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국문대표홈페이지 > 뉴스·소식 > 뉴포커스 상세보기

강경화 장관, Deutsche Welle 인터뷰(5.14.)

  • 등록일 : 2020-05-19
  • 조회수 : 15460
  • 부서명 : 정책홍보담당관실

@ 출처 Deutsche Welle 프로그램 인터뷰 바로가기






Kelly: South Korea has been hailed as a model country in bringing its coronavirus infection rate under control. But the methods have raised privacy and public shaming concerns, and now there are reports that the virus is back again. My guest this week is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Has her government made too many compromises on citizens’ privacy and its efforts to contain the pandemic? And how could the public health crisis impact diplomacy in the region and beyond, especially with its nuclear neighbor to the North?


Kelly: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welcome to Conflict Zone.


FM: Thank you for having me.


Kelly: Your country has reported a flare-up in coronavirus cases this week around the capital at a number of nightclubs which authorities are now temporarily closing. President Moon has warned a second wave is coming, whether now or in the future. This at a time when you were just starting to ease some pandemic restrictions. How concerned is your government over the threat of the second outbreak?


FM: Very concerned, but we have been guarding against this possibility. This virus is very tricky. It spreads very fast, and it spreads silently. Asymptomatic people can be contagious. So we’ve been guarding against this possibility. It’s very unfortunate that this has happened. But our system is now fully up and running to trace, to test, and of course to treat the confirmed patients. This is a population that we have been concerned about all along. Young people, nighttime clubs, where lots of people gather, and evidently, where the sanitary rules were not strictly abided by. They were instructed to keep a close list of all the visitors, to take all precautions, but it turns out that these measures weren’t adhered to. And now we’re dealing with a huge population that need to be traced, and tested.


Kelly: So given that, I mean, you initially managed to come to grips with the pandemic through, without any expense of lock downs, we have to see, which we saw elsewhere. You said in a recent interview that you didn’t think the idea of a lock down or a blockade would be acceptable to your public, that this idea of a mandatory blockade would really be contradictory to the principle of openness. Do you think that you might have to rethink that policy in the face of the second wave?


FM: I think that the measures we have taken in the immediate aftermath of this outbreak is closure of these entertainment facilities and these are by city administrative decree here in Seoul and other big cities as well. So it is a temporary shutdown of these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It is not a wholesale lock down of businesses and I don’t think we will ever get to that point. We are racing against time in tracking down all the close contacts of people who have been to these establishments during this particular period, which was a long holiday. Just before we were hoping to go to an easier form of social distancing. And we have gone into that for the rest of society that we call “distancing in everyday life.” And this means that we realized that we will never be able to go back to life pre-COVID-19. We have to live with this risk and be prepared when it raises its head again. Obviously, this time it has raised its head in big numbers. But I think we are prepared, and we are doing our very best to contain this outbreak.


Kelly: Let’s talk a little bit more about some of the measure that your public is also living with. The recent flare up in cases, it’s further highlighted some glaring privacy issues, with the track and trace methods that you are using to contain the pandemic. The details are being revealed to the public about people’s whereabouts, their identities revealed, and I’d like to bring up this example. Because it’s been reported that one of the recent coronavirus cases was a man who attended clubs in Seoul’s gay district, now rights groups fear that efforts are going to be made to forcibly out gay people who came in contact with him. Does that highlight a major failure in privacy protections?


FM: I think the issue of privacy has been taken out of context. The issue of privacy is with certainly the patients and I think we do this by law. Privacy is a very important human right but it is not an absolute right. I think the ICCPR makes this very clear that it can be restricted but it has to be restricted in accordance with the law. We have a very robust legal system in place where it’s clearly identified us to where these rights might be restricted. And when you balance the privacy of the patients against the public’s need to be protected from this risk, I think the answer is very clear. So the problem is, you don’t do this arbitrarily, you do it by law.


Kelly: So it’s okay for you that some social media users, they’ve already posted video footage of some of the gay bars and clubs urging followers for donations to “help put a stop to these disgusting going-ons.” That’s an acceptable practice?


