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강경화 장관, CNN뉴스 인터뷰(6.14.)

  • 등록일 : 2018-06-15 11:05:23
  • 조회수 : 4469
  • 부서명 : 정책홍보담당관실

@출처 CNN뉴스 인터뷰 동영상 바로가기






FOREIGN MINISTER'S INTERVIEW WITH CNN (June 14th)


[CNN Amanpour] Foreign Minister Kang, welcome back to the program.

[Foreign Minister Kang] Thank you, Christine. It’s good to be with you again.

[CNN Amanpour] So, we have spoken several times. We have spoken before the summit. Can you in broad terms tell me how safe do you feel today?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we are feeling pretty good. I think the summit and the outcome in the larger scheme of things... if you at it from the seven decades of history on the Korean Peninsula, this is truly historic. It is a huge turning point, and I think we are deeply grateful for this to Mr. Trump, the President, my counterpart Mr. Pompeo, and of course, all of us who have worked towards the meeting and its outcome.

[CNN Amanpour] So, I wouldn’t push you on the statements by President Trump. Let me just read you the tweet he made as he landed after the summit. “Just landed – a long trip, but everybody can now feel much safer than the day I took office. There is no longer a Nuclear Threat from North Korea. Meeting with Kim Jong-un was an interesting and very positive experience. North Korea has a great potential for the future!” And of course, we do remember that he said he has a great potential in terms of real estate. But, I want you to tell me. “North Korea is no longer a nuclear threat.” Is that what you believe?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the fact is that they still have nuclear capabilities. But I think what he is saying is that we have made a huge step forward, huge strides towards eliminating that threat. So, yes, we are well on our way. But, the hard work of actually eliminating that lies before us.

[CNN Amanpour] But, Foreign Minister, isn’t that the point? You know, it wasn’t so long ago that Kim Jong-un and Donald Trump were trading massive insults, also trading insults and threat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And I think everybody who witnessed the historic handshake between Trump and Kim realized the President setting nature of that. But what is the substance to back up those warm words and that handshake? What is the substance that you can take to the bank? What has to happen next?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the substance lies in, you know, the discussions among the leaders themselves both at the US-North Korea level and also at the South Korea-North Korea level, which has happened twice already. As Mr. Trump said in his press conference about further commitments by the Chairman himself to eliminate a missile engine testing facility. We will see what that actually means further as we study this.

[CNN Amanpour] Foreign Minister. It is very rare to hear this kind of assessment, compared to the past. We have all been told to look out for concrete action, not just empty or unsubstantiated promises. President Trump told us that after they had signed the declaration, the North Koreans had pledged to, I don't know, destroy or whatever this engine testing site. Your own military intelligence have said up until now, “we have not observed any special movement there, the areas that South Korea and the US are surveilling with interest, but no special movement.” So, I put it to you that it is the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capability that changed the equation about the threat from North Korea. What do you need to see to make sure this threat is over? Everybody knew that they had weapons. It was the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capability that changed the threat. What do you need to see next?

[Foreign Minister Kang] Well, we do need to see for sure that the engine testing site, which is critical to their ability to develop ICBM... that being dismantled as the Chairman himself had told President Trump. We’ll see and we expect that to happen. But, we will know for sure when that actually happens.

[CNN Amanpour] And in the meantime, can you just tell me... was South Korea given a heads-up that President Trump was going to declare an end or suspension, or whatever we want to call it, to the joint military training maneuvers? As you see, he did adopt the North Korean language about them being war games and provocative. Were you given a heads-up? Did you know he was going to put that to Kim Jong-un?

[Foreign Minister Kang] Well, we were notified, but we respect his judgment in this. I think that comes from his discussions with the Chairman, and I think he had judged that based upon that discussion. This is something that he wished to say, and he notified us before the announcement. But, we also said in our Panmunjeom Declaration that we need to take measures to reduce the military tension. And this is very much in line with what President Trump had said and further clarified by Mr. Pompeo that this is not to stop it -- just to stop it, but to the extent that the North Koreans continue to engage in good faith discussions with the US and with us, to the extent that they take concrete, genuine action towards denuclearization.

[CNN Amanpour] Well, certainly, your President has said that there needs to be a further review of this decision. And, your military seemed to have been blindsided, just like the US military seemed to have been blindsided. But, let’s take you at face value, and say that this is something that you believe needs to be done in order to show good faith and willingness to enter a new kind of dialogue. What then do you make of the fact that most analysts cannot find any concession that the North Koreans have made? There was no declaration of their nuclear stockpile, or their missile stockpile. There was no pledge beyond sort of a pledge to reaffirm that they would continue progress towards denuclearization, and even there, they used the same language about the Korean Peninsula, which is you know. And there was nothing about verifiable, or irreversible, absolutely nothing that we were told about that. Does that not worry you?

[Foreign Minister Kang] Well, I think you need to, again, take this from a larger perspective, and not just focus on the nuclear issue. I think the political context of this discussion has shifted by the meeting between the North Korean and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his is truly historic, I think, the fact that they have decided to start a new chapter in their relationship overcoming seven decades of hostilities... but I think there is a lot of discussion about the missing V and I in the CVID in the outcome. And I think we have to understand that what the goal is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by that, we certainly mean the complete dismantlement of the North Korean weapons, the materials, and the facilities, and so on.

