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정책

  1. 외교정책
  2. 국제기구·지역협력체
  3. UN
  4. 관련자료

관련자료

국문대표홈페이지 > 외교정책 > 국제기구·지역협력체 > UN > 관련자료 상세보기

[UN일반] 장관,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오찬 기조연설

  • 작성일 : 2019-10-24
  • 조회 : 2011
  • 부서명 : 유엔과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오찬 기조연설 

 

Keynote Address
On the occasion of the 74th United Nations Day Commemorative Luncheon
By H.E. KANG Kyung-wh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Republic of Korea
Thursday, October 24, 12:00
Grand Ballroom, Plaza Hotel

Ambassador Lee Ho-jin, Acting President of the United Nations Associ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Professor Park Kyung-seo, President of Korean Red Cross,
Distinguished members of the Diplomatic Corps,
Excellencies,
Ladies and gentlemen,


It is indeed a great privilege for me to take part in the 74th United Nations Day Commemorative Luncheon.  I would like to thank the United Nations Associ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for once again organizing this annual gala event.


The Charter of the United Nations was signed on June 26th, 1945 in San Francisco and came into force four months later on October 24th.  Two years later in 1947, the General Assembly declared that October 24th shall be officially called “United Nations Day.”  And every year since then, the day has been devoted to making known to the peoples of the world the aims and achievements of the organization and to strengthening support for its ever-expanding and deepening work.  The UN Associ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also established in 1947, and for the past 72 years the Association has made tireless efforts to promote the work of the United Nations in Korea. 

Taking this opportunity, I would like to thank the successive generations of its leaders, many of whom are here with us today, for all of their contributions in keeping the United Nations alive and relevant in the minds and hearts of the Korean public over the past seven decades.


As we prepare to mark the 75th anniversary of the United Nations next year, let us take a brief look at some of its achievements and current challenges, and what the Republic of Korea, as a Member State of rising standing, has brought and can further bring in making the global organization stronger for the future. 


Excellencies,


The United Nations started with great ambitions, and has evolved over the decades into a universal organization of unparalleled profile and reach.  The convening power of the United Nations to bring together experts and representatives from different backgrounds and from all regions of the world has been truly remarkable.  Over the decades, using this power, the UN has produced and promoted the implementation of landmark global norms.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Law of the Sea, the Treaty on the Non-Proliferation of Nuclear Weapons are just some of the best examples from the earlier years.  These then have been the foundation for the building of a multitude of normative regimes that have bound Member States, connected peoples and shaped our daily lives.      


 The United Nations has also evolved with the changing times.  Climate change and sustainable development are some of the challenges that were not anticipated when the UN was first established.  But the UN has wholly embraced and promoted these new agenda of our times, and placed them squarely at the forefront of our daily concerns and collective endeavors.  


 Another achievement is the United Nations’ presence on the ground. Whether you live in the Sahel, in Gaza or in Haiti, or in many other crisis-stricken places in the world, if there is need for peacekeeping or humanitarian assistance, you will see the Blue Helmets, UN humanitarian workers and shelters for people displaced by violent conflict or natural disasters.  In many places, the UN flag is a sign of hope for the people, in some cases the only sign of hope for survival and better days ahead.


 What truly sets the United Nations apart is this ability to connect the debate at headquarters to generate Member States’ support with the work on the ground for the people, in peace and security, development, human rights and humanitarian assistance.

Distinguished guests,


Notwithstanding these achievements, we are in a period of much soul-searching for the global organization.  There is growing frustration over the UN’s, Security Council specifically, inability to prevent conflicts and to bring an end to the ongoing violent conflicts in Syria, Yemen and elsewhere.  The nature of crises that put people in harm’s way is becoming increasingly complex, and the number of people needing protection and life-saving assistance is increasing, not decreasing.  There is also an erosion of trust in multilateralism itself, at a time when global challenges and new threats to peace and security require a more concerted and integrated international response than ever before.


 The Security Council is deeply divided over key issues with little room for compromise.  The Secretariat is facing a severe financial crisis.  Long established global norms are being weakened.  And some Member States are opting for unilateral actions or bilateral solutions, undermining the multilateralism that is the fundamental spirit and premise of the United Nations.