FM: It is not okay. It is not okay. I think discrimination, prejudice against people for who they are, is unacceptable for a country that is committed on the fundamental values of human rights that undergird our democracy. It is not acceptable. But I think, this is what the government is guarding against that, you know, we don’t have a consensus on the rights of the sexual minorities and people with various gender identities. We don’t have a consensus. We acknowledge that. But the changes take time and I think pushing for a change too prematurely can create a backlash that is even more harmful. But here we are facing a new challenge and the government’s response is very careful about not aggravating those existing prejudices. And we’re hoping that through this experience, we will dispel a lot of the prejudice and discrimination that sexual minorities are faced with. Going to clubs is not just people with different sexual identities. Everybody is going to these clubs. So we’re tracking down everybody that have been involved in the club activities during this holiday time.


Kelly: But it’s not just clubs, it’s not just LGBT communities. I’d like to just ask you about the environment that this is creating in your society. Because a recent study found that citizens are more afraid of being socially shamed, for example, for having or spreading the virus, than they are of the disease itself. So what does it say about the environment that these measures have created in society right now?


FM: I think our measures have been open, more open than many of the measures that other societies have taken. Obviously, in the situation of crisis, people have stress issues to deal with, there is a psychological element that this crisis has created that all societies have to face. We are trying to face that with the best of our expertise in terms of the psychological counseling that we provide to our citizens and anybody who is in need. We have a system, obviously that (might not be) enough. But I think we have a system, and we are dealing with it. And I think this is a challenge not just for us but for all countries. And I think that the COVID-19 has also made clear that there are hidden spots, blind spots in society that are revealed when a crisis comes along like this. We have some of our dark spots as well.


Kelly: And you’ll address those?


FM: Yes we are, and this is not just government’s efforts alone because there is a limitation as to how far the government’s efforts can reach. We enlist a great deal support from our civil society groups who are helping for example undocumented workers who are helping the sexual minority groups as well. We are enlisting their help so that people can come forward feeling safe to undergo testing and treatment.


Kelly: Okay. So we talked about democratic values, we talked about the balance between privacy and public health, as you’ve articulated there. I’d like to speak now about the dictatorship to the North. First of all, in the past weeks, a lot of speculation about leader Kim Jong-un’s health recently. Your intelligence has said there were no signs that he had surgery. How sick was he, or is he?


FM: Well, our intelligence is robust, and we share and analyze a great deal together with our ally, the United States, and all indication we have is that there is no unusual activity whether it’s his health or the society as a whole. Obviously, there’s a limitation because it's a closed society and information is very difficult to garner, but to the extent that we know, we don’t detect any unusual developments.


Kelly: It’s a closed society that your administration has been making major efforts to crack open. Since President Moon took office in 2017, your government has stressed improving ties with the North in the hopes of promoting peace on the  Peninsula. But you’ve been criticized over not putting human rights high enough up on the agenda. For example, you dropped the traditional co-sponsoring of a resolution condemning North Korea’s horrific (human) rights records at the UN General Assembly this past fall. President Moon also did not bring up human rights in a meeting with Kim Jong-un last year. Have you sacrificed calls to improve human rights in order to keep the dialogue going?


FM: I think keeping the dialogue going is extremely important if we are going to find a peaceful resolution for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s issue, and getting us on track towards creating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uman rights is a very big issue when it comes to North Korea and we support the international efforts, the UN efforts in this regard. Obviously, to keep the engagement going, we have to balance everything and it’s a decision given all the consideration, the judgment that we make. We don’t consider human rights issue of North Korea any less. But the tactics and the strategies in promoting the engagement with North Korea have to weigh all factors and proceed.


Kelly: But there is a critical mass of criticism. I’d just like to highlight a couple of them because the United Nations special rapporteur on human rights in North Korea said the following. Integrating fundamental human rights into the current negotiations is crucial, crucial, for the sustainability of any agreement for denuclearization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beyond. Can you really wait to talk tough on human rights with North Korea? I mean, doesn’t that undermine the legitimacy of your efforts?


FM: I don't think so. I think human rights has a place and I think the human rights mechanisms of the United Nations plays a very important role in keeping the engagement on that track. But there is another track to engagement with North Korea which is the peace and security track. And at some point, they have to come together. But at this time, our judgment is that the security track has to take precedence.


Kelly: You’ve also been heavily criticized as you are prioritizing that security track, of turning a blind eye in another way. Back in November, your country deported two fishermen accused of murder back to North Korea. The UN, again, expressing deep concern, that “the decision was made potentially without due process, and that the two men are at the risk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upon return” and they just highlighted couple including enforced disappearance, arbitrary execution, torture, ill treatment, trials that do not conform to international fair trial standards. They say that your government could have failed to uphold international human rights obligation itself. Do you regret that deportation decision?


