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보도자료

보도자료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보도자료 상세보기

김건 외교차관보, 비세그라드 그룹(V4) 공관장회의

  • 작성일 : 2020-05-22
  • 조회수 : 2761
  • 부서명 : 중유럽과
첨부파일 V4 공관장 화상회의 보도자료.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사진1.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사진2.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사진 :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22일 비세그라드 그룹(V4) 주재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 속에서 V4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 속에서 비세그라드 그룹(V4)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가 앞으로 어떻게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 비세그라드 그룹(V4)은 중유럽 4개 국가들(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바키아)의 모임이다. 이들 국가들은 중견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중요한 외교다변화 파트너이자 우리나라의 EU내 최대 수출시장(대EU 수출의 약 20%)이다. 우리나라의 대V4 투자액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30배 이상(6,300만불→19억1000만불) 증가하였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관련 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히 이루어지면서 업계에서 세계시장을 선도할 유럽 내 교두보로 자리 잡고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직접적인 교류가 한동안 제한된 상황이다.

□ 이에 외교부는 5월 22일 김건 차관보 주재로 V4 국가들 주재 우리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변화된 환경 속에서 V4 국가들과 협력을 어떻게 강화할 수 있을지 논의하기 위해서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바키아 주재 공관장들의 현장감 있는 제언을 바탕으로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 참석자들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하에서도 한국과 V4 국가들 간에는 다양한 협력이 이어져왔다고 한다. 이는 양측간 협력 강화를 위한 충분한 여건이 조성되어 있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서 눈길을 끈다.

□ 김 차관보는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우리나라와 V4 국가들은 재외국민 귀국지원과 우리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을 이루어냈다”며, “이러한 사례들은 양측 간 상생협력 및 상호신뢰를 잘 보여주는 것으로서 양측간 협력 강화를 위한 하나의 중요한 외교적 자산”이라고 했다.
   ※ 코로나19 관련 한-V4 간 협력 사례
     (폴란드) 폴란드항공(LOT) 임시항공편 통하여 우리 국민 귀국 지원
     (체코) 대한항공 임시항공편 통하여 우리 국민 및 체코 국민 귀국 지원 / 우리기업 현지 제조법인 및 협력사 기술인력 예외적 입국 허용
     (헝가리) 대한항공 임시항공편 통하여 우리 국민 귀국 / 4.30부로 우리나라 포함 6개국 기업인 입국 전면 허용(인접국이 아닌 국가 중 유일)
     (슬로바키아) 체코 및 폴란드 대사관과 협력하여 대한항공 임시항공편 통한 우리 국민 귀국 지원
□ 공관장들은 “우리나라의 모범적인 코로나19 대처와 우리기업의 CSR 활동 등을 통해 주재국 내 우리나라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제고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코로나19라는 큰 위기를 겪었지만, 오히려 양측 간 협력을 강화하는 새로운 외교적 지평을 열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 이번 화상회의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V4와의 협력 모멘텀을 지속해 나가기 위해 현지 공관을 통한 소통과 화상회의 등 비대면 방식의 외교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공감대가 형성되었다. 이와 관련 V4 각국 외교부 관계자와의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등의 구체적인 방안도 거론되었다.


□ 이번 회의를 통해 논의된 다양한 방안들을 바탕으로 한-V4간 교류협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메뉴담당부서 : 언론담당관실

전화 : 2100-812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