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보도자료

보도자료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보도자료 상세보기

한-몽골 수교 30주년 기념 양국 정상간 축하서한 교환

  • 작성일 : 2020-03-26
  • 조회수 : 886
  • 부서명 : 동북아시아국
첨부파일 첨부1_한-몽 수교 30주년 기념로고.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첨부2_몽골약황.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첨부파일 20-192 한-몽골 수교 30주년 기념 양국 정상간 축하서한 교환.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 문재인 대통령은 「할트마 바트톨가(Khaltmaa Battulga)」몽골 대통령과 3.26.(목) 양국 수교 30주년 기념 축하서한을 교환했다.
※ 한-몽골 수교일 : 1990.3.26.
 
□ 문 대통령은 양국이 1990년 수교 이래 지난 30년간 굳건한 신뢰와 우의를 바탕으로 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하였다.
 
◦ 나아가, 몽골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신북방정책의 주요 협력국가로, 앞으로도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통해 환경·교육·인프라 등 많은 분야의 협력을 강화시켜 양국의 ‘포괄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성숙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하였다.
 
□ 바트톨가 대통령은 한·몽 양국이 인권과 자유, 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중시하는 공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지난 30년간 양국 관계를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켰으며, 양국 국민간 유대감과 우정이 더욱 돈독해졌음을 평가하였다.
◦ 또한, 몽골의 사회·경제 발전을 위한 한국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신북방정책에 참여하여 상호 호혜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
 
□ 아울러, 양국 정상은 축하서한에서 당면한 코로나19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면서 양국이 수교 30주년을 맞아 계획한 여러 활동들을 추진해 나가자는데 대해서 서로 같은 마음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양국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기념하여 2020년을 “한·몽 우정의 해”로 지정하고 수교기념 공동로고를 제작하였으며, 각종 수교 기념사업을 통해 양국민간 상호 이해와 교류의 폭을 더욱 심화·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한·몽 수교 30주년 기념 공동 로고는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태극무늬와 몽골의 상징인 “소욤보*”가 조화를 이룸으로써 양국간의 두터운 우호와 신뢰, 협력을 나타낸다.
* 소욤보는 표의문자로 몽골의 자유와 독립을 상징
 
□ 한편, 이번 한몽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대통령 외에도 국회의장, 국무총리, 외교장관간*에도 수교 30주년 축하서한을 교환하여 양국관계 발전성과를 평가하고 양국간 협력의지를 확인하였다.
* 문희상 국회의장-검버자브 잔당샤타르 국회의장, 정세균 국무총리-오흐나 후렐수흐 총리, 강경화 외교장관-담딘 척트바타르 외교장관       
      
     
붙임 1. 한·몽 수교 30주년 기념 로고
       2. 몽골 약황. 끝. 

 

메뉴담당부서 : 언론담당관실

전화 : 2100-812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