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강경화 장관, 채널뉴스아시아 인터뷰(3. 6.)

  • 등록일 : 2018-03-13 10:12:59
  • 조회수 : 1758
  • 부서명 : 해외언론담당관실

@출처 채널뉴스아시아(CNA)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경화 장관, 채널뉴스아시아(CNA) 인터뷰

*위 이미지 클릭시 인터뷰 동영상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FOREIGN MINISTER'S INTERVIEW WITH CHANNEL NEWSASIA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thank you for being on 'Conversation with'.

 

[Minister Kang] Thank you very much. Thank you for having me. Very happy to be here.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Do you think the likelihood of the meeting between North Korea and United States has increased now?

 

[Minister Kang] Yes, so I think that very much has to be the expectation.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But the feeling that we got from the Olympics was that there wasn't much contact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S. and so...

 

[Minister Kang] There wasn’t direct contact, but you know, in our discussions with each, we did ascertain that they are, both sides, willing to sit and discuss. And so the task now is how do you bring the two sides together.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And how do you do that?

 

[Minister Kang] Obviously, each sides have their own positions, but in the end this has to be about denuclearization, about peacefully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at is not just the U.S.'s. It's the goal certainly of my country but of the whol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a stated global goal as expressed in so many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So, we are aiming at the same goal. But I think how do you pace in a way that is harmonized, how do you pace the South-North track, which it has jump-started, with the track that gets us to denuclearization... obviously, they have to go in complement one working off each other. They have to go together in the end. And that's where the diplomatic challenge lie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Do you see all these as a direct result of the sanctions?

 

[Minister Kang] There are many theories. But I think certainly one element has to be our consistent messaging that the missile and nuclear program is unacceptable; that North Korea will not be accepted as a nuclear power; that provocations have to stop, and that provocations will be only met with further sanctions. That has been the story of last year — provocations and further sanctions, but that we will engage, that sanctions are... and the pressure is...they are not an end in themselves (but) tool to get North Korea to the dialogue table, and we've been very consistent on that message. And should they come to dialogue and change course, we are prepared to work with them to offer a much better prosperous future. So, the consistency of our message... certainly the sanctions -- ten Security Council sanctions that are accumulative -- have to have impact on the ground. So, I think various things went into North Korea's calculation and they have decided to come.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What happens if North Korea does carry out another missile test?

 

[Minister Kang] I think that would be hugely disruptive of this dialogue momentum that has been created around the Olympics. It basically will throw cold water on the whole endeavor.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What’s the possibility that perhaps South Korea and the U.S. delaying or even canceling the joint military drills to allow the talks to take place?

 

[Minister Kang] Well, the agreement was about rescheduling the exercises that were scheduled for Feb. and March to create a peaceful secure environment for the Olympics to take place. That's the only agreement on the exercises so far. These are, as you know, regular, yearly exercises that are defensive in nature. These consultations continue as they do regularly on a year-to-year basis. So, I can't tell you what that consultation at this point might be, but these are not something that we do to provoke North Korea. These are regular, annual, defensive exercise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Could South Korea possibly think, consider delaying it just to make the environment better for possible dialogue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Minister Kang] I can't speak on behalf of the military authorities, but I am sure they’re in consultations, but again, it was one-time decision to delay during the Olympics and that's the only agreement to change anything about the regularly scheduled exercise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When do you think we can expect some kind of dialogue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Minister Kang] When is a difficult question to answer in any specific terms, but we are certainly working in that direction.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But does it have to come before possibly the end of the Paralympics? Are we running against time?

 

[Minister Kang] It doesn't have to be that they have visibly to sit together to indicate that they are now finally engaging. The diplomatic endeavors can take place without visibly things happening. I wouldn't say whether they would take or not take place before the Paralympics end. (We) especially with our American colleagues are in constant touch and managing the momentum of dialogue, so that it reaches to a solid denuclearization track.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Have you been in contact with them yesterday and today over the latest...?