FM: No, not at all. I think we made the best decision under the circumstances and given that there was no genuineness to the two men’s desire to come to this part of the peninsula, and given that they themselves have --


Kelly: How did you determine that?


FM: Well, we have a process run by our national security office and all the ministries are involved, and the collective decision was that they pose a danger to our society and therefore the decision was made.


Kelly: Doesn’t it really come down to the fact that you’re afraid that any position that you take on human rights will simply blow up talks with the North?


FM: We are not afraid. We are very actively seeking the engagement, taking all the elements into consideration. But I think even the human rights mechanisms would say that it is very important to keep that engagement going.


Kelly: Okay. I’d also like to talk about the circumstances currently in the North. We highlighted a number of the dire circumstances when it came to the case of those two fishermen. We also have signs of deterioration there. The country has had a poor harvest season. Now with coronavirus, there are destabilizing factors both economically, potentially on the health front as well. How concerned are you that the North with its strongman policy will lash out and deflect from the interior issues that it has in the country?


FM: Well, we watch very carefully. I think the official position is that there is no case of coronavirus. But they report to the WHO of quarantined people and testing. So we take their official position with a lot of grain of salt. The health structure there is extremely weak. We have offered to collaborate on this front. We have not received a response yet. But I would be cautious as to make sweeping judgments about what the situation there overall is.


Kelly: But are you preparing for the potential of increased provocations?


FM: They have provoked. There has been a series of short-range launches. These are certainly unhelpful and we have urged them to stop this at a time when the whole world is trying to come to grips with this very unprecedented health crisis. But we watch very closely and we are prepared, and I think based upon our very robust defense posture and readiness based upon our strong US-ROK security alliance.


Kelly: Let’s talk a little more about that alliance and your readiness to face any potential threat from the North. You’ve mentioned that they’ve already provoked. You have actually been trimming back on some joint military exercises in an effort to engage the Kim regime in dialogue. The 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has said the following about that paring back. Canceling crucial exercises detracts from Seoul’s very ability to manage the threatening neighbor it has been engaging with by downgrading South Korea’s military readiness and compromising its ability to conduct operations with US forces. Aren’t you concerned that you might not be ready if Kim lashes out?


FM: I have full confidence in our military authorities and collaboration with the US military authorities to keep up that robust preparedness despite the reconstruction of the exercises. That is done to support the diplomatic track certainly, but all the while making sure that the preparedness is not in any way undermined.


Kelly: But it doesn’t help certainly that your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re not as good as they once were. You’re currently at odds over the defense cost sharing. The US has rejected your offer of a 13% increase in spending. And instead it’s demanding a five-fold increase. How do you want to come to an agreement and what if you don’t?


FM: Difficult, I admit. But this is an alliance that’s developed over 67 years. There have been difficult issues in the past that we’ve been able to work through. You know, allies have differences. And I think the Special Measures Agreement this time is particularly difficult. But we are both determined to find an agreement that we both can agree to. Obviously, it will take more time and more effort. But we are.. they are confident that we will reach an agreement eventually.


Kelly: Donald Trump has said the following. It’s a question of whether South Korea will contribute toward the defense of their own nation. We are defending nations that are very wealthy. South Korea is a very wealthy nation. Does he have a point?


FM: We are increasingly wealthy which is why our share of the stationing of the troops have increased over the years. The initial agreement is that we will provide the land and the facilities, and the US will provide for the expenses of the troop stationing. Now, as Korea developed and became more wealthy, we have agreed to a Special Measures Agreement, which is the title of this agreement, and increasing more of that share. And with that share, increase has to be incremental. It can’t be 30%, 50% over a one-year period. There is a methodology system, there is a budgetary system that our government has to follow and in the end this has to go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for approval. So there are all these parameters that we as government need to meet while negotiating with the United States, and I think our partners across the table from the United States are fully aware of this.


Kelly: And as you’re sorting through those parameters, we have the US president not missing one opportunity to say what a great relationship he has with th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what a nice guy he is. Trump has said the following. We fell in love. No, really. He wrote me beautiful letters. Are you concerned that Trump is speaking in such high terms about the dictator to the North and not about the democratically elected president of South Korea? I mean, you are longtime allies.


