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강경화 장관, abc뉴스 인터뷰(6.14.)

  • 등록일 : 2018-06-15 11:15:35
  • 조회수 : 4372
  • 부서명 : 정책홍보담당관실

@출처 abc뉴스 인터뷰 동영상 바로가기





FOREIGN MINISTER'S INTERVIEW WITH ABC NEWS (June 14th)


[James Longman] You've come out of a meeting with Secretary Pompeo. How would you find the agreement? What is your...South Korea's take on the Trump-Kim summit?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the encounter itself is historic for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top leader of North Korea to meet face-to-face and have that... pivotal moment of changing dynamics around the Korean Peninsula, which has been defined by decade-old hostility. For the two leaders to declare that that is now ended and we are turning into a new phase of US-North Korea relationship is quite historic.

[James Longman] There has been some criticism that the agreement has not gone far enough. Donald Trump maybe gave away a lot. And for South Korea to watch is that the U.S. President says that they would put in the end the military exercises. Were you surprised when he said that?

[Foreign Minister Kang] He said it, just coming out of intense engagement with the Chairman. It's clearly his desire to reinforce the momentum for dialogue that he has now created with the Chairman. I think the issue of the exercises is a key issue for our alliance. And whatever we do about that, we will ensure that the very strong combined defense posture of the alliance is maintained.
But again, I think it is more reflection of desire to reinforce this momentum for dialogue than anything. We will take it from there. I know my...our two sides consult closely at the military level on these issues, and these are issues for the alliance.

[James Longman] It's surely can’t be something that you would allow, had you been at the summit.

[Foreign Minister Kang] But I think, you know, you can’t script these things. The President said it, judging by the understanding that he had and his judgement of his counterpart across table at the historic summit, and we will see what has gone into this statement and that, in fact, is being discussed with my counterparts in our military with yours. I... that would hardly be the case. I think the level of trust that has been created between my President and President Trump is quite extraordinary.

[James Longman] But does he(President Moon) wish he were there in the room?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we would all wish we were in the room. But there are things that happened the way they have to happen. I think it is absolutely historical that the bilateral summit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did happen. We will build on it. As we have said, we very much hope that the process will now lead to action on denuclearization. We also want to move towards a declaration of end to the war and host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ultimately work toward the establishment of peace regime that will replace the armistice regime.

[James Longman] Do you want military exercises to continue?

[Foreign Minister Kang] The military exercises are defensive in nature. These exercises are not frozen in time. They are constantly updated, modified -- a different goal set for different aspects of our military capability. This is an on-going consultation.

[James Longman] Were you surprised that Donald Trump call them provocative, because that's exactly what Kim Jong-un has called them before?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am not surprised, I think, given where he has just been in consultation with the Chairman. It's defensive in nature and it's to make sure that our defense posture is water-tight.

[James Longman] We have been here before with the agreements with Kim Jung-un and his regime. What is different about this agreement?

[Foreign Minister Kang] We haven’t been to this agreement with Kim Jung-un. We know the history. We know the discussions and the agreements... how they went not. This is different in the sense that the top leader himself have committed to this, to my President, to President Xi and now very publically and visibly to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James Longman] And the action is presumably meaning verifying whatever North Korea does. How can that be done?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verification is a term, but how we do the verification... I think it can be thought in different ways. At the end of this process, we have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that means all of it -- the weapons, the nuclear weapons, the materials, the facilities and the plans and all of that.

[James Longman] Donald Trump on his return back to the United States tweeted that the world is a lot safer now and that the nuclear threat is no more. Do you agree with it?

[Foreign Minister Kang] It's on its way. We are certainly, decisively on our way.

[James Longman] We are not there yet.

[Foreign Minister Kang] The fact that the leaders now have this level of communication that is very easily mobilized is really reassuring. Good, clear commitment to implementing the diverse commitments made in Panmunjeom in this declaration is the work ahead. There are... generals are now meeting, as we speak, to discuss how to ease military tensions. For example, by making the De-militarized Zone truly de-militarized, because, currently, it’s probably the most militarized zone. With the every step, of course, our confidence grows about being able to bring lasting peace.

[Foreign Minister Kang] Well.. this is a challenge going forward, because they do, at this point, have the capability.

[James Longman] Does South Korea... Do you think South Korea feels like a safer place now as the result of this meeting?

[James Longman] The agreement obviously spoke about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Do you worry about what that means for the region’s security, if Americans withdraw?

[Foreign Minister Kang] American troop presence is not on the table. It's... the troop presence is critical to the alliance, and any issue having to do with the alliance is the matter for the alliance. This is not being discussed. It was not raised by the Chairman.

[James Longman] So, American troops will stay no matter what...

[Foreign Minister Kang] Absolutely. As the President himself says, for now, this is not something that is being discussed.

