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정책

  1. 외교정책
  2. 경제
  3. 국제경제동향

국제경제동향

국제경제동향 상세보기

[경제동향] [중국] 2017년 홍콩 대외무역 동향(한-홍콩 수출입동향 등)

  • 작성일 : 2018-03-14 14:25:40
  • 조회 : 991
  • 부서명 : 양자경제외교총괄과

(정보제공 : 주홍콩총영사관)


1. 홍콩 수출수입 동향

 

(총괄) ‘17년 홍콩의 무역액은 1555억미불을 기록, 전년 동기대비 8.4% 증가(수출은 4,969억미불, 수입은 4,913억미불)

 

- ‘15,‘162년 연속 수출 감소가 있었으나 선진국 경기회복, IT 활황 등에 따라 ’17년 이후 수출이 증가세로 회복(전년 동기대비 8%)

 

- 수입 역시 ‘16년 감소세와 달리 전년 동기대비 8.7%라는 높은 증가율 기록

 

한국은 홍콩의 수출국 중 10, 수입국 중 5위를 차지

 

(국가별) 수출액 54.3%를 차지하는 대중국 수출(‘178.4%, ’160.4%) 증가가 크며, 인도(수출 35.9%, 반도체 등), 대만(수출 19.9%, 반도체·컴퓨터 부품)수출액도 크게 증가 추세

 

- 특히, ‘16년에 마이너스 수출증가율을 보였던 일본(’16-4.9%, ‘1710.0%), 베트남(’16-5.8%, ‘1710.3%), 독일(’16-5.1%, ‘1710.8%), 한국(’16-0.6%, ‘174.9%) 등과의 수출이 대폭 개선

 

- 수입액 46.6%를 차지하는 대중 수입은 5.9% 증가, 수입액 10위권 안에 있는 대만(12.9%), 싱가폴(10.1%), 한국(28.5%, 반도체·기계류), 말레이시아(26.8%), 필리핀(27.6%) 등과의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

 

(품목별) 최대 무역품목인 반도체는 전년 동기 대비 9.2% 수출증가가 있었고, 전화기 등 통신장비는 1.5% 증가, 기계류는 9.3% 증가, 컴퓨터 부품 10.7% 증가, 보석류 3.6% 증가하는 등 수출 상위 품목이 전반적으로 증가세 시현

 

- 홍콩무역은 수입품의 약 98%를 재수출하는 중계무역으로 수출품목과 수입품목 증가가 거의 동일, 수입중 반도체(10.3%), 통신장비(0.6%), 기계류(6.4%)

 

‘17년 홍콩의 보석류 수입이 12.6% 증가하였는바, 한국으로부터의 수입비중은 0.6%로 높지 않으나 ‘16년 수입액이 30.5% 감소하였던 반면, ’17년은 140.6% 증가 기록

 

2. 한국의 대홍콩 수출입 동향

 

‘17년 대홍콩 무역액은 410억미불을 기록, 전년대비 19.3%의 증가율을 보이며 ’16년 대비(7.8% 증가) 2배 이상의 성장세를 구현

 

- 수출은 391억미불로 전년대비 19.3% 증가, 수입은 19억미불로 전년대비 16.4% 증가하였으며 무역수지 흑자는 372억미불을 기록

<-홍콩 수출입실적>

 (단위: 억미불)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수 출

326.1 (5.3)

277.6 (-14.9)

272.5 (-1.8)

304.2 (11.6)

327.8 (7.8)

391.1(19.3)

수 입

21.0 (-9.3)

19.3 (-6.3)

17.5 (-9.3)

14.9 (-14.3)

16.1 (8.1)

18.8(16.4)

총교역

347.1 (4.5)

296.9 (-14.5)

290.0 (-2.3)

319.2 (10.0)

343.9 (7.8)

409.9(19.3)

수 지

305.1

258.3

255.0

289.3

311.7

372.4

 

‘17년에도 ’16년에 이어 반도체(75%, 253억미불), 기계류(134.9%, 14억미불), 자료처리기기(65.7%, 7.5억미불) 수출이 호조

 

- 대부분 소재·부품 분야에서 수출 증가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20대 주요 수출 품목의 순위는 거의 바뀌지 않고 있는 상황

 

-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석유제품이 22.9% 수출 성장률을 보이며 수출품목 3위로 부상, 10위권을 유지하던 금은 85.6% 하락하며 8위에서 35위로 급락

< 수출품목의 집중화 현상 발생 및 소비재 수출의 부진>

 

주요 수출품목은 반도체·컴퓨터 부품으로 수출의 67.4%를 차지, ‘16년 까지 증가세가 두드러졌던 휴대폰·화장품 등의 소비재 수출액은 급격히 감소

 

- (반도체) 대홍콩 무역액의 64.8%를 차지, ‘17년 수출액은 반도체 활황기를 맞아 전년 동기대비 75.0% 증가

 

다만 반도체 수요가 2018년 중으로 피크를 맞고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으로 인해 ’18년 수출량 변화에 주목할 필요

 

- (컴퓨터 부품) 134.9% 수출 증가세를 보이며 대홍콩 수출품목 2위로 부상

 

- (휴대폰) ‘16년 수출품목 2(비중 15.4%, 50억미불)였으나 갤럭시 S7 폭발로 인한 갤럭시 S8 판매부진, 화웨이 등 중저가 상품 구매 증가 등으로 ’17년 수출액 대폭 감소(6억미불, 전년 동기대비 88.1% 감소)

 

- (화장품) ‘11년부터 50%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보여 중국에 이은 2위의 화장품 수출시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하였으나 ‘17년 수출금액이 9.6억미불로 ’16년 대비(10.8) 감소**(-10.6%)

 

 

최근 5년간 수출 증가율(%): ’1350.9 ’1486.8 ’1560.8 ’1678.8 ’17-10.6

 

한국 화장품의 복잡한 유통구조, 중국관광객 감소, 위조제품 유통 및 싱가포르·일본 화장품에 대한 수요 증가(전년 동기 대비 홍콩내 수입증가율 싱가포르 39.4%, 일본 21.6%) 등에 기인

 

향수 등 방향제가 72.8% 성장하며 화장품 수출 부진을 다소 만회. 홍콩은 화장품과 방향제를 동일 수입품목으로 분류함에 따라 한국이 홍콩의 제1의 화장품 수입시장으로 분석


메뉴담당부서 : 다자경제기구과,양자경제외교총괄과

전화 : 2100-7733,2100-7665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