FM: You keep saying concerned. We’re not concerned. I think the relations between our two governments at all levels, between the presidents, between myself and the secretary of state, is very strong, very tight. And I think in particular during this time of the COVID-19 crisis, the collaboration has been exemplary. So I’m not concerned. I think that’s President Trump’s unique way of messaging. And it also indicates his clear desire to continue to engage at that level. The engagement with North Korea this time around has been driven very much by that top-level political will both on the side of the United States and also to a certain extent on the part of our side as well. And it’s very important to keep that high-level political will going for the continued engagement.


Kelly: What other options do you have if that alliance breaks down? Have you become too reliant on the US nuclear shield that they provide?


FM: I am not at all concerned. I don’t think that’s the scenario that we anticipate. I think the alliance is very strong. The US is fully committed to the security of South Korea and the extension of their nuclear shields. So I don’t know where you get the possibility of that happening. I don’t see that possibility.


Kelly: Let’s talk about China. Because in the mean time, China has been using the coronavirus crisis as an opportunity to assert itself in the region. There has been an arrest, the arrest rather, of democracy activists in Hong Kong, military pressure being put on Taiwan, and its neighbors in the South China Sea even going so far as to sink a Vietnamese fishing vessel. It looks like China is using the coronavirus pandemic as a regional power grab while other major powers are busy at home. Surely that must raise some red flags for you.


FM: Well, China and we had our difficult time in 2016, 2017. Post my president’s visit in December 2017, I think we are largely recovering the close economic and people-to-people ties. As far as the COVID-19 is concerned, it first happened in China, and we were one of the first to be hit because we had lots of people traveling back and forth to China. I think the collaboration on COVID-19 has been very good. We press for quick and prompt sharing of information. We underscore the importance of that, and we demonstrate that with our own actions and we urge that on the part of China as well.


Kelly: We have economies under pressure right now, amid this pandemic, citizens' health at stake. What do you think your part of the world will look like after this pandemic ends?


FM: I think post coronavirus, the world will certainly be different from pre-COVID-19. I think all economies have been severely hit by this. We are rolling out domestic economic stimulus packages for our strategic industries, for our small and medium businesses, for furloughed workers, for households. But that can only go to a certain extent. We are very dependent on our trade, our investment ties with overseas. So we very much hope that that also recovers. And we can't do that by ourselves. So I do hope that our partners will also see the self-interest in recovering the global values chains, the trade and investment, the business trips. And I think there are two trends. Yes, there are tendencies of countries to become insular, and shutting of the doors, and parochial. But I think there is also an understanding that, and the virus has made this so clear, that these challenges are cross-border, it doesn't stop at the border, and you may close the border but the virus still gets in. So there is an increasing call for global coordination at various fora at the UN, at the WHO, at the G20. And we do hope that beyond the talk, there will be greater multilateral collaboration in overcoming not just the health crisis but also the socioeconomic crisis as well.


Kelly: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thank you for joining us on Conflict Zone.


FM: Thank you.




-------------------------------------비공식 국문 번역-----------------------------------------




앵커: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률을 상승을 억제한 모범 국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생활 침해와 사회적 망신주기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었고, 현재 한국에서는 바이러스가 재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번 주 게스트는 대한민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님입니다. 과연 한국은 전염병 억제를 위해 시민들의 사생활에 너무 많은 타협을 한 것일까요? 그리고 공중 보건 위기가 역내외 외교, 특히 핵보유국이자 이웃국가인 북한과의 외교에 어떤 영향을 줄까요?


앵커: 강경화 장관님, Conflict Zone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강경화 장관: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앵커: 장관님, 이번 주 한국 수도권내 여러 나이트클럽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재확산이 보고되었고, 정부 당국은 해당 시설들의 임시 영업 중지를 결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2차 대유행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셨습니다. 이번 사건은 전염병 대유행에 대한 규제조치를 완화한지 얼마 되지 않아 발생한 것인데, 한국 정부는 2차 대유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습니까?