[James Longman] Because the Chinese have suggested that if North Korea does denuclearize, there isn’t any need for troops in South Korea. Do you see how this whole agreement is being read as a win for China?

[Foreign Minister Kang]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the denuclearization of Korean Peninsula is denuclearizing North Korea. We’ve lived fully up to our part of the declaration of 1992... To that extent, I think our goals are one and the same. China may have different strategic calculations beyond that, but we are absolutely sure that (the U.S. military alliance is critical part) of the security safe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region.

[James Longman] Can you see why other allies -- US allies in the region -- might be worried about greater Chinese power in the Asia Pacific? And this agreement strengthens them and weakens the US and its allies?

[Foreign Minister Kang] I think the Chinese growing strength has to be recognized, has to be dealt with and has to be engaged in a way that reinforces the peaceful dynamics. Yes, there are trade issues, but overall I think the strategic communication is a strong one that will be able to work through the issues that we disagree on.

[James Longman] What fears do you think that Japan has about this agreement? And how have they been allayed?

[Foreign Minister Kang] I don’t think it is so much a fear as wanting ... having wanted more in this agreement. I think the agreement is an outcome of one encounter, and I don’t think you can expect to include everything. The agreement also has to be followed up by concrete action. And so, having wanted to see more in it and not as much... That could be disappointing. But I think therefore all the more we need to is closely consult and pace ourselves so that our expectations can be closely joined up.

[James Longman] Just on a personal level, when you were watching this summit, how were you reading Kim Jong-un? What is your sense of him?

[Foreign Minister Kang] My President has engaged him extensively twice, Mr. Pompeo has engaged him several times and now President Trump. And I think we have to go by their judgement in the first instance, because they are the ones who have engaged with this young leader. And, by all accounts, he's very knowledgable, very astute, very articulate. But one thing clear is that he wants a different direction for his country.

[Foreign Minister Kang] Trust is a tricky word. I think... but I think my President has confidence that he has decided and he is determined to deliver on the new course that he has set for his country.

[James Longman] People in this region has suffered on a very personal level from what has been going in North Korea. Were you disappointed to hear that human rights hasn't really been touched upon that much in the discussions?

[James Longman] And you trust him?

[Foreign Minister Kang] I think we all agree tha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is appalling, and that it has to be on the international agenda. We are part of that discussion, and we very much hope that we can find ways to improve the situation. Because the goal is to get to, yes, the goal is to find an agreement that moves us forward on these various issues. But to get some agreement out of North Korea, at this point, on human rights was probably not realistic or practical.

[James Longman] I think we've covered probably just about everything, I don't know how you feel, I'm just interested in your point of view on just what's going to happen on a concrete level just in terms of actual steps, because even a time-frame in this agreement wasn't there. What do you... can you give some kind of time-frame that you might expect. We're talking weeks, months, before another meeting or...?

[Foreign Minister Kang] Well, we certainly hope the follow-up discussions to take place very soon, if not on next week, perhaps the following week or the week thereafter. For this discussions to continue through the summer months and in something very concrete, the Chairman promised President Trump that he will be dismantling a missile engine site.

[James Longman] In the agreement in the meeting itself, he....

[Foreign Minister Kang] Not in their written agreement and the signed agreement, but President Trump during the press conference indicated that the Chairman had indicated to him that he would be dismantling this nuclear, no, the missile engine test site, which is a very important part of their missiles program. So, we will see. I think the expectation is that this will take place.

[James Longman] And I'm just looking ahead to this summer when there is another military exercise scheduled. Is it your understanding that is going ahead?

[Foreign Minister Kang] I would leave that for my colleagues in the military to work out, but there are weeks and months before that, and we will try to maintain the integrity, the fundamental defensive nature of this exercises, but ensure also that the dialogue momentum continues.

[James Longman] Foreign Minister Kang, thank you very much for speaking with us.

[Foreign Minister Kang] Thank you.


--------------------------------------------(비공식 국문 번역)--------------------------------------------


[James Longman 기자] 폼페오 장관과 방금 막 회담을 마치셨는데요, 최근 미북 정상간 합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한국의 평가는 어떠한지요?

[강경화 장관] 미국의 대통령과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서로 직접 만난 것 자체가 역사적이라고 봅니다. 수십년 간 적대관계로 정의되었던 한반도의 역학 관계가 변화한 중대한 순간이었습니다. 양 정상이 과거의 적대 관계가 이제 종식되고 미북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점을 선언한 것은 매우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일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이번 미북간 합의가 충분히 진전되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너무 많은 것을 양보했는지 모릅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연합 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놀라셨는지요?