 

[Minister Kang] Well, I... yes, you know, my colleagues are constantly in touch with their counterparts, and I am also planning to have another round with my conterpart Mr. Tillerson. We are trying to fine-tune the timing of that.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When can we expect that? I mean within a week or some very soon....?

 

[Minister Kang] Hopefully, very soon.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Do you think the world is leading towards a trad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following US President Donald Trump’s proposed tariffs on steel?

 

[Minister Kang] I certainly hope it won’t lead in that direction. We are also affected. And I think the issue of steel imports for America is a security concern, but if we started to use that element to reduce trade and put restrictions on trade, I think that takes us on very, very difficult waters - the outcome of which is difficult to predict. I think for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 two countries are so multifaceted. Yes, we are a security defence ally, but economic relations based upon the FTA has been in a... I think we can call that an economical alliance. It’s a very strong one. And as relationships go, there are bound to be issues that need to be worked through. And this particular issue is not just for South Korea but all major steel exporters. So, we certainly hope to find a solution to this at the bilateral level, but as you say, it’s not just a bilateral issue. It’s a global issue for all steel exporters, and the hope is that we will be able to find a way that does not lead to a global trade war.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But if the tariffs go through, will South Korea take retaliatory measures against the US?

 

[Minister Kang] I think the question is a lot more complicated than that, rather than a yes or no. As you know, our relationship is not just economic. It’s a very close one politically-, diplomatically-, security-wise, so we would have to take all of that into consideration.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Does that mean that there could be friction, making it tougher for South Korea to take a united stance over North Korea’s nuclear issue?

 

[Minister Kang] The basic premise that we share with the United States, (is) basically we do this based upon the position of strength, based on very strong security alliance in terms of our defence posture, to force North Korea to change course towards a peaceful resolution of the nuclear issue. I would hope and think that the trade issues -- there are trade issues all the time -- it will not affect our close collaboration on the close security side.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If you turn to other regions, how would you describe South Korea’s relations with China now following that dispute over THAAD?

 

[Minister Kang] I think our President’s visit to China at the end of last year was very important one. At the official level, things are really back to normal. The communication at all levels is really smooth and frequent. The effect has led to significant changes on the ground for businesses and people-to-people exchange. That has yet to be seen, but I think we are headed in that direction. So, at the official level, it’s quite good.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People were asking how long will it take for businesses to feel the impact...

 

[Minister Kang] These are not things that you switch on and off. Businesses and people-to-people exchanges take time to generate the momentum. So, I think it will definitely take time, but I think, again, aiming... (we are) headed in the right direction.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What does South Korea think of china’s proposed changes to its constitution to allow President Xi to be extended?

 

[Minister Kang] As a foreign minister of a country, I don’t think I should comment on the domestic political developments of other countrie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But do you think it will have an impact or maybe de-stabilizing or civilizing the region?

 

[Minister Kang] I think China’s role certainly is a very important part to us in dealing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I think on that one, we’ve been pretty much on the same page, sharing their goal, sharing the idea of a peaceful resolution through diplomacy. China’s been very welcoming of these recent breakthrough in South-North dialogue and sharing the same hope that this will also lead to North Korea-US dialogue on the nuclear issue. So, on that particular issue, it’s been very productive and constructive and helpful. So, I think you need to take it issue by issue.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Do you think perhaps bilateral meeting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or even Seoul and Pyongyang is going to resolve this better than perhaps multi-lateral talks like the 6-party talks? Do you think that would be a better way to resolving this?

 

[Minister Kang] Well, I think the key bilateral element has to be there, which is the US-North Korea element, and North Korea knows that what it is after -- for example, the lifting of the sanctions which it needs to improve its economy; security guarantees,  that can only come from the United States. So, that is a critical bilateral element, but to facilitate that, you can certainly expand it to trilateral or 4-party or 6-party. And we’re open to the format, but I think all countries at this point are wanting to see a peaceful path ahead of us towards this issue.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Regarding Japan, is South Korea sending mixed signals to Japan regarding the comfort woman issue?

