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공지

  1. 뉴스·공지
  2. 뉴포커스

뉴포커스

뉴포커스 상세보기

장관 미국 NBC 뉴스 인터뷰

  • 등록일 : 2017-11-08 15:04:00
  • 조회수 : 3152
  • 부서명 :  

@출처 NBC 뉴스 바로가기

장관, 미국 NBC 뉴스 인터뷰
위 사이트 이동시 일부 브라우저에서 동영상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타 브라우저(크롬 등)를 이용해 동영상을 재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FOREIGN MINISTER’s INTERVIEW WITH NBC NIGHTLY NEWS

LESTER HOLT:
Well, Madam Foreign Minister, thank you for your time.
KANG KYUNG-WHA:
My pleasure.
LESTER HOLT:
It's-- it's good-- it's good to see you. Your government has acknowledged that North Korea is at the verge of complete nuclear abilities. At the same time, you put a lot of faith in sanctions--
KANG KYUNG-WHA:
Uh-huh (AFFIRM).
LESTER HOLT:
--and that that will force change in the north. What-- what gives you that belief that you can force change?
KANG KYUNG-WHA:
Well, the-- the sanctions are-- are-- are-- are designed to put pressure on North Korea to change course. And you know, it's not just one sanction. It's now a series of nine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that are obligatory for all member states of the U.N. to implement.

And I do believe that the cumulative effects of these sanctions are-- are beginning to be felt and visible-- and by North Korea's own admission. So-- the-- the more they provok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been very clear in saying this is unacceptable. North Korea will never be acknowledged as a nuclear power.

And unless-- if they continue to provoke and-- and continue down that path of-- the nuclear capabilities and-- and their aspirations to become a nuclear weapons stat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continue to put further pressure, further sanctions on North Korea. And I think-- the-- the effects are now-- are real.
LESTER HOLT:
Well, and I want to ask you about those effects. The pace of missile tests seems to have slowed down-- at least in-- in the last month or so. Do you believe that is a direct result of the sanctions?
KANG KYUNG-WHA:
Well, I think-- the message is getting through. Yes, we have had this period of over 45-- 46 days of non-provocation-- by North Korea. There are many ways to read this. One way is to-- say that the message is finally getting through. Another way to read it is they are using this lull to fine tune some technical aspects of what further provocations that might-- that they might-- undertake. And we're-- the-- the-- further provocations are always possible, and so we're watching very closely. But certainly this period of lull-- gives us an indication that North Korea is also recalculating.
LESTER HOLT:
The United States considers war an option, not a good option, but it-- it holds that out there. Does your government hold war as an option?
KANG KYUNG-WHA:
War-- another war on the Korean peninsula must not happen. We're very clear on that. And therefore, a resolution to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must be pursued in a peaceful, diplomatic matter. This is a country that grew out of the total devastation of the Korean War, and over a matter of six, seven decades, we've become a thriving democracy, a vibrant democracy and-- and a thriving market economy.

The idea that another war could wipe that out is just unimaginable. We cannot have another war on the Korean peninsula. The discussion about military options-- I think you need-- we need to be very careful about military options as going down the military road, and military options as something to reinforce the deterrence.

We're very clear. Our proposal to resolve this in a peaceful manner is based upon an overwhelming military capability. The combined defense-- c-- capacity between the U.S. forces here and our own forces is-- is a very strong and robust one, ready to meet any-- any contingency that the North Koreans might-- provoke. So, we speak about diplomacy and a peaceful resolution to this based upon a position of strength.

And that position of strength includes a robust military preparedness. And I think though we need to be clear about what we mean when we say military options. Military options are there to give strength to diplomacy. And I think we-- we're very clear about this. Our colleagues-- my counterparts-- in the-- in the U.S. administration are also very clear about this.
LESTER HOLT:
President-- Trump has-- has used some-- some rhetoric that probably is not what you, as a-- a diplomat, would use. Fire and-- and-- and fury, locked and loaded. Are those things helpful? Do you-- do you wince when you hear them?
KANG KYUNG-WHA:
Well, I think it's an indication of his strong, strong desire to come to terms with this, to resolve this once and for all. I think we should take his statements, not on a day-to-day basis, but overall. And the overall, the message is-- again, one of-- one of strength and one of-- a-- a great desire to bring North Korea to the negotiation table, to start-- talking denuclearization.