[강경화 장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을 마친 후 그러한 발언을 했습니다. 이는 분명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만들어낸 대화의 모멘텀을 강화하고자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입니다. 한미 연합 훈련 문제는 한미 동맹에 있어 핵심적인 사안이라고 봅니다. 한미 연합 훈련과 관련해 우리가 무엇을 하건 간에, 한미 동맹의 매우 강력한 연합 방위 태세는 분명히 유지되도록 할 것입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그러한 발언은 그 무엇보다도 대화의 모멘텀을 강화하고자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이에 기초해서 한미 양측은 군사 당국 차원에서 동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습니다. 한미 연합 훈련 중단 문제는 동맹 차원의 문제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만약 한국이 정상회담에 참여했었더라면, 그러한 한미 연합 훈련 중단 발언이 나오도록 하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강경화 장관] 이러한 상황들에 대한 각본을 미리 짜놓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이 가진 이해와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에서 마주앉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판단에 기초해서 그러한 발언을 한 것입니다. 우리는 이번 발언에 어떤 의미가 담긴 것인지 지켜볼 것이고, 실제 한미 군사 당국 간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말씀하신 부분이 사실이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한미 정상 간에 구축된 신뢰의 수준은 매우 높다고 봅니다.

[James Longman 기자] 문 대통령께서는 본인이 이번 회담에 참여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가지고 계시지 않는지요?

[강경화 장관] 회담장에 함께 들어갔었더라면 하는 마음은 모두가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봅니다만, 응당 그렇게 될 수밖에 없는 일들이 있습니다. 미북간 양자 정상회담이 개최된 것은 매우 역사적이라고 봅니다.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에 기반해 일을 진행시켜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동 과정이 비핵화 조치로 이어지기를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한반도에서의 전쟁과 적대관계의 종식을 선언하고, 궁극적으로 정전 체제를 대체할 평화 체제를 구축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James Longman 기자]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이 지속되기를 원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은 방어적인 성격의 훈련입니다. 그리고 고정불변의 것이 아니라, 한미 군사 역량의 다양한 측면에 맞춰 목표들이 변경되는 등 계속해서 갱신되고 수정되고 있습니다. 한미 연합 훈련은 계속 진행 중인 협의의 대상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북한이 표현했듯 한미 연합 훈련을 도발적이라고 표현했는데, 이러한 언급에 놀라셨는지요?

[강경화 장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협의를 통해 그러한 발언이 나왔다는 점에서 저는 놀라지 않았습니다. 한미 연합 훈련은 방어적인 성격의 훈련이고, 물 샐 틈 없는 한미의 방위 태세 유지를 위한 것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과거에도 김정은 위원장 및 북한과 이러한 합의를 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무엇이 다른지요?

[강경화 장관] 김정은 위원장과 이러한 합의에 도달한 적은 없습니다. 우리는 과거의 역사와 논의, 그리고 합의를 알고 있고, 어떻게 그러한 합의가 진행되지 못했는지를 알고 있습니다. 이번 합의는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직접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그리고 이제는 미국 대통령에게 공개적이고 가시적으로 약속했다는 점에서 다릅니다.

[James Longman 기자] (합의 이행) 조치란 아마도 북한의 조치에 대한 검증을 뜻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검증은 어떤 식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지요?

[강경화 장관] 검증이라는 단어는 단일한 용어이지만, 그 방식은 다양할 수 있다고 봅니다. 검증 과정의 결과로, 우리는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게 될 것입니다. 이는 모든 무기, 즉 핵무기, 물질, 시설, 계획 등 모든 것을 (폐기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James Longman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길에 세계가 이제 훨씬 더 안전해졌으며 핵 위협은 더 이상 없다는 트위터를 남겼는데, 이에 동의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그러한 과정에 있다고 봅니다. 우리는 분명 그러한 과정에 있습니다.

[James Longman 기자] 아직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상황까지는 도달하지 못한 거군요.

[강경화 장관] 북한이 현재 핵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는 앞으로 해결해 나가야할 과제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한국은 이번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로 더 안전하다고 느끼게 되었는지요?

[강경화 장관] 정상들이 이제 언제든지 쉽게 동원할 수 있는 수준의 소통 체계를 갖게 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안심이 됩니다. 판문점 선언에 담긴 다양한 합의사항들을 이행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앞으로 놓인 과제입니다. 저희가 대화를 나누고 있는 지금 현재 남북 군사 당국이 회담을 통해 군사적 긴장 완화 방안, 예를 들어 아마도 현재 가장 무장이 심한 지대인 비무장지대를 진정으로 비무장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 중입니다. 당연히 이러한 조치가 취해질 때마다 항구적 평화를 이뤄낼 수 있다는 남북의 신념은 더욱 확고해 질 것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이번 미북 정상 간의 합의는 분명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만약 주한 미군 철수이 철수한다면, 이것이 역내 안보에 어떤 의미를 가질지에 대한 우려는 없는지요?