 

[Minister Kang] I wouldn’t say mixed. I think, but certainly a different message from this new government than the previous government. This government was landed with an agreement that was just not the kind of agreement that the victims themselves or their families or the support groups wanted, and that was so obvious immediately after the agreement was announced. And so, we had to find a situation where we needed to address the domestic constituency but also make sure that this doesn’t disrupt our relationships with the Japan. We hope that we can work with Japan on that basi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But from what we have heard from Japan side, they’re not happy with this, and it doesn’t seem as if this relations can go forward with what South Korea’s been saying. How can the two countries resolve this?

 

[Minister Kang] Well, that’s unfortunate. I think... so therefore, there is room for further discussion to enhance mutual understanding, but on this issue, it's an issue of human rights violation. It’s an issue of a very painful past in the two countries relationship, and the past has to be seen in its full truth -- not just half-truth, and also in terms of the justice that any resolution of this issue might bring to the victims themselves. We have victims. This is not a political or security issue that the two governments alone can find a way forward. This is an issue in the first instance of the victims themselves. And when you have a situation where the victims say “we’re not happy with this”, you cannot ignore that. And we are trying to say that this has to be acknowledged. Yes, we may have that agreement, but that agreement is not sufficient, seeing it from the victim’s perspective.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Do you want fresh apology from Japan, too?

 

[Minister Kang] As government, we’ve said we’re not going to ask or request anything further from Japan, but if there is something of a genuine nature coming from Japan vis-a-vis the victims, I think we will greatly welcome that.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Is the trilateral meeting between the South Korea, China and Japan still going on?

 

[Minister Kang] I think we are still finding a right time. It’s very difficult to coordinate among the three capitals, but I’m hopeful that we will be able to schedule something fairly soon.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Fairly soon? Roughly, I mea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or when?

 

[Minister Kang] I’m hoping.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Hoping for something within the first half or...?

 

[Minister Kang] Yes, but again, we’ve always said earlier the better, and the timing hasn’t worked out so far. So, our position remains the same -- earlier the better, and it will show the three countries working together. There’s so much to discus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It seems that this new government has a new policy towards South East Asia. Is the focus on ASEAN also because perhaps South Korea wants to reduce its dependence on the United States?

 

[Minister Kang] Certainly, that... this is all part of our diversification drive. We want to diversify our diplomatic horizon and not just in terms of numbers where we have embassies and friendships but ... not just the quantity but also the quality of the engagements that we have in these countries, and it’s not just about weaning ourselves off of any country. It’s more... wanting to have greater visibility and have greater presence and have many more friends to work with. So, the critical part of this is also our development assistance policy. Korea is not a big player when it comes to development assistance yet -- overseas development assistance, but it’s increasingly so. And we want to use this tool to work with partners in South East Asia and other countries to assist in the kinds of development that the people and the country and the government on the ground would like to take their countries.

 

[Yun-suk LIM, Chief of Seoul Bureau] Well, it has been a pleasure talking to you, Minister. Thank you for being on Conversation With.

 

[Minister Kang] Thank you very much. It’s been a pleasure. Thank you.

 

 

-------- (비공식 국문 번역문) -------

 

 

[임연숙 서울지국장] 장관님, 저희 ‘Conversation With’ 프로그램에 출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초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대단히 기쁘게 생각합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현재 미북 회담의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네. 상당 부분 그렇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그렇지만 올림픽에서 받았던 느낌은 미북 간 접촉이 많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강경화 장관] (미북 간) 직접 접촉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미국 및 북한 각 측과의 협의 과정에서 양측 모두 대화할 의향이 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제 과제는 어떻게 양측이 함께 만나도록 하는 가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그렇다면 (미북 대화를 위해) 어떻게 하면 될지요?