But of course-- you know, they need to stop the provocations and they need to give a clear indication that they are serious about a change of course. So far, we've not seen that, but we're-- we're thinking, and we're hoping, that the-- the-- the cumulative effects of the sanctions will eventually force North Korea to change course.
LESTER HOLT:
President Trump-- will get to see this huge city of Seoul and see what is at risk if-- if there is war. Is it important for him to come here to see that? Do you think it might change his p-- opinions?
KANG KYUNG-WHA:
Oh, I think it's always-- an eye-opening experience to go where things are happening. And when we talk of the North Korean missile-- and-- nuclear threat, this is-- this is the front line. This is ground zero when we discuss this-- challenge, which is now a global security challenge that all-- around the globe are concerned.

So, I think it would be-- it would be hugely helpful. I think it will open his eyes. He's been here as-- as-- as a businessman, to-- but to come here as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o go see the U.S. forces working together with the Korean forces-- in Camp Humphrey (SIC), and then also to speak to the Korean people directly. He has a speaking engagement at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 think will be-- a milestone event-- in spelling out his vision directly to the-- the-- the people of-- of South Korea, but also-- some very strong messages to North Korea.
LESTER HOLT:
President Moon has been very clear that there should be no-- military action on this peninsula--
KANG KYUNG-WHA:
Uh-huh (AFFIRM).
LESTER HOLT:
--without the consent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he U.S. is looking at Kim Jong-un producing ICBMs, long-range missiles capable of striking perhaps the United States. So, is-- is it reasonable for South Korea to ask that it has to come-- it has to be permissible?
KANG KYUNG-WHA:
It-- anything that involves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has to be consulted and discussed and agreed with us. And I-- we're very clear about that and our American counterparts are also very clear about that. Whatever is decided, whatever is acted upon will have implications for us.

And therefore the idea that some kind of-- any kind of a military action can be taken without-- going through us or consulting us, without our consent, is-- is unthinkable. And we are assured that-- from our American counterparts that indeed-- the-- the-- the-- on any security issues-- there will be close consultations.
LESTER HOLT:
Is a stalemate possible here? Is-- could-- could-- could the peninsula-- could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could they go with the status quo?
KANG KYUNG-WHA:
Uh-huh (AFFIRM). I think-- the-- the-- the goal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at is not just our goal, or the U.S.-R.O.K. goal. It is the goal of China, it is the goal of Russia, Japan, the whol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spelled out in the successive security council resolution. So, the idea that somehow we would stand still and just leave that goal aside is-- is, I don't think, doable at this point when we have the whol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very much engaged on this issue.
LESTER HOLT:
So, how do you get there? I mean, there-- there are two schools of thought, one that Kim Jong-un, this is all about survival, the other that this is-- a negotiating ploy. Which do you see it as?
KANG KYUNG-WHA:
It's probably both. And I-- there is many different ways to read North Korea's intention, and I think there is a grain of truth in all of them. But in the end-- it must understand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not let it become a nuclear weapons state.
LESTER HOLT:
But isn't al-- isn't it already a nuclear weapons state?
KANG KYUNG-WHA:
It has nuclear capabilities-- not yet a full-fledged nuclear weapons state. And how long (THROAT CLEARING) will it take to reach that and when will it declare that is also-- a matter of much analysis and-- and differing views. But-- however we manage-- we must first of all manage the situation here-- very carefully because we don't-- what we want to avoid is some accident growing out of-- getting out of control and becoming-- a major, major clash.

So-- carefully managing the day-to-day developments-- and in close collaboration-- with the U.S. based upon our alliance posture is the one thing that we do, and we need to continue to do, on a day-to-day basis. And we need to pull all the messaging that we can muster among all of the countries in the region, not just the U.S., Korea, Japan, but also China and Russia, consistently sending the message to North Korea that they cannot continue on this road and they will be stopped. And I think the sanctions are now making that point felt very-- very-- very-- not just visibly, but really-- to North Korea.
LESTER HOLT:
President Trump has warned about talk-- appeasement toward--
KANG KYUNG-WHA:
Uh-huh (AFFIRM).
LESTER HOLT:
--North Korea. So-- so what are you willing to offer North Korea to get them to denuclearize?
KANG KYUNG-WHA:
Uh-huh (AFFIRM). Well, certainly this is not appeasement when we say to every provocation further pressure and sanctions, but if you change course there is a better road. And that's-- that's the basic premise of our message. That there is a better road will be on offer should they change course and come to the table.