강경화 장관: 우리는 2차 대유행 매우 우려하면서도 이를 억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매우 까다롭고, 빠르고 조용하게 전파되며, 무증상인 환자들에게서 전염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2차 대유행 가능성에 유의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다시 확산되기 시작한 점은 매우 우려스럽습니다. 하지만 현재 한국의 방역 시스템은 완전히 가동돼 추적, 진단 검사, 확진자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젊은 세대들은 우리가 계속 걱정해 왔던 집단입니다. 나이트클럽에서는 많은 사람이 모이며 공중 보건 규칙이 엄격하게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해당 시설들은 모든 필요한 예방 조치를 위해 출입 명단을 꼼꼼히 작성하도록 지침을 받았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절차가 제대로 준수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현재 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추적과 검사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앵커: 한국은 여타국과는 달리 초반에 어떠한 봉쇄도 없이 성공적으로 전염병 대유행을 통제했습니다. 장관님께서는 최근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는 봉쇄조치가 받아들여질 수 없다고 말씀하셨고, 그러한 강제적인 봉쇄는 개방성의 원칙과 전면 배치된다고 하셨습니다. 장관님께서는 2차 대유행이 발생한다면 봉쇄조치를 고려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강경화 장관: 이번 집단감염 사건 직후 서울시 등은 유흥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이러한 조치는 유흥시설의 일시적 영업 정지에 해당할 뿐 전체적으로 사업장 문을 닫게 한 게 아니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앞둔 장기 연휴 기간 동안 해당 유흥 시설을 방문한 사람들의 밀접 접촉자를 신속하게 추적하고 있습니다. 한국 사회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결코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위험을 감수해야 하고 바이러스의 재확산에 대비해야 합니다. 이번 사건으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지만, 우리는 준비되어 있고 확산을 막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앵커: 한국 사람들이 경험하고 있는 조치에 대해 좀 더 얘기를 나누고 싶은데요. 최근 발생한 집단 감염은 현재의 추적 방식과 관련된 사생활 문제들을 다시 한번 부각시켰다고 생각합니다. 확진자의 이동 동선 및 신분과 관련된 정보가 자세히 공개되고 있는데, 예시를 하나 들고 싶습니다. 최근의 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의 중심에 있는 한 남성이 서울의 성소수자 거리에 있는 클럽을 방문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인권 단체들은 그 남성과 접촉한 성소수자들의  성 정체성이 강제로 공개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사생활 보호에 있어서 중대한 실패를 의미하는 것 아닌가요?


강경화 장관: 코로나19라는 문맥에서 벗어난 질문인 것 같습니다. 확진자 정보 공개 관련해서 사생활 이슈가 제기될 수는 있겠지만 우리는 법률에 따라 조치하고 있습니다. 사생활은 매우 중요한 인권이지만 절대적 권리는 아닙니다. 법률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사생활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점은 ICCPR 규정에도 명시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견고한 법률 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사생활 제한 범위도 법률에 명확하게 규정되어 있습니다. 환자의 사생활을 보호하는 것과 대중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에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는 점은 분명합니다. 중요한 것은 임의적 결정에 의한 조치가 아닌 법률에 근거를 둔 조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장관님께서는 일부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게이 바와 클럽 영상을 올리고 팔로워들에게 “역겨운 일을 중단할 수 있도록 기부해 달라”고 하는 것이 괜찮다고 보십니까? 허용될 수 있는 행동인가요?


강경화 장관: 아닙니다. 차별과 편견은 민주주의의 근본 가치인 인권을 매우 중시하는 한국에서 허용될 수 없습니다. 결코 용납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내에서는 성소수자와 다양한 성적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의 권리에 대한 사회적인 합의가 아직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아직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점은 인정합니다. 하지만 변화에는 시간이 필요하고, 성급한 변화를 추진하면 오히려 역풍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우리는 도전에 직면해있고, 편견을 더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경험을 통해 성소수자들이 직면한 차별과 편견이 해소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성소수자들만이 클럽에 방문한 것이 아닙니다. 성소수자가 아닌 사람들도 클럽을 방문했기 때문에 연휴 기간 동안 클럽과 연관된 모든 사람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지만 이번 사건은 단순히 클럽 또는 성소수자(LGBT) 커뮤니티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저는 한국에서 형성되고 있는 사회적 분위기에 대해 여쭤보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최근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바이러스 그 자체보다 바이러스로 감염 또는 전파로 인해 사회적으로 망신을 당하는 것을 더 우려한다고 합니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한국 정부 조치가 한국 사회에서 어떠한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생각하십니까?


강경화 장관: 저는 한국의 대응조치가 다른 어느 국가보다 더욱 개방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위기 상황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심리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국민들에게 전문 심리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습니다. 물론 시스템이 완벽하지는 않을 수 있지만 이 시스템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는 한국 뿐만이 아니라 모든 나라가 직면한 도전 과제입니다. 또한, 코로나19가 사회의 숨겨진 부분,  위기 상황에서 드러나는 사회의 숨겨진 사각 지대를 명확히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에도 사회적으로 어둡게 가려진 부분이 있습니다.