[CNN Amanpour] Foreign Minister, I fully understand where you are coming from, and you sit right on the doorstep of a nuclear and missile threat. So, I understand you want to shift this historic tension. But, I am still trying to figure out. There seems to be a lot taken on faith, and even in the issue of sanctions. Already, the Chinese are saying “Well, look, we are in a new era. Certainly, North Korea deserves sanctions to be removed.” North Korean media themselves are portraying this as a win-win for North Korea that they have been pledged a sanctions relief. That’s what the media is saying, that they have been treated as equals on the international stage, and that was the main reason for this summit. Let me play to you what Secretary of State Pompeo has said about the sanctions.

 * [Secretary Pompeo] “When we refer to the mistakes of the past, they were providing economic and financial relief before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had taken place. That is not going to happen. President Trump made that clear not only in his press conference, but made it clear when he was with Chairman Kim Jong-un himself, that the sequence will be different this time. That’s important. It is central to the understanding.”

So, does that give you some comfort, then, all this good faith actually does boil down to sanctions staying on?

[Foreign Minister Kang] Yes, I think we are very much on the same page on sanctions relief, exactly as Mr. Pompeo says, until we see visible, meaningful, genuine, verified action towards denuclearization, the sanctions will remain in place.

[CNN Amanpour] You’ve almost made light in this interview about verifiable and irreversible, and yet, we were told that was the basic bottom line for the President of the Unites States from his meeting with Kim Jong-un. What do you need to see, what does the alliance need to see, and is the next move in Kim Jong-un’s court?

[Foreign Minister Kang] Very much so. I think he has had a serious discussion with President Trump. He has committed to denuclearization, he has committed to taking action towards denuclearization, so we will see.

[CNN Amanpour] On that note, Foreign Minister Kang, thank you so much for joining us.

[Foreign Minister Kang] Always a pleasure. Thank you very much.


-----------------------------------------(비공식 국문 번역)---------------------------------------------


[Amanpour 앵커] 장관님, 저희 프로그램에 다시 출연해주신 걸 환영합니다.

[강경화 장관] 감사합니다. 다시 함께 하게 되어 기쁩니다.

[Amanpour 앵커] 장관님과 함께 북미 정상회담이 있기 전 몇 차례 이야기를 나눈 바 있습니다. 대체로 지금 현재 장관님께서 얼마나 안전하다고 느끼시는지 말씀해주실 수 있으신지요?

[강경화 장관] 기분은 상당히 좋습니다. 큰 맥락에서 이번 정상회담과 그 결과는 한반도의 지난 70년 역사의 관점에서 볼 때 정말로 역사적인 것이라고 봅니다. 이는 큰 전환점이고, 트럼프 대통령, 폼페오 장관, 그리고 이번 회담과 그 결과를 위해 노력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해 하고 있습니다.

[Amanpour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들에 대해 장관님을 압박하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남긴 트위터 메시지를 읽어드리려고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이제 막 착륙했다. 모두가 나의 취임 당시보다 더 안전해졌다고 느낀다.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 김정은과의 회담은 흥미롭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 북한은 엄청난 미래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부동산 관점에서 북한의 잠재력을 평가한 발언도 있지만, “북한이 더 이상 핵 위협 국가가 아니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동의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북한이 핵 능력을 여전히 갖고 있다는 점은 사실이라고 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고 있는 바는 우리가 그러한 위협을 제거하는 데 있어 큰 진전을 이뤘다는 것입니다. 맞습니다. 우리는 순항하고 있지만, 그러한 위협을 실제로 제거하는 힘든 작업이 우리 앞에 놓여 있습니다.

[Amanpour 앵커] 그렇지만, 그게 핵심 아닌지요? 아시다시피, 남북 간의 모욕 및 위협과 더불어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상호 모욕과 위협을 주고 받았던 게 엊그제 일입니다. 미북 정상 간 역사적인 악수 장면을 지켜본 모든 이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분위기를 만들어냈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호의적인 말들과 역사적인 악수를 뒷받침할만한 실제적인 내용은 무엇이 있는지요?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실제적인 내용은 무엇이고, 앞으로 무엇이 뒤따라야 할지요?

[강경화 장관] 실제적인 내용은 미북 차원 그리고 이미 두 차례나 열린 남북 차원에서의 정상들 간 논의에 존재하고 있다고 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폐쇄하겠다고 한 김정은 위원장의 추가적인 약속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우리를 면밀히 살펴보면서 이러한 약속이 실제 무엇을 의미하는지 지켜볼 것입니다.