In the first instance, they have to stop the provocations and they have to somehow indicate a clear change in attitude and direction. What that would be and how then we-- we-- we would-- pull it into the negotiation table is very much under discussion-- at my own government, but also in close consultation with-- with our American counterparts.
LESTER HOLT:
It's my understanding there's no formal negotiation underway--
KANG KYUNG-WHA:
No.
LESTER HOLT:
--right now, but are there conversations-- are there back-channel conversations? Is there anything happening right now that could begin to reduce the tensions?
KANG KYUNG-WHA:
Not much. Not much-- which is why-- you-- you-- you know-- you know, we-- you-- you know, the-- there is-- there have been some, I think-- contacts-- for-- on the issue of the detainees, especially around the release of Mr. Warmbier-- which was a great tragedy.

And-- but-- and-- but I think not much at this point-- and as far as I can understand. And of course, we do share whatever we know and we have vis-à-vis North Korea with our-- American (UNINTEL), and our American p-- counterparts also do that. But currently, not much, very little, and certainly the North Koreans have not indicated any serious desire to come to the table to discuss denuclearization.
LESTER HOLT:
Your country hit a diplomatic bump in the road with China over the U.S. THAAD missile system that was installed here. That seems to have been healed now.
KANG KYUNG-WHA:
Uh-huh (AFFIRM).
LESTER HOLT:
W-- was-- was the ticket to getting that healed-- was it-- ch-- changing your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in any kind of way?
KANG KYUNG-WHA:
No. No. No, I think, you know, on the THAAD issue, we're very clear. It's-- it's an alliance decision-- based upon our security need-- to protect our people and the American forces here-- in the face of this growing nuclear and missiles threat from North Korea.

And we've been very consistent on that. And we've-- been in discussion with the Chinese to spell that out and to-- tell the Chinese that this is in no way aimed at China, that this is in no way designed to somehow undermine China's-- security, strategic interests. That discussion with the Chinese have g-- sort of, you know, we've been talking past each other for-- for the past one year.

But I think about-- since about two months ago, at least there was acknowledgement that the current situation is not a good one, neither for Korea nor for China. And then-- we could start the discussion. If you read the-- the-- what came out of that consultation, it's called a-- it's not an agreement, it's the result of consultations.

And it basically spells out our mutual positions, that China is still-- very much against the THAAD. We spell-- we spell out our position on this, but the one point of agreement at the end of this is that we both agree that we need to move beyond this situation and to get bilateral exchanges, economic c-- cooperation, people-to-people exchanges back on the road to normalization.
LESTER HOLT:
What are you hoping that President Trump can-- can come away from a visit in-- in South Korea?
KANG KYUNG-WHA:
I think-- first, certainly-- you know-- he-- an assurance of the alliance commitment from our side, what we want from the president is assurance of his commitment to the alliance. And I think we-- we-- we are, you know, working very closely with his team, our team here, to make sure that his messaging is-- is right on the point on that fundamental point, but also that-- the-- the approach to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s one ultimately geared toward a diplomatic and a peaceful resolution to this.

I think for Mr. Pre-- Mr. Trump, himself, to get a sense, a feel for-- the Korean public-- through his many meetings here, certainly my president, but also his engagement at the National Assembly. The-- the huge importance of the Korea-U.S. alliance that has sustained the peace and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northeast Asia for the past-- six decades-plus, and how that alliance-- has now enabled this-- this very vibrant democracy and an economy to flourish.
LESTER HOLT:
Has President Trump's-- have some of his more provocative statements raised a level of-- of anxiety in this country?
KANG KYUNG-WHA:
Uh-huh (AFFIRM). Well, I think-- yes, I think-- s-- s-- yes, to a certain extent. But I think, (NOISE) as I said, it's-- you-- we read, as policy-makers and implementers, not the one messages-- the-- the message of the day, but the overall-- tone and the policy that comes-- from Mr. Trump, and my colleagues, Mr. Tillerson, Mr. Mattis-- and Mr. McMaster, who advise Mr. Trump on-- on the north--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but also on-- on U.S. relations with-- South Korean, and Korean peninsula issues in general.
LESTER HOLT:
You think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diplomacy?
KANG KYUNG-WHA:
Yes, I think so.
LESTER HOLT:
All right. What is your-- we-- we mentioned it-- it can't-- (CLEARS THROAT) excuse me, in your view, it can't be open-ended.
KANG KYUNG-WHA:
Uh-huh (AFFIRM).
LESTER HOLT:
It can't be a stalemate. How much time do you, do we have to-- to solve this crisis?
KANG KYUNG-WHA:
Well-- some say-- (UNINTEL) end 2018, others have other-- other-- other date point, but I think we all know that the North Koreans are fast approaching-- that stated goal. Their capabilities have advanced much faster than-- many-- most have expected. So, the-- it's-- it's fast approaching, but exactly when, I think, is-- is-- is-- a diverse view on that.
LESTER HOLT:
And-- and I want to just go back to that question I asked earlier. The president is gonna come to Seoul, this-- this massive city here sitting at the edge of-- of-- of North Korea. What impact do you think that will have on him?
KANG KYUNG-WHA:
Well, I think you-- I think he will cer-- certainly have a feel for the expectation of the-- the Korean people-- that we have built from-- with the support of the Americans, with the alliance being our solid security foundation, that here is a country that-- that-- that Americans can be very proud of-- of the fact that you came and helped us and basically fought with us to-- to save us from-- from the-- from the aggression.