Ladies and gentlemen,


The United Nations is, in the first instance, an intergovernmental body of its Member States.  But it is much more than the sum of its 193 Member States.  Over the decades, it has become a sprawling, complex edifice comprising countless specialized entities, tens of thousands of dedicated staff, and vibrant civil society constituents all around the world. 


Something about the UN is in the news every day.  The UN has become the natural reference point that governments, communities and civil societies turn to for answers and guidance.  It is hard to imagine a world without the United Nations.  But it is not so hard to imagine the dire consequences of its weakening for the rule-based international order and peaceful relations among nations and the wellbeing of humanity. 


And so, we must keep it strong and effective in the service of the enlightened self-interest of governments and other constituents of multilateralism.  The question of course is how.  The 75th anniversary of the UN next year will be an opportune moment to delve into this question, and seek ways to enhance the relevance of the United Nations, in all of its myriad manifestations, in the fast evolving landscape of global challenges.


Ladies and gentlemen,


 This year has been particularly significant for the Republic of Korea at the United Nations.  We have become the eleventh largest contributor to the regular budget of the UN Secretariat and the tenth largest to its peacekeeping budget.
With greater visibility comes greater responsibility and expectations. And I assure you today that the Republic of Korea stands ready to fully meet them.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the Republic of Korea has dispatched to date 17,000 military personnel to peacekeeping operations around the world, and now focuses on diversifying its contributions.  In 2021, we will host the next Peacekeeping Ministerial where we will discuss and generate specialized capabilities that are necessary for contemporary peacekeeping operations. 


We will also do our part to strengthen the nexus between peace, development and humanitarian assistance, as we steadily increase the volume of our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Meanwhile, we are also formulating our own implementation mechanism to achieve the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In the field of human rights, through our own transition from an authoritarian, “development at all-cost” model to a vibrant democracy and thriving economy, we have demonstrated that human rights must be fully embraced to unleash the creative powers of the people and ensure sustainable development.  We are actively supporting the Women, Peace and Security (WPS) agenda, based on our own “Action with Women and Peace” initiative launched last year.  We have just been elected to return to the Human Rights Council next year, after the mandatory one-year absence.
As part of our efforts in tackling climate change, my government has pledged to double our contribution to the UN’s Green Climate Fund, and next year we will host the second summit gathering of the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P4G) initiative.  The second P4G Summit will serve a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bolst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solidarity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Paris Agreement and the SDGs.


Excellencies,


 Last month, President Moon Jae-in travelled to New York to take part in the high-level segment of the 74th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He was the first Korean president to do so for three consecutive years, demonstrating our unwavering commitment to the organization and our desire to play a greater role in its work.  


In his address to the General Assembly, President Moon reiterated the principles that have steadfastly guided the dialogue process that he initiated to bring about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namely no war, mutual security guarantee, and co-prosperity.  Building upon these three principles, he shared his vision to transform the Demilitarized Zone (DMZ) into an international peace zone.  His proposal includes the idea of inscribing the DMZ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and working with UN actors to remove mines laid in the DMZ.  When the DMZ is turned into such a peace zone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will surely serve as a physical guarantee of security for both Koreas, cement the foundation for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contribute to greater peace and security in Northeast Asia.


The support of the United Nation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been crucial in advancing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will remain essential in making our vision of permanent peace on our homeland come true.


Excellencies, 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


In celebrations around the world to mark this day, we are reminded of why we must all preserve, develop, improve and contribute to the United Nations.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ill be sparing no efforts to shore up trust in multilateralism and its pre-eminent organization, the United Nations.  And I am sure that all of you will actively join us in this task.  Thank you.