앵커: 그런한 문제들도 해결해 나갈 것인가요?


강경화 장관: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는 없는 문제인데 왜냐하면 정부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범위에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시민 사회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불법체류 노동자와 성소수자들을 위한 시만 단체에서는 이들이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고 느끼고 검사를 받으러 나올 수 있도록 돕고 있습 


앵커: 알겠습니다. 여태까지 저희는 민주적 가치, 그리고 말씀하신 것처럼 사생활과 공중 보건 사이의 균형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저는 이제 북한의 독재 정권에 관해 얘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첫 번째로, 최근 몇 주 간 김정은 지도자의 건강에 관한 무성한 추측들이 있었습니다. 한국 정보 당국은 그가 수술을 받았다는 징후가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그가 얼마나 아팠었나요, 혹은 아픈가요?


강경화 장관: 우리의 정보 수집 능력은 견고하고 우리는 동맹국 미국과 많은 양의 정보를 공유 및 분석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가진 모든 정보는 그의 건강이든 사회 전체에 관한 것이든 특이 동향이 없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물론, 폐쇄적인 북한 사회 특성상 정보 수집에 한계가 있습니다만, 우리가 아는 한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앵커: 폐쇄된 정부이지만 한국 정부는 그 틈을 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께서 취임하신 후, 한국 정부는 한반도에 평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대북관계 개선을 모색하셨죠. 하지만 의제 중 북한 인권 문제에 많은 비중을 두지 않는다는 비판도 받으셨습니다. 예를 들면, 지난 가을 한국 정부는 기존과 달리,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결의안의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작년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에서 인권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대화 지속을 위해 인권 개선 요구를 희생시킨 것인가요?


강경화 장관: 북핵 및 미사일 문제에 대한 평화로운 해결책을 찾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서, 북한과의 대화를 지속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북한 문제에 있어 인권은 매우 중요하고, 우리는 관련 국제사회의 노력, 유엔의 노력을 지지합니다. 물론 관여를 지속하기 위해 우리는 제반사항 간 균형을 찾고 모든 것을 고려하여 판단을 내리고 결정해야 합니다. 우리는 북한 인권 문제를 덜 중요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관여를 촉진시킬 수 있는 기술과 전략을 선택하는 과정에서는 모든 요소를 고려하여 진행해야 합니다.


앵커: 그렇지만 상당한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저는 그 중 몇 가지만 강조하고 싶은데, 유엔의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한반도 그 이상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어떤 합의라도 그 지속 가능성을 위해서는, 기본적 인권을 현재의 협상에 통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북한과의 인권 문제에 대한 강경한 대화를 정말로 미룰 수 있는 것입니까? 이는 노력의 정당성을 훼손하는 것이 아닙니까?


강경화 장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인권도 다뤄질 수 있다고 보며, 해당 트랙에서는 유엔의 인권 메커니즘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북한과의 교류는 평화와 안보라는 또 다른 트랙에서도 진행됩니다. 그리고 언젠가는 두 논의가 합쳐져야 하겠지만 현재로써 우리는 안보 분야의 논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판단합니다.


앵커: 한국은 안보 트랙을 우선시하면서 다른 사안은 못 본체 하는 것에 대해서도 큰 비판을 받았습니다. 작년 11월, 한국은 살해 혐의를 받은 두 명의 북한 선원을 다시 북한으로 추방했습니다. 유엔은 “해당 결정은 적법 절차에 따라 내려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으며, 두 선원이 북한에 도착한 뒤 심각한 인권 침해를 당할 리스크에 놓여있다”고 또다시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강제실종, 자의적 처형, 고문과 학대, 국제적인 공정 재판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재판을 몇 가지 예시로 강조했습니다. 그들은 한국 정부가 국제인권법적 의무를 준수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장관님께서는 송환 결정을 후회하시나요?


강경화 장관: 아니요. 전혀 아닙니다. 저는 두 사람이 남한으로 오고 싶다는 귀순 의사에 진정성이 없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의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그것을 어떻게 판단하셨죠?


강경화 장관: 우리는 국가안보실에 의해 진행되는 절차가 있고, 모든 정부 부처가 관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우리 사회에 위험을 야기한다는 것이 공통된 판단이었고, 그에 따라서 결정한 것입니다.


앵커: 인권에 대한 어떤 입장을 취하더라도, 그 결과로 북한과의 대화가 무산될까봐 두려워 하셔서 그런 것은 아니십니까?


