 중심성에 대한 지지에 기초하여 호혜적・미래지향적 협력을 증진하게 될 것입니다.


 


앞으로 우리는 아세안과의 전략적 소통을 가일층 강화하고, 협력 관계를 더욱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입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상황이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


 


우리는 유럽과 보건・녹색・디지털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원자력, 방산물자, 반도체, 우주를 비롯한 경제안보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유럽과 캐나다는 민주주의, 자유, 인권, 법치와 같은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유사입장 기술 선도국 간의 연대를 구축하는 데 핵심적인 파트너입니다.


 


지난 6월 윤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였습니다.


 


미국을 비롯하여 유럽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유사입장국들은 보편적 가치 수호를 위한 강한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이번 주말 윤 대통령은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들과의 연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영국・캐나다를 방문하고 유엔총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중동 지역과 에너지 및 수소, AI, 보건 등 첨단기술 산업 분야 협력을 심화해 나가기를 희망합니다.


 


또 아프리카와는 4차 산업혁명 핵심소재 및 ICT와 같은 신성장 산업 분야에서의 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우리는 중남미・중앙아시아 지역에서 맞춤형 협력을 촉진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최근 공적개발원조(ODA)가 증액된 2023년 예산안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우리나라가 국제개발협력을 통해 글로벌 가치를 실현하고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역할을 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올해 6월 6회 연속으로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이사국에 선출되었습니다.


 


또한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인권이사회 이사국 진출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은 여전히 우리가 직면한 가장 시급한 안보적 도전입니다.


 


북한은 올해에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6발을 포함하여 총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또한 7차 핵실험 실시를 위한 모든 필요한 준비를 마무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북한은 최근 새로운 핵무력 정책 법령을 채택함으로써 핵 사용 문턱을 크게 낮추고 핵 선제공격 가능성을 확대하였습니다.


 


이는 북한 정권이 어떠한 불행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지 명백히 보여줍니다.


 


북한이 이러한 방향으로 계속 나아갈 경우 이는 북한의 그릇된 열망과는 달리 북한 스스로의 안보와 경제를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중대한 오판의 결과는 북한 정권이 직접 감당해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엄중한 상황 속에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핵위협은 억제하고, 핵 개발은 단념시키며, 대화와 외교를 통해 비핵화를 추구한다는 총체적인 접근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차원에서 대북 대화와 외교의 길은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싶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담대한 구상'을 제안하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구상을 통해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분명한 비전을 제시하였습니다.


 


또한 우리는 북한과 진지한 대화와 외교를 향한 진정한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담대한 구상'에 대한 북한의 일차적인 반응은 유감스러우나, 한반도에 지속가능한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이와 무관하게 흔들림 없이 추진될 것입니다.


 


우리는 북한이 핵위협을 즉각 중단하고, '담대한 구상'에 긍정적으로 호응해올 것을 촉구합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코로나19 위기는 초국가적 도전 대응에 있어 지자체의 리더십 역할을 보여주었습니다.


 


지자체들은 팬데믹・기후변화와 같은 도전의 최전선에 서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러한 변화를 고려하여 지자체와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우리 지자체들이 전 세계의 지자체들과 교류하는 데 필요한 역량과 전문성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합니다.


 


다른 한편,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추진하는 데 있어 지자체들의 리더십과 경험을 활용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제주는 이처럼 새롭고 중요한 협력을 위한 완벽한 파트너입니다.


 


북쪽으로는 한반도, 동쪽으로는 일본, 서쪽으로는 중국이 위치한 제주도는 한일중 3국의 중심에 있습니다.


 


한반도가 여전히 남북으로 분단된 상황에서 제주는 한국을 동아시아, 인도-태평양 그리고 세계와 연결하는 관문입니다.


 


아울러 제주를 대만과 연결하는 항로는 우리 교역상품의 거의 대부분을 운송하는 핵심적인 해상교통로입니다.


 


국제교류재단과 재외동포재단은 본부를 제주에 두고 있습니다.


 


저는 오늘 한-아세안 센터“제주 아세안홀”이 개관하고, 외교부와 제주도가 공공외교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을 크게 환영합니다.


 


이는 외교부가 지난 2월 부산과 체결한 이후 지자체와 체결한 두 번째 양해각서입니다.



 

이 기회를 빌려 현재 대한민국 전체가 2030년 부산 세계엑스포 유치를 지원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습니다.


 


오늘 9월 15일은 유엔총회가 2007년 제정한 '세계 민주주의의 날'이 15주년을 맞는 날이기도 합니다.


 


부산은 한국전쟁의 폐허를 거쳐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도시입니다.


 


부산은 한국전쟁 기간 중 임시수도로서 자유민주주의 한국의 최후의 보루였습니다.


 


당시 부산이 북한에 함락되었다면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부산은 전쟁을 겪은 후 한국 제2의 도시가 되었고, 지금은 세계 5위의 항구도시입니다.


 


우리는 2030년 부산 세계엑스포 개최를 통해 부산의 발전 경험으로부터 얻은 지혜와 통찰을 세계와 공유코자 합니다.


 


내외귀빈 여러분,


 


인기 한국 드라마“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제주의 고래 서식지가 소개된 이후 제주 고래관광이 늘었다고 합니다.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의 국제관계학 교수인 라몬 파체코 파르도 박사가 한국에 대해 쓴 '새우에서 고래로(Shrimp to Whale)'라는 책이 있습니다.


 


고래는 매우 총명하며 부지런히 전 세계를 돌아다닙니다.


 


이러한 돌고래와 고래들처럼 한국 외교는 더욱 멀리 보고, 현명하게 생각하며, 능동적으로 움직이면서 지평을 확대해 나가야 합니다.


 


또한 제주는 세계지질공원, 생물권보전지역 그리고 세계자연유산을 가진, 세계에서 유일하게 유네스코 자연과학 분야 3관왕을 달성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여러분이 제주에 머무시는 동안 시간을 내셔서 보물섬과 같은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도 즐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