/END/


------------------------------------(비공식 국문 번역문)-------------------------------------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오찬 기조연설
2019.10.24.(목), 플라자 호텔


이호진 유엔한국협회장 대행님,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님,
주한 외교사절 여러분,
내외 귀빈 여러분,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오찬에 참석하게 되어 영광입니다. 다시 한 번 연례 오찬 행사를 주최해주신 유엔한국협회에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유엔헌장은 1945년 6월 26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서명되었고, 4개월 후인 10월 24일에 발효되었습니다. 그로부터 2년 후인 1947년, 유엔총회는 10월 24일을 유엔의 날로 지정할 것을 천명하였습니다. 그 이후 매년, 유엔의 날은 세계 시민들에게 유엔의 목적과 성과를 알리고, 확대·심화되는 유엔의 활동에 대한 지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한국유엔협회도 1947년에 설립되었으며, 지난 72년간 유엔의 활동을 한국에 알리는데 끊임없이 노력해 주셨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오늘 이 자리에도 여러 분께서 와주셨습니다만, 지난 70년간 우리 국민들의 마음속에 유엔을 살아있고 의미 있는 기구로 만드는데 기여해 오신 역대 협회장님들께 사의를 표합니다.


내년 유엔 75주년을 맞이하여 유엔의 성과와 현재의 도전, 그리고 향후 유엔을 더 강력한 조직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유엔 내 위상이 제고되고 있는 회원국으로서 우리가 기여한 바와 더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에 대해 간략히 되짚어보고자 합니다.


귀빈 여러분,


유엔은 큰 꿈을 가지고 설립되었고, 지난 수십년간 비할 데 없는 위상과 활동범위를 지닌 보편적 기구로 발전하였습니다. 다양한 배경을 가진 세계각지의 전문가와 대표를 한 곳에 모을 수 있는 유엔의 소집능력은 탁월했습니다. 지난 수십 년간 유엔은 이러한 능력을 활용하여 기념비적인 국제규범을 형성하고, 그 이행을 촉진해 왔습니다. 세계 인권 선언, 국제해양법협약, 핵확산금지조약 등이 유엔의 초창기에 수립된 최고의 모범사례입니다. 이러한 국제규범은 많은 회원국을 하나로 묶고, 사람들을 연결하고, 우리의 일상을 규정하는 규범체제를 형성하는데 기초가 되었습니다.


유엔은 또한 시대변화에 맞춰 발전해 왔습니다. 기후변화와 지속가능한 발전은 유엔이 처음 설립되었을 때 예측할 수 없었던 도전과제들입니다. 그러나 유엔은 우리 시대의 새로운 의제들을 포용하고, 촉진시키면서, 이러한 의제들은 우리의 일상적인 고민과 공동의 노력의 중심에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유엔의 또 다른 성과는 현장에 있다는 것입니다. 사헬지역, 가자지구 또는 아이티 등 분쟁이 발생한 세계 각지 어디든 평화유지 또는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곳이라면 우리는 평화유지군과 유엔 구호 인력, 무력분쟁과 자연재해로 인해 집을 잃은 사람들을 위한 보호소를 볼 수 있습니다. 많은 곳에서 유엔기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상징하며, 어떤 곳에서는 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유일한 희망이기도 합니다.


유엔을 특별한 기구로 만드는 것은 평화·안보, 개발, 인권, 인도적 지원 분야에서 회원국의 지지를 얻기 위한 유엔본부에서의 논의를 현장 임무와 연결시키는 능력입니다. 


귀빈 여러분,


이러한 많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유엔이라는 국제기구에 대한 성찰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유엔, 특히 안보리가 시리아, 예멘 등 무력분쟁을 해결하고, 분쟁을 예방하지 못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좌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위기상황의 본질은 점점 더 복잡해지고, 생사를 가르는 지원과 보호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수는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평화·안보 위협과 국제적인 도전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단합되고 통합된 국제 대응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다자주의 자체에 대한 신뢰도 약해지고 있습니다.


안보리는 분열되어 있으며, 주요 현안에 대해 타협의 여지가 많지 않은 상황입니다. 사무국은 심각한 재정 위기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확립되어온 국제 규범들은 약화되고 있습니다. 일부 회원국들은 일방적인 조치나 양자적인 해결책을 선택하여, 유엔의 전제이자 기본 정신인 다자주의를 위태롭게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유엔은 본질적으로 회원국으로 구성된 정부간 기구입니다. 그러나 단순한 193개국의 합 그 이상입니다. 지난 수십년간 수많은 전문기구와 수만명의 헌신적인 직원, 그리고 전세계의 활기찬 시민사회를 모두 아우르는, 사방으로 뻗어나가고 복잡한 조직이 되었습니다.