강경화 장관: 우리는 전혀 두려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모든 요소를 고려해 매우 적극적으로 관여를 모색해 왔습니다. 심지어 인권 메커니즘의 관점에서도 관여를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현재 북측의 상황에 대해서도 말씀 나누고 싶습니다. 그 두 선원 사건에 관해 여러 가지 심각한 상황들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북한의 상황이 점차 나빠지고 있다는 징후도 파악하고 있습니다. 북한에는 흉년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경제적인 차원뿐만 아니라 보건 차원에서도 잠재적인 불안정 요인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스트롱맨 정책을 실행하는 북한이 당면한 여러 국내 문제들을 회피하는 것에 대해, 장관님께서는 얼마나 우려하고 계십니까?


강경화 장관: 우리는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공식 입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것이지만, 북한은 WHO에 주민들의 격리와 검사 현황을 보고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공식 입장을 어느 정도는 걸러 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의 보건 체계가 굉장히 취약합니다. 우리는 보건분야 협력을 제안하였는데, 아직까지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다만 저는 북한 내 전반적 상황에 대한 섣부른 판단은 지양하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하지만 한국은 도발 증가에도 대비하고 있습니까?


강경화 장관: 북측은 도발을 감행하였습니다. 최근 수차례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있었습니다. 전 세계가 전례 없는 보건 위기에 대응하는 시점에 이러한 행동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우리는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우리는 상황을 면밀히 주시 중이며, 준비되어있습니다. 우리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확고한 방위태세를 유지 중입니다.


앵커: 동맹과 북한의 잠재적 위협에 대비할 수 있는 준비 태세에 대해 조금 더 얘기하고 싶습니다. 장관님께서는 북측이 이미 도발을 했다고 하셨습니다. 한국은 김정은 정권을 대화로 끌어들이기 위해 몇몇 한미연합훈련 축소를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은 그러한 후퇴에 대해, 한국이 중요 훈련을 취소하는 것은 한국의 군사 대비태세와 한미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약화시켜 위협적인 이웃을 관리하는 능력을 저해시킨다고 평가했습니다. 혹시 모를 북한의 기습 도발에 대한 준비가 불충분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으십니까?


강경화 장관: 저는 우리 군 당국 그리고 한미 군 당국간의 협력을 완전히 신뢰하고 있으며, 한미연합훈련의 조정에도 불구하고 굳건한 준비 태세를 유지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조정 결정은 (북한 비핵화 견인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만, 우리의 준비 태세가 약화될 일은 결코 없을 것입니다.


앵커: 그렇지만 분명히 한미 관계가 예전처럼 돈독하지 않다는 점이 도움이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현재 한미는 방위비 분담에 대해 의견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데, 미국은 한국의 13% 인상안을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대신 5배 인상을 요구했습니다. 어떤 합의에 도달하고 싶으신가요? 만약 도달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실 것인지요?


강경화 장관: 어렵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이 동맹은 67년 이상 발전해온 관계입니다. 과거에도 어려운 사안들이 있었지만 잘 극복해 왔습니다. 아시겠다시피 동맹 간 입장차가 있고, 이번 방위비분담협상(SMA)이 유난히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미 양측은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를 도출할 의지가 있고, 당연히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결국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앵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방위비 분담은) 한국이 자기 나라 방위를 위해 기여할 것인지의 문제다. 우리는 매우 부유한 국가들을 지켜주고 있다. 한국은 매우 부유한 국가다.” 그의 발언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합니까?


강경화 장관: 우리나라는 부유해지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매년 미군 주둔비용의 분담 비중이 점차 증가해 왔습니다. 가장 처음의 합의는 한국이 부지 및 시설을 제공하고, 미측이 주둔비용을 부담하는 것이었습니다. 한국이 발전하고 더욱 부유해진 지금의 상황에서 한국은 이 협정의 제목과 같이 ‘특별 협정’을 체결하였고, 분담 비중을 높여 왔습니다. 그리고 분담 비중과 관련해, 인상은 점진적이어야 합니다. 일 년에 30%, 50% 증가는 있을 수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제도적 절차, 즉 우리 정부가 따라야 하는 예산 제도가 있고 최종적으로는 국회 비준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우리 정부는 미측과 협상을 진행하며 이와 같은 모든 변수들을 맞춰야 하는데, 저는 테이블 건너 미측 협상 파트너들이 우리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한국이 여러 변수를 정리해나가는 동안, 미국 대통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본인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얼마나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언급하고 있습니다. 트럼프는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 정말이다. 그는 내게 아름다운 편지들을 썼다” 고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적으로 선출된 한국의 대통령이 아닌 독재자에 대해 높이 평가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십니까? 제 말은, 둘은 오랜 동맹 관계인데 말입니다.


