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문재인 대통령, 펜스 미국 부통령 접견

  • 등록일 : 2018-02-09 16:47:53
  • 조회수 : 248
  • 부서명 :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바로가기 

 

펜스 미국 부통령 접견 및 만찬 관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브리핑  

 

펜스 미국 부통령 접견 및 만찬 관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브리핑

 

▲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마이크 펜스(Michael Richard “Mike” Pence) 미국 부통령이 이끄는 미 정부 고위대표단을 접견하고,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며, 펜스 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를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은 작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 동맹과 양국 국민 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 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미 양국이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을 남북 대화와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로 이끌어 냈다고 평가하고,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지금 진행되고 있는 남북 대화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는 기대를 표명하고, 이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그간 누차 밝혔듯이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이끌어낸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필요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보와 동맹으로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한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는 문 대통령의 평가에 공감을 표시했습니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 간 소통과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이 각급에서 관련 협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습니다. 

 

이번 펜스 부통령 접견은 작년 6월 문 대통령 방미 시 펜스 부통령 주최 백악관 오찬에 이은 두 번째 만남으로 편안하면서도 진지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이어졌으며, 한‧미 최고위급 간 소통을 통해 서로에 대한 신뢰와 이해를 더욱 높이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