And based upon that investment-- you still have forces here. You-- you-- you have a country that is now a model citizen and a unique success story-- post World War II, a model citizen at the U.N. We are very close-- partners-- with the United States in all manner of global issues on counter-terrorism, on public health, on global health issues.

So, too, I think-- President Trump will be assured that in South Korea-- the U.S. not only has-- an alliance that keeps growing and getting stronger, but a partner-- that the United States can trust on-- on any num-- any number of these global-- issues.
LESTER HOLT:
This-- this administration was propelled into office on a pledge of America first. Did that make South Korea nervous? Does it still make South Korea nervous?
KANG KYUNG-WHA:
Well, I think every U.S. administration-- put-- wants to find the right phrasing for how it positions itself in the-- the global scheme of things. And-- and this is certainly Mr. Trump's-- phrase. But the-- I don't think it's entirely new.

I think it's just-- one way-- perhaps of underscoring-- America's interest-- in this. But it's not, you know, America alone, alone. It's America working with other countries-- if you read further his statement in the-- in the General Assembly at the U.N. It's-- yes, America first, but also America working with other countries to deliver on the-- the common goods that the global community needs to protect and promote.
LESTER HOLT:
Okay. I'm gonna stop right there. Is there anything I didn't ask you that you'd like to talk about?
KANG KYUNG-WHA:
Well, I'd like to say something about the PyeongChang Olympics.
LESTER HOLT:
Please, yes.
KANG KYUNG-WHA:
Yes.
LESTER HOLT:
I-- I-- I and yes, I was gonna ask you about that. Thank you.
KANG KYUNG-WHA:
Yes. Well, this is-- a global sports festival that-- we are hosting 30 years after we successfully hosted the Summer Olympics in 1988. It takes place-- at-- at a point-- in the northern part of the country. I've just heard somebody-- reporting back from a recent tour that the facilities are absolutely magnificent, all finished.

When we throw a party, we know how to throw a party, as-- as-- as I'm sure many of our-- our friends overseas will know. Software, hardware, all-- very well prepared. I do know that the-- there are talks about the North Korean-- nuclear missiles issuing being of a security concern, and I can assure you that on that front-- as I said, we are ready for any contingency, any possibility, based upon our very robust defense-- combined defense posture. And-- we will be fully prepared-- to deal with any security incidents, big or small. And-- we welcome the world to this-- global f-- peace festival.
LESTER HOLT:
Yeah, as you noted-- there are a few European countries that have begun to raise-- a few concerns.
KANG KYUNG-WHA:
Uh-huh (AFFIRM).
LESTER HOLT:
Are you worried that, as we get closer-- countries may put up the-- the caution sign?
KANG KYUNG-WHA:
Well, not at-- at the official level. Every time there is a report of some country raising some issue, we go and check with the-- the government authorities, and not at the government level. At the public level, of course, there-- there can be all kinds of views expressed. But my interlocutors all say they're coming en masse to celebrate this event with us. Of course, having North Korea there will be-- an element of assurance.
LESTER HOLT:
They have-- qualified--
KANG KYUNG-WHA:
They have qualified for--
LESTER HOLT:
--a couple of athletes. We don't know if they're gonna compete.
LESTER HOLT:
--pairs skating. They had also indicated-- a desire to participate in the Paralympics. And you know, the-- the-- Olympic-- Winter Olympics is in February and the Paralympics are in March. Beyond that indication of interest in coming, they've not taken any steps, but the I.O.C. for the Olympics and the International Paralympics Committee for the Paralympics are very much engaged on this issue and-- and wanting to find a way to help North Korea come to the games.