[강경화 장관] 주한 미군 문제는 논의의 대상이 아닙니다. 미군의 한반도 주둔은 한미 동맹에 있어 필수적이며, 한미 동맹에 관한 모든 사안은 동맹 간 논의되어야 할 사안입니다. 주한 미군 문제는 논의되고 있지 않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동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습니다.

[James Longman 기자] 무슨 일이 생기건 간에 주한 미군은 유지된다는 말씀이신지요?

[강경화 장관] 전적으로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언급하고 있듯, 현재 주한미군 문제는 논의 중인 사안이 아닙니다.

[James Longman 기자] 중국은 만약 북한이 비핵화한다면, 한국에 미군이 있을 필요가 없다고 말해왔습니다. 미북 간 합의가 중국의 승리로 해석될 수도 있다고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의 비핵화는 북한을 비핵화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1992년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충실히 지켜왔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우리의 목표는 한 가지이고 동일합니다. 중국이 그 이상의 다른 전략적 계산을 가졌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미국과의 군사적 동맹은 한반도 및 역내 안보에 있어 핵심적인 부분이라는 점을 절대적으로 확신합니다.

[James Longman 기자] 미국의 역내 동맹국들이 아태 지역에서 중국의 힘이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을 왜 우려하고 있다고 보시는지요? 이번 미북 합의가 중국의 힘을 강화하는 한편,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을 약화시킨다고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중국의 힘이 커지고 있는 것은 평화적 역학 관계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인식되고, 다루어져야 합니다. 무역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전반적으로 전략적 소통은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강력합니다.

[James Longman 기자] 이번 합의에 대해 일본은 어떤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보시는지요? 이러한 일본의 우려를 어떻게 누그러뜨리고 계신지요?

[강경화 장관] 저는 그것이 우려라기보다는 합의에서 더 많은 것이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봅니다. 이번 합의는 단 한 번의 만남을 통해 나온 결과이고, 모든 것을 포함하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러한 합의에는 구체적 행동이 뒤따라야 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번 합의에 더 많은 것이 담기기를 바랐기 때문에 결과에 실망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따라서 앞으로 필요한 것은 각자가 가진 기대들이 한 데 모아질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고 속도를 조절해 나가는 것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이번 정상회담에서 개인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을 어떻게 보셨는지요?

[강경화 장관] 대통령님께서 김정은 위원장을 두 차례 만나셨고, 폼페오 국무장관도 김정은 위원장을 여러 차례 만났으며. 이제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셨습니다. 이 분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난 분들이기에 먼저 이분들의 판단을 들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알려진 바로는 김정은 위원장은 매우 박식하고, 명민하며, 의견 표현이 분명한 분입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다른 방향을 북한을 이끌고자 한다는 점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김정은 위원장을 신뢰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신뢰라는 말은 어려운 말입니다. 그러나 대통령님께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을 위해 새로운 길을 택했으며, 이를 이행하려는 확고한 의지를 가졌다는 점을 확신하고 계시다고 봅니다.

[James Longman 기자] 북한 주민들은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인해 고통을 겪어왔습니다. 인권 문제가 논의에서 그렇게 많이 다루어지지 않았다는 데 실망하셨는지요?

[강경화 장관] 우리 모두가 북한 내 인권 상황이 참혹하고 국제적으로 다루어져야 할 이슈라는 데 동의한다고 봅니다. 우리 역시 그러한 논의에 참여하고 있고, 북한 내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무척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이러한 다양한 사안들에 있어 더 나아갈 수 있는 합의를 모색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북한으로부터 인권과 관련하여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고 실용적이지도 않습니다.

[James Longman 기자] 이제 거의 모든 사항에 대해 질문드린 것 같은데, 이번 합의에는 시간 계획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앞으로 구체적으로 어떤 실제적인 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몇 주, 몇 달, 혹은 차기 회담 시까지 등 장관님께서 구체 시간 계획을 어떻게 예상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후속 논의가 매우 조만간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 당장 다음주는 아니더라도 그 다음주나 혹은 그 다음 다음주가 될지 모릅니다. 이러한 논의가 이번 여름 몇 개월간 그리고 매우 구체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폐기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James Longman 기자] 회담 자체에서 나온 합의에 그런 내용이 있는건지요?

[강경화 장관] 양측이 서명한 합의문에는 아니고,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 중에 김정은 위원장이 본인에게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일부인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폐기하겠다는 점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지켜볼 것입니다. 그러한 약속이 지켜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봅니다.

[James Longman 기자] 이번 여름 또 한 차례의 군사 훈련이 예정되어 있는데, 동 군사 훈련이 진행될 것으로 이해하고 계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말씀하신 질문에 대한 답변은 국방 당국에서 답변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동 군사 훈련까지는 아직 몇 주에서 몇 달이 남아있고, 우리는 동 훈련의 온전함과 방어적 성격을 유지하면서도 대화의 모멘텀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James Longman 기자] 장관님 함께 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감사합니다.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