[Amanpour 앵커] 장관님, 과거에 비해 이와 같은 (긍정적인) 평가를 듣는 일은 매우 드문 일입니다. 우리는 알맹이 없는 헛된 약속이 아닌 구체적 조치에 주목해야 한다는 말을 들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언문에 합의한 이후 북한이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정확한 단어는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만 폐기(destroy)하기로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군사 정보 당국은 지금껏 “한미가 주의 깊게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특이 동향은 없다”고 말해왔었습니다. 북한 핵 위협에 있어 등식을 바꾸어 놓은 것은 북한의 ICBM 능력입니다. 모두가 북한이 무기, 즉 위협의 성격을 변화시킨 ICBM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위협이 종식됐다고 확신하려면 앞으로 어떤 조치가 있어야 할까요?

[강경화 장관] ICBM 개발에 필수적인 미사일 엔진 시험장이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에게 언급했듯 분명 폐쇄되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켜볼 것이고 그렇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폐쇄가 실제로 이루어져야 확신할 수 있을 것입니다.

[Amanpour 앵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 훈련을 종료 혹은 중단할 것이라는 귀띔을 미리 받았는지 말씀해 주실 수 있나요? 한미 연합 훈련을 ‘전쟁 연습(war game)’이라고 칭하고 ‘도발적(provocative)’이라고 한 점은 북한이 사용하는 용어를 그대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그런 말을 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귀띔을 받고 알고 계셨나요?

[강경화 장관] 통보를 받았고 트럼프 대통령의 판단을 존중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그러한 발언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논의로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보고, 그러한 논의에 기초해서 그렇게 판단했다고 봅니다. 발표 이전에 우리에게 통보했던 내용입니다. 그러나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점은 판문점 선언에도 나오는 내용입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바와 상당부분 동일선상에 있는 내용이고, 폼페오 장관이 추가로 설명했습니다만 훈련을 그냥 중단한다는 것이 아니고, 북한이 미국 및 한국과 선의의 대화를 계속하는 한, 그리고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이고 진정성있는 조치를 취하는 한 그렇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Amanpour 앵커] 분명 문 대통령께서는 이러한 결정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미국도 그렇고 한국 군사 당국은 이러한 결정을 몰랐던 것으로 보입니다. 장관님 말씀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 장관님 생각하시듯 한미 연합 훈련 중단이 새로운 대화에 들어가고자 하는 선의와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고 해봅시다. 그렇다면 장관님은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북한이 어떤 양보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핵무기나 미사일 보유량에 대한 신고도 없었고,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계속할 것임을 재확인하는 것 이상의 약속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한반도와 관련해 (기존과) 동일한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이라는 표현에 대한 것도 없었습니다. 이런 부분이 우려스럽지 않으신지요?

[강경화 장관] 핵 문제에만 초점을 맞추지 말고 보다 넓은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북미 정상회담으로 논의의 정치적 문맥이 바뀌었습니다. 북한이 지난 70년 간의 적대관계를 극복하고 북미 관계에 새로운 장을 열겠다고 결심한 것은 대단히 역사적인 것이라고 봅니다. CVID에 있어 V・I라는 표현이 빠진 것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지만, 우리는 목표가 완전한 비핵화라는 점을 인지해야 하고, 이는 북한이 가진 무기와 물질, 시설 등을 완전히 폐기하는 것을 분명히 의미합니다.

[Amanpour 앵커] 무슨 말씀이시진 충분히 알겠습니다. 장관님은 핵・미사일 위협 바로 앞에 직면해 계시지요... 따라서 이러한 역사적 긴장관계를 전환시키고 싶어 하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나 여전히 궁금한 부분이 있는데, 신뢰 만으로 취해진 것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심지어 제재 문제에 있어서도 말이죠. 중국은 이미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으니 대북 제재를 해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이번 회담을 제재 완화를 약속한 윈-윈 협상으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미국과 북한이 국제무대에서 동등하게 대우받았고, 바로 그것이 이번 회담을 가진 주된 이유였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제재와 관련한 폼페오 국무장관의 언급을 들려드리겠습니다.

 * [폼페오 장관] 과거의 실수에 대해 말하자면, 완전한 비핵화가 있기 전에 경제적・재정적 지원이 제공됐습니다. 이러한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뿐만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시에도 (비핵화-보상의) 순서가 이번에는 다를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는 중요한 부분이고, 합의에 있어 중심적인 부분입니다.“

[강경화 장관] 제재 완화에 있어 한국과 미국은 상당부분 같은 입장이라고 봅니다. 폼페오 장관이 말했듯, 비핵화를 향한 가시적이고 의미있고 진정성있는 검증된 조치가 있기 전까지는 제재는 유지될 것입니다.

[Amanpour 앵커] 장관님은 이번 인터뷰에서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이라는 표현에 대해 거의 큰 의미를 두시지 않으셨는데, 저희는 바로 이 표현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끌어내고자 했던 가장 기본적인 핵심사항이라고 들었습니다. 향후 장관님 입장에서 혹은 동맹국 입장에서 바라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이제 다음 행보는 김정은 위원장이 취해야 하는 건가요?

[강경화 장관] 네 그렇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진지한 대화를 가졌고 비핵화를 약속했고, 비핵화를 향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따라서 이를 지켜볼 것입니다.

[Amanpour 앵커] 장관님, 저희와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별말씀을요, 감사합니다.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