LESTER HOLT:
We will stop here.
KANG KYUNG-WHA:
Thank you.
LESTER HOLT:
Thank you.

---------------------------------(비공식 국문 번역문)---------------------------------



[레스터 홀트 앵커] 장관님, 시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아닙니다. 저도 기쁘게 생각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장관님을 만나 뵙게 되어 기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핵개발 완성에 거의 이르렀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동시에 장관님은 제재가 북한의 변화를 가져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강한 믿음을 갖고 계신데 어떤 점에서 그렇게 생각하시는 건지요?

[강경화 장관] 제재는 압박을 통해 북한이 변화하도록 하기 위한 목적입니다. 아시다시피 단일한 제재가 아닙니다. 현재 총 9건에 이르는 일련의 유엔 안보리 제재가 존재하며, 모든 유엔 회원국에게는 이를 이행할 의무가 있습니다. 이러한 제재의 효과는 북한 스스로 인정하고 있듯이 점차 체감되기 시작했으며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이 도발 행위를 거듭하면 할수록 국제사회는 이를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습니다. 북한은 결코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지 못할 것입니다. 또한, 북한이 지속적으로 도발하고 핵 개발의 길을 지속적으로 간다면, 그리고 핵 보유국이 되고자 하는 야욕을 이어간다면, 국제사회는 계속해서 추가적인 대북 압박 및 제재를 부과할 것입니다. 제 생각에 이제 그 효과는 실질적이라고 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말씀하신 제재의 효과에 대해 묻고 싶은데요, 북한의 미사일 실험 속도가 늦춰진 것 같습니다. 적어도 지난 한 달 정도는 말이죠. 이를 제재에 따른 직접적인 결과로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메시지가 전달(get through)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의 도발 행위는 지난 45-46일 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여러 가지 해석이 가능합니다. 첫째, 메시지가 결국 전달된 것이라고 볼 수 있고요. 둘째, 북한이 동 소강 시기를 활용하여 추후 취할 수 있는 도발의 기술적 측면을 다듬고 있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우리는 북한의 추가 도발이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동 소강 상태는 분명 북한이 (전략적) 계산을 다시 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물론 좋은 옵션은 아니라고 봅니다만, 미국은 전쟁을 하나의 옵션으로 고려하고 또 제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도 전쟁을 옵션으로 고려하고 있는지요?

[강경화 장관] 한반도에서 전쟁이 또 다시 일어나서는 안됩니다. 이 점에 있어 우리의 입장은 분명합니다. 북핵 문제는 평화적이며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되어야 합니다. 한국은 6·25 전쟁으로 인해 모든 것이 파괴된 상태에서부터 성장한 국가이며, 지난 60-70년간 한국은 번영을 구가하는, 활기찬 민주주의 국가, 시장 경제 국가가 되었습니다. 또 한 번의 전쟁이 이 모든 것들은 전멸시킬 수 있다는 발상은 상상조차 불가한 것입니다. 한반도에 또 다시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군사적 옵션에 대해 매우 신중해야 합니다. 군사적 옵션은 억지력을 강화하는 방식이어야 합니다. 우리의 입장은 매우 분명합니다. 북핵 문제를 평화로운 방식으로 해결하자는 우리의 제안은 압도적인 군사력에 기반한 제안입니다. 한미 연합 방어력은 매우 강력하며, 북한이 유발할 수 있는 어떠한 사태에도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힘에 기초한 외교와 평화적 해결을 말하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확고한 군사적 준비 태세도 포함됩니다. 우리는 군사적 옵션을 거론할 때 그러한 군사적 옵션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봅니다. 군사적 옵션은 외교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존재하는 것입니다. 이 점에 있어 우리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고, 미 행정부 인사들도 이 점에 있어 매우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 (fire and fury)” 등 장관님께서 외교관으로서는 사용하지 않으실 듯한 수사를 사용했는데, 이러한 수사가 도움이 된다고 보시는지요? 장관님도 이러한 수사를 들으시면 놀라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제 생각엔 이러한 수사는 북한 문제에 대한 합의 및 완전한 해결을 이루고자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봅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개별적으로가 아닌 전체적인 맥락에서 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전반적으로 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는 힘이 담긴 메시지이며,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켜 비핵화 대화로 이끌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가 담긴 메시지입니다. 물론,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자신들이 행보 변화를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명확한 신호를 보여주어야 합니다. 아직까지 우리는 그러한 신호를 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제재의 효과로 인해 결국 북한이 변화할 밖에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또한 그러기를 기대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서울이라는 이 거대한 도시를 보고 전쟁이 발발할 경우 무엇이 위험에 처하게 될 지 인지하게 될 텐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이곳에 와서 이 점을 인지하게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시는지요? 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이 바뀔 수도 있을 것이라고 장관님은 생각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사태가 발생하고 있는 곳을 직접 방문하는 것은 그 사태에 대해 눈을 뜨는 데 도움이 되는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언급할 때, 이곳은 최전선인 것이죠. 이 문제, 즉, 전세계가 우려하는 글로벌 안보 문제를 언급할 때, 이곳은 시작 지점(ground zero)인 것입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크게 도움이 될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상황에 눈을 뜨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과거 사업가 자격으로 방한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제는 미국의 대통령으로 방한하여 험프리 기지에서 미군과 한국군이 나란히 복무하는 모습을 보시고 또한 한국 국민들과 직접 담소를 나누시게 될 것입니다. 아울러, 국회 연설도 예정되어 있는데, 한국 국민들에게 트럼프 대통령 자신의 비전을 직접 설명하고 북한에게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획기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한반도에서 군사적 행동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명백히 밝히셨는데요, 한국 정부의 동의 없이는 말이죠. 미국은 김정은이 ICBM, 즉, 미국을 타격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장거리 미사일을 생산하고 있는 것을 지켜보고 있는데요. 상기와 같은 한국의 입장이 타당한 것인가요?

