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1차관, BBC 인터뷰(4.26.)

  • 등록일 : 2018-04-27 11:32:04
  • 조회수 : 4744
  • 부서명 : 해외언론담당관실

@BBC 인터뷰 동영상 바로가기 

 

BBC


*위 이미지 클릭시 인터뷰 동영상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ST VICE FOREIGN MINISTER'S INTERVIEW WITH BBC (April 26)


[Vice Minister Lim] Well, just in recent years, think about what happened on the Korean Peninsula: multiple launches of missiles and nuclear testings by North Korea and like out of the blue, we are beginning the process of engagement; we are talking to them face to face; and finally tomorrow, there will be the first summit meeting between President Moon and Chairman Kim in Panmunjeom.


[Rupert Wingfield-Hayes] Some of critics of your government might say there's quite a wishful thinking involved here, because essentially apart from some statements, Kim Jung-un has really given up nothing in order to get to this summit.


[Vice Minister Lim] Well, I believe, still, the announcement made by Pyeongyang on 20th April, which includes the suspension of the nuclear testings and missile launches as well as the shutdown of the nuclear testing site in the northern part of North Korea speaks volumes about the direction where the North Koreans will go in terms of the denuclearization and when they come to talks with us and with the Americans, but, of course, we will not jump to the conclusions regarding the denuclearization. We will be serious, we will be very stubborn in talking with the North Koreans for the importance of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Rupert Wingfield-Hayes] Kim Jong-un at the end of last year was in a real corner. He was under potential threat of military strike from Trump administration, facing the toughest sanctions that North Korea had never faced. So, he had to find a way-out, and that's President Moon's government because it is pro-engagement. Was the one place, the one hope that Kim Jong-un has, finding a way through this international ever-tightening noose on his regime.


[Vice Minister Lim] Well, I don't agree with that kind of descriptions. I mean the strategy of Korea has been called the strategy of pressure and engagement. So, in other words, while we have been pressuring the North Korean regime through the full-pledged implementat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but at the same time, we have been offering a different path for Pyeongyang. And they are finally going on to the path.


[Rupert Wingfield-Hayes] President Trump will follow Friday’s summit with a summit on his own. A lot of people were very surprised that he agreed to this. How surprised was your government?


[Vice Minister Lim] Well, personally I was not surprised, because in a sense President Trump has been also very clear from the beginning (that) there could be a different path for the regime in Pyeongyang. He was talking about, at one point, a kind of conversation of hamburgers with the young leader in Pyeongyang. So, in a sense, he was sending a very balanced signal, indicating a crisis on the one hand, but indicating a completely different future -- a completely different avenue for the future of North Korea on the other hand. So, when President Trump was accepting the proposal for the talks between the DPRK and the US, I don't think I was surprised.


----------------------- (비공식 국문 번역) -----------------------


[임성남 차관] 최근 몇 년 간 한반도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한번 생각해보십시오. 북한이 수차례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감행했었는데, 별안간 관여가 시작되고, 북한과 마주보고 대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내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최초로 정상회담을 갖게 됩니다.


[Rupert Wingfield-Hayes 기자]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일부 사람들은 본질적으로 일부 발표들과는 별개로 김정은이 실제 정상회담에 나오기 까지 아무것도 포기한 것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희망적 사고를 하는 것 아니냐고 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임성남 차관] 4월 20일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단 및 북부 핵실험장 폐쇄 발표가 북한이 비핵화에 있어 나아갈 방향과 한・미와 대화에 나올 시점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다고 봅니다. 물론, 비핵화에 있어 성급하게 결론을 내리지 않을 것입니다.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요한 임무를 위해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진지하고 끈기 있게 임할 것입니다.


[Rupert Wingfield-Hayes 기자] 작년 말 김정은은 실질적인 궁지에 몰렸습니다. 트럼프 정부로부터 잠재적인 군사 공격 위협을 받으면서 북한이 결코 겪어보지 못했던 가장 강력한 제재에 직면해 왔습니다. 따라서 김정은은 출구를 모색해야 했고, 그게 바로 관여 정책을 펼치고 있는 문재인 정부였습니다. 김정은이 가지고 있는 유일한 희망은 북한을 점차 옥죄어 오고 있는 국제적 올가미를 벗어날 출구를 모색하는 것입니다.


[임성남 차관] 저는 그러한 설명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한국의 취하고 있는 정책은 압박과 관여 전략입니다. 다시 말해, 우리는 안보리 결의의 전면 이행을 통해 북한에 압박을 가하는 동시에 북한에 또 다른 길을 제시해왔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북한이 그 길로 접어들고 있다고 봅니다.


[Rupert Wingfield-Hayes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금요일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본인 스스로 회담에 나설 계획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 동의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놀랐었는데, 한국 정부는 이러한 결정에 얼마나 놀랐는지요?


[임성남 차관] 저는 개인적으로 놀라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어떤 측면에서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초창기부터 북한 정권에 다른 길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기 때문입니다. 한 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햄버거 회담을 할 수 있다고 얘기했습니다. 따라서 어떤 측면에서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편으로는 위기를 시사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완전히 다른 미래, 즉 북한의 미래에 있어 완전히 다른 경로를 시사하면서 매우 균형 잡힌 신호를 보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대화 제안을 받아들였을 때 놀라지 않았습니다.  끝.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