강경화 장관: 계속 우려하냐고 말씀하시는데, 우리는 우려하고 있지 않습니다. 한미는 양국 대통령, 저와 국무장관 등 각급에서 매우 긴밀하고 견고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 19라는 특수한 위기 속에서 한미 양국의 협력은 모범이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우려하지 않습니다. 저는 그것이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메시지 전달방식이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 차원에서 계속 관여하고자 하는 명확한 의지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일련의 북한과의 관여는 미국 정상, 그리고 상당 부분에 있어서는 한국 정상 등 최고위층의 정치적 의지에 의해 주도되어 왔습니다. 지속적인 관여를 위해서는 이처럼 최고위층의 정치적 의지를 계속 이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앵커: 만약 그 동맹이 깨진다면 다른 선택지는 무엇이 있습니까? 한국이 미국이 제공하는 핵우산에 너무 의존하게 된 것입니까?


강경화 장관: 저는 전혀 걱정하고 있지 않고, 말씀하신 시나리오를 예상하고 있지 않습니다. 저는 동맹관계가 매우 굳건하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대한방위와 확장억제 공약은 확고합니다. 그래서 앵커께서 왜 그런 가능성을 고려하시는지 모르겠고, 저는 그런 가능성이 없다고 봅니다.


앵커: 이제 중국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왜냐하면 이 와중에도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를 지역 내 위상 강화를 위한 기회로 이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홍콩 내 민주주의 인사들에 대한 체포, 대만과 남중국해의 이웃 국가들에 대한 군사적 압박, 심지어 베트남 어선의 침몰도 있었습니다. 다른 주요국들이 국내 문제에 바쁜 상황에서 중국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을 이용해 지역 강대국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틀림없이 한국에게도 경계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강경화 장관: 한중관계는 2016년, 2017년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2017년 12월 대통령님 방중 이후로 양국은 밀접한 경제협력과 인적 교류를 많이 회복했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중국에서 처음 발생했고, 우리나라는 중국과 여행객 왕래가 많기 때문에 최초로 영향을 받은 나라들 중 하나입니다. 양국의 코로나19 협력은 잘 되어왔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신속하고 즉각적인 정보 공유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고 이를 행동으로 보여주고 있으며, 중국측도 마찬가지로 그렇게 하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앵커: 전염병 위기 속에서 세계 여러 곳의 경제가 압박을 받고 있고 시민들의 건강도 위태롭습니다. 전염병이 종식되고 나면 아시아 지역과 세계는 어떻게 변화할 것으로 생각하십니까?


강경화 장관: 코로나 이후의 세계는 코로나19 이전과 물론 다를 것입니다. 모든 나라의 경제가 이번 사건으로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우리나라는 전략산업, 중소기업, 무급 휴직자, 일반 가정 등 다양한 대상을 위한 국내 경기 부양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만, 이러한 노력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는 한국이 무역과 해외 투자에도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며, 이러한 측면에서의 회복은 우리 혼자서는 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따라서 저는 우리의 교역 파트너들 역시 글로벌 가치 사슬(GVC)을 회복시키고, 무역, 투자, 해외출장 등을 정상화시키는 것에 대한 자국의 이익을 깨닫길 바랍니다. 세계는 두 가지 동향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국가들이 배타적으로 국경을 걸어 잠그는 지역주의적인 성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 모두가 깨닫게 된 사실이 있다면, 그것은 이번 사태와 같이 초국경적으로 발생하는 도전은 아무리 국경을 폐쇄할지언정 막을 수 없다는 겁니다. 국경을 닫아도 바이러스의 유입을 멈출 수는 없습니다. 이에 따라 유엔, WHO, G20 등의 다양한 포럼에서 국제 공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더욱 확대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금번 보건위기뿐만 아니라 이로써 야기된 사회경제적 위기 극복을 위해서도 단순한 대화를 넘어서는 다자적인 차원의 더 큰 공조가 있기를 바랍니다.


앵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님, Conflict Zone에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감사합니다.  끝.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