[강경화 장관] 한반도 안보와 관련된 사안이라면 어떠한 것도 한국 정부와 협의되고 합의되어야 합니다. 한국 정부, 그리고 미 행정부 인사들도 이 점에 대해서는 매우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떠한 결정이 내려지건 이는 한국에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우리를 거치지 않고, 우리와의 협의 없이, 우리의 동의 없이 어떠한 형태로든 군사적 조치가 취해질 수도 있다는 것은 생각할 수 없는 일입니다. 또한 미국 측도 어떠한 안보 문제에 있어서도 긴밀한 협의가 있을 것임을 우리에게 확실히 하고 있습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한반도 상황이) 교착 상태에 빠질 수도 있다고 보십니까? 즉, 미국과 북한이 현상 유지(status quo)를 하게 될 수도 있다고 보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국제사회의 목표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입니다. 이는 단지 우리, 또는 한-미 간의 목표만이 아닙니다. 일련의 안보리 결의에 나와있듯이 중국, 러시아, 일본 등 국제사회 전체의 목표입니다. 따라서 전 국제사회가 북한 문제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우리가 가만히 앉아서 그러한 목표를 제쳐놓는 일은 없을 것으로 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그러면 어떻게 그 목표를 달성할 것입니까? 즉, 2가지 견해가 있는데, 하나는 김정은의 행동이 모두 생존을 위한 것이라는 견해와 협상 책략이라는 견해가 있는데, 어느 쪽이라고 보십니까?

[강경화 장관] 아마 둘 다일 것입니다.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들이 있는데, 모두 어느 정도 진실을 담고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결국 북한은 국제사회가 북한이 핵 보유국이 되도록 좌시하지는 않을 것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하지만 이미 북한은 핵 보유국이 아닌지요?

[강경화 장관] 핵 역량은 갖췄지만 아직 완전한 핵 보유국은 아닙니다. 그렇게 되기까지 얼마나 걸릴지, 언제 핵무장 완성을 선언할지 등은 많은 분석이 필요하고 다양한 견해가 있는 사안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우선 현 상황을 매우 조심스럽게 관리해야만 합니다. 우리는 어떠한 사태가 통제불능의 상황이 되어 큰 충돌로 이어지는 것을 피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미국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매일 매일을 잘 관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해야 합니다. 또한 우리는 역내 모든 국가들, 즉 미국, 한국, 일본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의 목소리를 모아 북한에게 현재의 길을 계속 갈 수 없으며 저지당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발신해야 합니다. 현재 제재가 북한이 이러한 점을 가시적으로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체감하도록 하고 있다고 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또는 대북 유화책에 대해 경고했는데, 장관님은 비핵화 유도를 위해 북한에게 무엇을 제안하고자 하시는지요?