 

[강경화 장관] 분명 미북 양측은 각자의 입장을 가지고 있으나, 결국 이는 비핵화에 관한 것이어야 하고, 북한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에 관한 것이어야 합니다. 이는 미국만의 입장이 아니고, 한국 뿐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의 목표이기도 합니다.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는 수많은 안보리 결의에 명시된 바와 같이 국제사회의 명시된 목표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같은 목표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남북 대화와 비핵화 대화를 서로 어떻게 보조를 맞추어 나갈 것인가에 있어 이 둘은 상호 보완적으로 진행되어야 하고, 결국 함께 진행되어야 합니다. 바로 이 점이 외교적 도전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이 모든 것이 제재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이에 대한 해석은 다양합니다만, 명백히 그 중 한 가지 요인은 우리의 일관된 메시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우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수용 불가하고,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도발은 중단되어야 하며, 만약 도발이 있을 경우 추가적인 제재에 직면할 뿐이라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발신해왔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또한 제재와 압박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 내기 위한 수단이며, 만약 북한이 대화로 나와 (핵 문제에 대한) 태도를 바꾼다면 더 나은 풍요로운 미래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점을 일관되게 표명해 왔습니다. 우리의 일관된 메시지, 그리고 안보리 결의는 실제 효과를 낼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결국 다양한 요소들이 북한의 계산에 영향을 미쳤고, 결국 (대화에) 나오기로 결정했다고 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북한이 또 다시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다면 어떻게 될 것으로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이는 올림픽 전후로 형성된 대화 모멘텀을 크게 손상시킬 것이라고 봅니다. 기본적으로 (대화) 노력 전체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한미가 대화를 위해 연합 군사 훈련을 연기하거나 취소할 가능성은 어느 정도입니까?

 

[강경화 장관] (한미간) 합의가 있었던 점은 2-3월로 예정되어 있던 훈련을 올림픽 개최를 위한 평화적이고 안전한 여건 조성을 위해 일정을 재조정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이 지금껏 합의된 사항의 전부입니다. 아시다시피, 한미 연합 훈련은 정례적이고 연례적인 방어적 성격의 훈련입니다. 한미 양국은 매년 정기적으로 훈련을 하면서 협의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협의 사항이 무엇이라고 말씀드릴 순 없지만, 한미 연합 훈련은 북한을 도발하기 위한 것이 아니고, 정례적이고 연례적이며 방어적인 훈련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미북 대화를 위한 보다 나은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한국이 한미 연합 훈련 연기를 고려할 수도 있을지요?

 

[강경화 장관] 국방 당국을 대신해 말씀드릴 입장은 아닙니다만, 양국 군 당국 간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올림픽을 전후해 훈련을 연기한 것은 일회적인 결정이었으며, 연례적으로 예정된 훈련 일정을 변경한 유일한 합의였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미북 대화를 언제쯤으로 기대해도 좋다고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시점은 구체적으로 답하기 어려운 질문입니다만, 미북 대화가 성사되는 방향으로 노력 중에 있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패럴림픽이 끝나기 전에 미북 대화가 성사되어야 하는 건지요? 미북 대화 성사를 위해 서두르고 있는 상황인지요?

 

[강경화 장관] 미국과 북한이 이제 서로 관여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반드시 양 측이 겉으로 드러나게 만나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외교적인 노력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물밑에서) 이루어질 수도 있습니다. 패럴림픽이 끝나기 이전에 미북 대화가 있을 것이다 혹은 없을 것이라고 말씀드리지는 않겠습니다. 우리는 미국 측과 계속해서 연락을 취하면서 대화가 견고한 비핵화 궤도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화의 모멘텀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최근 상황에 대해서 어제와 오늘도 미국 측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계신지요?

 

[강경화 장관] 그렇습니다. 아시다시피 우리는 지속적으로 미국 측과 연락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 또한 틸러슨 장관과의 만남을 계획 중이고 일정을 조율 중에 있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틸러슨 장관과는 언제쯤 만나시는지요? 이번 주 혹은 매우 조만간 만나시는 건가요?

 

[강경화 장관] 매우 조만간 만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트럼프 대통령의 철강 관세 부과 제안 이후 세계가 미국과의 무역 전쟁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보십니까?