유엔에 관한 소식을 뉴스에서 매일 접할 수 있습니다. 유엔은 정부, 공동체, 그리고 시민사회가 해답과 지침을 얻기 위해 돌아보는 자연스러운 기준점이 되었습니다. 유엔이 없는 세상을 상상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유엔이 약화되었을 때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와 국가간 평화적인 관계 및 인류의 번영에 미치는 영향은 쉽게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정부 등 다자주의 체제에 속한 여러 구성원들 스스로의 이익을 위해 유엔을 강하고 효율적인 기구로 지켜나가야 합니다. 문제는 물론 어떻게 하는가입니다. 내년 유엔 75주년은 이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국제 도전 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유엔의 적실성을 제고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여러분,


올해는 유엔 무대에서 우리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해입니다. 우리는 유엔 정규예산 11위 재정 기여국이 되었고, 평화유지 예산의 10위 기여국이 되었습니다.


우리의 가시성이 제고되면 우리의 책임, 그리고 우리에 대한 기대도 커지기 마련입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우리가 이러한 책임과 기대를 충분히 충족시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국제 평화·안보 분야에서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전 세계 평화유지활동에 총 17,000명을 파병해왔고, 이제는 우리의 기여를 다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2021년에는 차기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개최하여, 현대 평화유지활동에 필요한 전문성을 창출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또한 공적개발원조를 지속 확대해 나가면서, 평화, 개발, 인도지원간의 연계를 강화하는데 우리의 역할을 다 할 것입니다. 아울러,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을 위해 우리에 맞는 이행 체계를 수립하는 중입니다.


인권과 관련, 우리는 권위주의적이고 “경제발전 우선” 모델에서 활기찬 민주주의와 성장하는 경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국민들의 창의력을 발현시키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인권을 완전히 수용해야 한다는 점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우리는 지난 해 출범한 “여성과 함께 하는 평화” 이니셔니티브를 바탕으로 여성·평화·안보 의제를 적극 지지합니다. 또한 1년간 필수 휴지기를 거쳐 인권인사회 이사국으로 당선되어 내년부터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기후변화 대응 노력의 일환으로, 우리 정부는 유엔 녹색기후기금에 우리의 기여를 두배로 늘리기로 공약하였고, 내년 제2차 P4G 정상회의를 개최키로 하였습니다. 제2차 P4G 정상회의는 파리협약 및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입니다.


귀빈 여러분,


지난 달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총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였습니다. 3년 연속 유엔 총회에 참석한 우리나라 최초의 대통령이 되었으며, 이는 유엔에 대한 우리의 굳건한 기여 의지 및 유엔 무대에서 더 큰 역할을 하고자 하는 우리의 염원을 담은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달성을 위해 개시한 대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굳건하게 지켜온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라는 세 가지 원칙을 재확인하였습니다. 이러한 원칙에 기반하여 문재인 대통령은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든다는 비전을 공유하였습니다. 이 구상은 비무장지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및 비무장지대에 매설된 지뢰 제거 관련 유엔기구와의 협력 등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비무장지대가 국제사회의 참여 속에서 평화 지대로 거듭나면, 남북한의 물리적 안전보장 기능을 하는 동시에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기반을 확고히 하고,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안보에 기여하게 될 것입니다.


유엔과 국제사회의 지지는 한반도에서의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으며,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에 대한 비전을 실현하는데 필수적일 것입니다.


귀빈 여러분,


유엔의 날을 기념하는 세계인들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왜 유엔을 지키고, 발전시키고, 개선하고, 왜 유엔에 기여해야 하는지 다시 한 번 되뇌어 봅니다. 한국 정부는 다자주의와 이를 대표하는 기구인 유엔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여러분들도 이 과정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끝. 
   
  

메뉴담당부서 : 유엔과

전화 : 2100-7243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