[강경화 장관] 북한이 도발을 할 때마다 추가 압박과 제재를 논하는 한편 북한이 변화할 경우 더 나은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유화가 아닙니다. 이는 우리 메시지의 기본 전제입니다. 북한이 경로를 바꾸어 협상 테이블로 나온다면 더 나은 길이 열릴 것입니다. 북한은 우선 도발을 중단하고 태도와 경로에 확실한 변화가 있음을 어떤 식으로든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게 어떤 형태가 될지, 그리고 이를 어떻게 협상으로까지 이끌고 갈지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 내에서 그리고 미국 측과도 긴밀히 협의 하에 심도 있게 논의 중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현재 진행 중인 공식적인 협상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막후 대화는 이루어지고 있습니까? 긴장을 완화시킬 만한 뭔가가 이루어지고 있는지요?

[강경화 장관]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아시다시피 억류자 문제, 특히, 비극적인 사건이었습니다만 웜비어 석방 문제를 두고 일부 접촉이 있었습니다. 현재로서는 제가 아는 한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물론 북한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고 가지고 있는 것은 미국 측과 공유하고 있고, 미국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북한과의 접촉이) 그다지 많지 않고 아주 적습니다. 확실한 점은 북한이 비핵화 논의를 위해 협상 테이블로 나오려는 진지한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한국은 미국의 한국 내 사드 배치 문제를 둘러싸고 중국과 외교적인 어려움을 겪었으나, 최근 이를 해결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완화시키는 과정이 한미 관계를 어떤 식으로든 변화시킨다고 생각하시나요?

[강경화 장관] 아닙니다. 아시다시피 사드 문제에 대해 우리는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강화되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과 주한 미군을 보호하려는 우리의 안보적 필요에 근거하여 내린 동맹 차원의 결정입니다. 이 점에 있어 우리의 입장은 매우 일관적이었습니다. 우리는 사드 배치가 결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중국의 안보와 전략적 이익을 훼손하기 위한 목적이 아님을 설명하기 위해 중국 측과 협의해왔습니다. 중국 측과 지난 1년 동안 대화해 왔으며, 제가 생각키로는 약 2달 전부터 현 상황이 중국과 한국 모두에게 득이 되지 않는다는 공감대가 형성이 되어 협의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협의 결과를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는 합의(agreement)가 아닌 협의의 결과(result of consultations)입니다. 동 협의 결과에는 기본적으로 양 측의 상호 입장이 기술되어 있습니다. 중국 측은 사드 배치에 여전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우리 역시 동 사안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양측이 한 가지 합의한 사실은 한중 양국이 현 상황을 넘어 양자 교류, 경제 협력 그리고 인적 교류를 다시 정상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한국을 방문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바라는 점은 무엇입니까?

[강경화 장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장 우선적으로 기대하는 것은 한미 동맹에 대한 확약입니다. 우리는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가 이러한 근본적인 사항을 정확히 짚을 수 있도록, 아울러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접근이 궁극적으로 외교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이 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가 한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많은 만남들뿐 아니라 국회 연설 등을 통해 한국 국민들을 알게 되고,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에서 지난 60년 이상 평화와 안정을 유지해준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이러한 동맹이 어떻게 이토록 활기찬 민주주의와 경제 성장을 이룩하도록 해주었는지를 아시게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도발적인 언사가 한국 내에서 불안감을 키운 측면이 있는지요?

[강경화 장관] 어느 정도는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가 앞서 말씀 드렸듯이, 정책을 입안하고 이행하는 입장에서 우리는 개별적인 메시지가 아닌 (그러한 메시지의) 전체적인 톤, 트럼프 대통령과 북핵 문제, 한미관계, 그리고 한반도 문제 전반에 있어 그를 보좌하는 틸러슨 국무장관, 매티스 국방장관, 맥마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이 입안하는 정책을 보고 있습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장관님은 미국이 외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강경화 장관] 네.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그러나 외교를 통한 문제 해결에 시간이 무한정 있는 것은 아닙니다. 장관님은 현재 이 위기를 해결하는 데 시간이 얼마나 남아 있다고 보십니까?