 

[강경화 장관] 그러한 방향으로 전개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우리 역시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미국에게 있어 철강 수입 문제는 안보와 관련한 사안이지만, 만약 이를 무역을 줄이고 제한하는 데 활용한다면, 매우 험난한 상황에 직면할 것이며 그 결과는 예측키 어려울 것이라고 봅니다. 한미 양국 관계는 매우 다면적인 관계입니다. 양국은 안보 동맹이기도 하지만, 한미 FTA에 기반한 경제 관계 역시 제가 생각키로는 경제 동맹이라고 부를 수 있는 상황입니다. 양국 간의 경제 관계는 매우 강력합니다. 관계가 진행됨에 따라 헤쳐 나가야 할 이슈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리고 이번 철강 관세와 같은 문제는 비단 한국 뿐 아니라 모든 주요 철강 수출국과 관련한 문제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양자적인 차원에서 해결책을 찾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이 문제는 양자 문제일 뿐 아니라, 모든 철강 수출국들과 관련된 국제적 문제이기 때문에, 국제적인 무역 전쟁에 이르지 않는 방법을 찾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만약 그러한 관세 부과가 관철된다면, 한국은 미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취하실 건지요?

 

[강경화 장관] 그러한 질문은 명확한 긍정 또는 부정을 하기에는 훨씬 더 복잡한 문제라고 봅니다. 아시다시피, 한미 관계는 경제적인 관계만은 아닙니다. 양국 관계는 정치・외교・안보적으로 매우 긴밀한 관계인만큼, 이러한 모든 점들은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한국이 북한 핵 문제에 있어 (미국과) 일치된 입장을 내기 어렵게 할 수 있는 (한미 간의) 마찰이 있을 수 있다는 의미이신지요?

 

[강경화 장관] 우리가 미국과 공유하고 있는 기본 전제는 기본적으로 힘의 우위에 기초해서, 한미연합 방위 태세라는 매우 강력한 안보 동맹에 기초해서 북한이 태도를 바꾸어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나오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통상 문제는 늘 상 있는 것입니다만, 이러한 통상 문제들이 안보 측면에서의 긴밀한 한미 공조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또 그러리라 기대합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다른 지역으로 눈을 돌려보면, 사드 분쟁 이후 한중 관계를 어떻게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작년 말 대통령님의 방중이 매우 중요했다고 봅니다. 공식적인 차원에서 상황은 다시 정상 상태로 돌아왔습니다. 각급에서의 의사소통이 원활하고 빈번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관계 개선의) 효과는 경제와 인적 교류에서도 중대한 변화를 불러왔습니다. 아직 눈에 띠진 않더라도 그러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봅니다. 공식적인 차원에서는 꽤 좋은 상황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업계가 그러한 효과를 체감하기까지 얼마나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이는 스위치를 켜고 끄는 것처럼 갑작스럽게 전환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경제 및 인적 교류의 모멘텀이 형성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립니다. 분명 시간이 걸리는 문제이지만,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그러한 방향을 가고 있다고 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시 주석의 연임이 가능토록 하는 중국의 헌법 개정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강경화 장관] 일국의 외교장관으로서 여타 국가의 국내 정치 상황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그렇지만 지역을 불안정하게 하는 등 지역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중국의 역할은 우리가 북핵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리고 북핵 문제에 있어 한중 양국의 입장은 상당 부분 일치합니다. 양국은 동일한 목표, 즉 (북핵 문제를) 외교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구상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최근 남북 관계에 있어 돌파구가 마련된 점을 환영하고 있고, 이러한 돌파구가 북핵 문제에 관한 미북 대화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희망을 우리와 공유하고 있습니다. 북핵 문제라는 특정 사안에 있어 중국의 역할은 매우 생산적이고, 건설적이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역할은 사안별로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미북 간 또는 남북 간 양자 회담이 6자 회담과 같은 다자 회담보다 북핵 문제를 더 잘 해결할 수 있다고 보시나요?

 

[강경화 장관] 핵심 요소는 미북 관계라고 봅니다. 북한은 경제 개선에 필요한 제재 해제라든지, 안보 보장 등 자신들이 얻고자 하는 것들이 오직 미국으로부터 나올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미북 관계가 핵심적인 양자 요소입니다. 하지만 이를 촉진하기 위해 이를 3자, 4자, 또는 6자로 확대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대화의) 형식에 대해서는 열린 입장입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북핵 문제에 있어 평화적인 방식을 원한다는 점은 모든 국가의 공통적인 입장이라고 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일본에 관해 질문 드리자면, 한국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하여 일본에 혼재된 메시지를 주고 있는지요?

 

[강경화 장관] 혼재된 메시지라고 보지 않습니다만, 분명 이번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다른 메시지를 주고 있습니다. 현 정부가 (이전 정부로부터) 물려받은 합의는 희생자나 이들의 가족, 그리고 지원 단체들이 원하는 그런 합의가 아닙니다. 이 점은 합의가 발표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분명해졌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국내 여론에 신경을 쓰면서 동시에 일본과의 관계를 손상시키지 않는 방법을 모색해야 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기초 하에 일본과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그렇지만 일본 측 이야기를 들어보면, 일본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있고, 한국의 현 입장으로는 관계가 진전될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한일 양국이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요?

 

[강경화 장관] 그 점은 유감스럽습니다.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추가적으로 협의할 여지는 많다고 봅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인권 침해에 관한 문제입니다. 이는 양국 관계에 있어 매우 고통스러운 과거에 관한 문제이고, 그러한 과거는 불충한 진실이 아닌 완전한 진실에 입각해서 그리고 피해자들에 대한 정의에 입각해서 봐야 합니다. 이 문제는 피해자가 존재하는 만큼, 양국 정부가 단독으로 나아갈 길을 모색할 수 있는 정치적이거나 안보적인 문제가 아닙니다. 이 문제는 무엇보다도 희생자 본인들과 관계된 문제입니다. 희생자들이 만족하지 못한다고 말하는 상황이라면, 이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인정받아야 한다고 말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합의를 했을지 모르나, 희생자의 관점에서 보면 그러한 합의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일본 정부가 새롭게 사과하기를 바라시는 건지요?

 

[강경화 장관]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왔습니다. 그러나 희생자들과 관련하여 일본이 진심어린 그 무엇인가를 내놓는다면 이는 매우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봅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한일중 3국 간 회담이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지요?

 

[강경화 장관] 적절한 시기를 여전히 찾고 있는 중입니다. 3국 간의 (일정) 조율이 매우 어렵지만 매우 조만간 일정을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매우 조만간이라고 하시면 금년 상반기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강경화 장관]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금년 상반기 중 언젠가를 기대하신다는 말씀이시죠?

 

[강경화 장관] 그렇습니다. 그렇지만 다시 한 번 말씀드리자면 우리는 항상 빠를수록 좋다고 말씀드려 왔지만, 아직까지 구체 시점은 정해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따라서 우리의 입장은 여전히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입니다. 그리고 3국 (정상) 회담이 개최된다면 3국이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고, 논의할 것들이 매우 많습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한국 정부는 새로운 동남아 정책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아세안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한국이 미국에 대한 의존을 줄이고자 하는 취지이신지요?

 

[강경화 장관] 이는 우리 정부의 (외교) 다변화 전략의 일환입니다. 우리는 외교의 지평을 다변화하기를 원합니다. 단순히 대사관이나 파트너쉽 국가 수를 늘리는 양적인 관점에서 만이 아니라 이들 국가와의 관여의 질을 높이고자 합니다. 이는 특정 국가와 거리를 두려는 게 아닙니다. 이는 우리나라의 가시성과 존재감을 높이고, 협력 파트너를 늘리고자 하는 것입니다. 또한 이 정책의 중요한 부분은 우리의 개발 원조 정책입니다. 한국은 해외 개발 원조에 있어 아직 주요 행위자는 아니지만, 점차 그 비중이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해외 개발 원조를 동남아 국가들 그리고 여타 지역 국가들과 협력하여 이들 국가와 국민, 그리고 정부가 원하는 개발을 지원하는 데 활용코자 합니다.

 

[임연숙 서울지국장] 장관님과 말씀 나누어 기쁩니다. 저희 프로그램에 출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대단히 감사합니다.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