[강경화 장관] 어떤 사람들은 2018년 말이라고 하고, 다른 사람들은 또 다른 시점을 제시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 북한이 스스로 표명한 목표 달성에 빠르게 접근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 역량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빠르게 향상돼 왔습니다. 하지만 정확히 언제가 될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관점이 있습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앞의 질문으로 되돌아가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울에 방문하기로 되어 있는데, 북한과 지척에 있는 도시에 머무는 것이 그에게 어떤 영향을 주리라고 보십니까?

[강경화 장관]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 미국의 지원 하에 그리고 동맹이 든든한 안보의 토대가 되는 가운데 한국 국민들이 쌓아온 기대를 느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곳이 미국인들이 와서 우리를 침공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싸웠다는 사실에 대해 매우 자랑스러워해도 될 나라라는 것을 말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투자에 기초하여 미국은 여전히 한국에 군대를 주둔하고 있습니다. 미국에게 있어 한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UN의 모범적인 구성원이자 특별한 성공 스토리를 가진 나라입니다. 우리는 대테러, 공중 보건, 세계 보건 등 수많은 종류의 국제 이슈에 있어 미국의 매우 가까운 파트너입니다. 그래서 트럼프 대통령 역시 한국에 와서, 미국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강해지고 있는 동맹국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어떤 국제적 이슈를 다루는 데 있어서도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확신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취임했습니다. 그것이 한국을 불안하게 했었는지요? 그리고 현재도 불안하게 하지 않습니까?

[강경화 장관] 제가 생각하기에 모든 미 행정부가 국제 체제 내에서 미국을 어떻게 위치시킬지에 대한 적절한 구호를 찾고자 했습니다. 미국 우선주의는 트럼프 행정부의 구호입니다. 저는 이것이 완전히 새로운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 생각에 아마도 이는 미국의 이익을 강조하는 한 방식입니다. 하지만 이는 아시다시피 미국 혼자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는 미국을 의미합니다. 지난 유엔 총회에서의 트럼프 대통령 연설을 읽어보면, 미국 우선주의... 맞습니다. 하지만 이는 역시 국제사회가 지키고 증진해야 할 공익을 실현하기 위해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는 미국을 의미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좋습니다.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말씀하시고 싶은 내용 중 제가 묻지 않은 것이 있나요?

[강경화 장관] 평창 동계 올림픽에 대하여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은 한국이 88년 서울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지 30년 만에 개최하는 국제 스포츠 행사입니다. 이번 동계 올림픽은 한국의 북부 지방에 소재한 평창에서 개최될 예정이고, 최근 평창을 방문한 이로부터 시설이 모두 완성되었고, 매우 멋지다고 들었습니다. 우리가 행사를 개최할 때, 우리는 어떻게 그 행사를 개최해야 하는지 잘 압니다. 시설, 운영 모두 잘 준비되어 있습니다. 북한 핵 미사일 발사가 안전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 드렸듯이 확언드릴 수 있습니다. 우리의 견고한 연합 방어 태세에 기초하여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도, 어떠한 가능성에도 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크건 작건 어떠한 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대처할 수 있는 완벽한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이 평화 축제에 세계가 함께 할 것을 기대합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말씀하셨듯, 몇몇 유럽 국가들은 약간의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올림픽이 다가올수록 다른 국가들이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일 수 있다는 데 대해 우려하고 계십니까?

[강경화 장관] (여타 국가들의 우려 표명이 있다는 것은) 공식적인 차원에서는 아닙니다. 어떤 국가가 어떤 문제를 제기하였다는 이야기가 있으면, 우리는 그 나라 정부 당국에 찾아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 표명은) 정부 차원에서는 없었습니다. 물론, 민간 차원에서는 온갖 종류의 견해들이 표명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저와 대화한 이들은 모두 한국으로 와서 우리와 함께 이 축제를 기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물론 북한이 참가한다면 이는 안전 보장의 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북한이 참가 자격을 확보한 것으로…

[강경화 장관] 네. 북한 피겨 스케이팅 선수 두 명이 참가 자격을 확보했습니다. 이들이 올림픽에 참가할지는 모릅니다. 북한은 또한 패럴림픽에 참가하고 싶다는 의사를 나타낸 바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올림픽은 2월, 패럴림픽은 3월에 개최됩니다. 참가에 대한 관심을 표한 것 외에 참가 절차를 밟은 바는 없습니다. 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 및 국제패럴림픽위원회는 이 문제에 깊이 관여하면서 북한이 올림픽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도울 방안을 찾고자 하고 있습니다.

[레스터 홀트 앵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강경화 장관] 감사합니다.

메뉴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실

전화 : 2100-825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